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 설교도 짧게!”…교회도 '숏폼 열풍' 괜찮나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목사님, 설교도 짧게!”…교회도 '숏폼 열풍' 괜찮나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4-06-12 05:38

본문

"핵심만 전달"…숏폼 설교 '인기' 

집중 저하·왜곡 등 우려의 목소리도

"숏폼 장점 활용하되 밀도 있는 설교 필요"

 

기자명양예은 기자 입력 2024.06.07 17:58 수정 2024.06.11 07:30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바로가기 본문 글씨 키우기 본문 글씨 줄이기

 

8c20dc5f45e799f0dd8d0c8e70c3ee02_1718185098_73.jpg
▲숏폼 플랫폼인 유튜브 쇼츠.(사진출처=Quora)

 

[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최근 '숏폼'(Short-form·짧은 동영상)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한국 사회가 숏폼에 빠져들고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국민 75%가 숏폼 콘텐츠를 시청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사용 시간에서도 숏폼의 인기는 극명하게 나타난다. 9일 앱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인이 가장 오래 사용한 앱 1~5위 가운데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틱톡이 각각 1, 3, 5위를 차지했다. 모두 숏폼을 제공하는 글로벌 플랫폼이다. 

 

숏폼 인기 요인에는 '편의성'이 꼽힌다. 숏폼은 평균 15초에서 60초 분량으로, 빠르고 효율적이게 정보의 핵심만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시성비'(시간 대비 효율)를 중시 하는 현대사회에 제격이다. 

 

누구나 쉽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플랫폼들이 편집 툴을 제공해 부담 없이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는 점도 숏폼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

 

교회도 '숏폼' 대세…"설교도 핵심만 쏙"

 

교계에서도 숏폼은 인기다. 각종 밈, 챌린지 등을 기독교적으로 패러디한 콘텐츠뿐만 아니라 예배와 설교까지 숏폼으로 등장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때 활성화됐던 개교회 유튜브 채널에는 온라인 예배뿐만 아니라 짧은 길이로 편집된 숏폼 설교 영상들이 속속 게시되고 있다. 예배 설교를 압축시켜 요약 정리한 영상이 대부분이다. 

 

인천의 한 중형교회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50초짜리 숏폼 콘텐츠의 조회수를 보면, 40분 분량의 설교 풀(Full) 영상 조회수의 평균 3배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숏폼 영상을 게시한 뒤 외부 유입과 구독자 수도 소폭 증가했다고 교회 측은 밝혔다.

 

해당교회 미디어팀 관계자는 "주일 예배 설교를 핵심만 정리해 숏폼으로 제작하고 있다"며 "영상 길이가 짧아 부담 없이 볼 수 있고 요약된 말씀을 쉽게 이해할 수 있어 성도들의 반응이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출석교인 이 모 집사(53)는 "(설교 숏폼에는) 핵심만 나오니까 긴 설교보다 비교적 쉽게 보게 되는 것 같다"며 "주일에 들은 말씀을 다시 상기시키는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 

 

숏폼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도 많지만, 지나친 숏폼 열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설교 집중력 저하나 내용 왜곡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 원장은 “다음세대가 소비하는 콘텐츠의 시간과 방식이 단축되다보니 길이가 긴 콘텐츠들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며 “숏폼만 찾게 된다면 긴 호흡의 설교와 같은 기존 양식이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짧고 간결하게 내용을 다루다보니 왜곡돼 전달될 가능성도 있다. 

 

자신의 설교 영상을 직접 숏폼으로 편집해 유튜브에 게시하고 있는 김민철 소원교회 목사는 알고리즘에 의해 비신자들이 영상을 접했을 때 기독교에 대한 오해가 생길까 걱정이다. 

 

김 목사는 "설교 내용 중에는 신앙이 깊은 사람들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있을 수 있다"며 "교회에 대한 오해나 문제의식이 발생하지 않도록 숏폼 설교를 만들기 전 미리 고민해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평소 숏폼 설교를 즐겨본다는 대학생 송태웅 군(22)도 "짧고 굵게 메세지를 전달받을 수 있어 좋지만, 설교의 맥락을 모르면 자칫 상황에 맞춰 해석하거나 잘못된 방향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 조심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교회가 숏폼을 '터칭 포인트'로 활용하는 한편 설교 콘텐츠 강화 등 현장예배의 밀도를 높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백 원장은 "숏폼은 ‘터칭 포인트’, 즉 마음을 열게 하는 문고리 역할로 활용할 수 있다"며 "지금 세대의 미디어 문법으로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도구이자 통로로 쓸 수 있다는 점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어 "오늘날 많은 이들이 짧고 명확한 메시지에서 더 많은 가치를 찾고 있는 만큼, 설교의 내용을 깊고 간결하게 구성해 예배드리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도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성실 교회와디지털미디어센터장은 “현장예배의 밀도를 더욱 높이는 것도 방법”이라며 “특히 다음세대들이 현장예배를 지루해하지 않도록 설교의 변화와 보완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양예은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51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트럼프 러닝메이트 밴스 상원의원은 복음주의자에서 개종한… 2024-07-17
성도 6명 중 1명 "신앙·가정·건강보다 돈" 2024-07-17
65세 이상 인구 1000만명 돌파…노년세대 위한 목회… 2024-07-17
"류광수는 교리적 이단, 공개 시인해야"…100여 명 … 2024-07-17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흔드는 세력 있나? 2024-07-15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들, 트럼프 피격 후 기도회 열어 2024-07-15
정성진 은퇴목사 “목회자 정년 연장은 한마디로 '재앙'… 2024-07-15
리더십 공백에 혼란 장기화?…'총회장 리스크'에 빠진 … 2024-06-25
"국민연금·퇴직연금 최초 도입"…예장백석, 목회자 연금… 2024-06-25
EXPLO74 50주년 기념대회, 1만여 대학생 '민족… 2024-06-25
“목사님, 설교도 짧게!”…교회도 '숏폼 열풍' 괜찮나 2024-06-12
구원파, 기독교대학 인수 논란…"이단 신학대학 웬말" … 2024-06-12
기성, 신임 총회장으로 류승동 목사 당선 “회개로 시작… 2024-05-30
"세계선교 이끈 50년"…전 세계 순복음 선교사들, 선… 2024-05-30
김만수 예성 총회장 "영혼 구원 앞장설 것" 2024-05-30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성 리더십' 새 바람…올해도 여성… 2024-05-28
예장 3개 교단 동성애 대책위원회, 대법원 앞에서 동성… 2024-05-16
美 연합감리교회 '동성애자 목사안수' 허용…한국으로 번… 2024-05-09
이영훈 목사 기자간담회 갖고 '제50회 순복음세계선교대… 2024-05-04
일터로 뛰어든 목회자들…"목회 영역, 교회 넘어 지역사… 2024-05-0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