목사가 떠난 자리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오피니언

목사가 떠난 자리

페이지 정보

장재웅2021-01-21

본문

장재웅‘청중을 사로잡는 설교(프리셉트)’의 저자로 잘 알려진 사우스웨스턴 침례신학대학원 캘빈 밀러(Calvin Miller)교수는 그의 책 ‘communicator’에서 커뮤니케이션의 3요소를 아리스토텔레스의 에토스, 로고스, 파토스로 적용하여 이렇게 설명합니다.

“설교자의 에토스(Ethos, 인격, 태도, 동기)가 순수하면 그것을 전제로 설교자는 듣고 행동에 옮길만한 가치가 있는 로고스(Logos,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에토스와 로고스가 제자리를 찾으면 청중의 파토스(Pathos, 일치감, 내용과타당성)와 설교자는 온전히 하나가 될 것이다.

만약 설교자가 에토스(Ethos 인격, 동기)가 타락하면 로고스(Logos 말씀)는 이기적이 되고 청중의 파토스(Pathos 일치감)는 속거나 기만을 당했다는 느낌을 갖게 될 것이다. 만약에 말하는 사람의 에토스(Ethos)는 순수한데 로고스(Logos)가 잘 발달되지 않게 되면 파토스(Pathos)는 의심을 일으키게 된다. 이 3가지 중(Ethos, Logos, Pathos) 어느 하나라도 약해지거나 부정확해지면 진리는 손상을 입게된다. 에토스는 잘못되었지만 로고스는 정확한 경우가 있다 할지라도 그 경우에도 청중의 파토스는 당연히 의심을 품기 마련있다.”

목사는 깨끗한 인격과 동기(Ethos)가지고 정확한 말씀해석(Logos)을 가져야지만 성도들과 일치감(Pathos)를 불러 일으키게 되고 진리안에서 모두가 자유함을 누리게 됩니다.

목사가 떠난 자리에는 목사의 설교보다 그가 말씀을 온 몸으로, 온 삶으로 살아내고자 했던 흔적만이 남습니다. 5년, 10년, 20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 것은 에토스와 로고스, 파토스의 일치를 통한 사랑과 섬김의 흔적일 뿐입니다.

(글: 장재웅목사, 워싱턴 하늘비전교회, MD)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Kate님의 댓글

Kate

“에토스(Ethos, 인격, 태도, 동기), 로고스(Logos, 메시지), 그리고  파토스(Pathos, 일치감, 내용과 타당성)에 관한 내용이 참 좋습니다. 우리의  일상생활속에서의 만남에도 적용될수 있을것 같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