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로 10명 중 8명 ‘임기제’ 찬성..."특정인 권한 편중 견제해야"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장로 10명 중 8명 ‘임기제’ 찬성..."특정인 권한 편중 견제해야"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3-08-23 16:53

본문

담임목사 갈등 원인 '일방적 당회 운영'

 

a1954bd0392e5fc0e46bf97e53be748b_1692824027_1.jpg
▲안수위원들이 장로들에게 안수기도를 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장로 10명 중 8명 꼴로 ‘장로 임기제’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로임기제란 임기를 정해 시무하고, 임기를 마치면 시무장로에서 물러나는 제도를 말한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22일 ‘한국교회 장로 신앙의식 및 생활 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앤컴리서치에 의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교단 장로 1,07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장로임기제에 대한 장로들의 여론은 ‘찬성’ 82%, ‘반대’ 18%로 집계됐다.

 

찬성 이유는 ‘특정인들이 오랫동안 교회 의사 결정권을 가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31%)이 1위를 차지했다.

 

반면 반대 이유로는 ‘자격과 역량이 충분한 장로가 중도에 그만두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43%)가 가장 많이 거론됐다.

 

사임한 장로에 대해 일정한 예우를 대하는 ‘원로 장로 제도’도 불필요하다(56%)는 의견이 과반을 넘겼다.

 

장로들에게 사역 감당으로 인한 스트레스 유무를 물은 결과, 82%가 ‘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 발생 상황은 ‘교회 비전이 안보일 때’(28%), ‘교인들과 갈등이 생겼을 때’(27%), ‘담임목사와 의견 충돌이 생겼을 때’(25%) 순으로 드러났다.

 

담임목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장로 88%가 ‘협조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전체 응답자 40%는 담임목사와 의견이 충돌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10명 4명인 셈이다.

 

교회 규모별로는 대형, 소형교회보다는 101~1,000명 규모의 중형교회에서 의견 충돌 비율이 높았다.

 

갈등 상황에서의 해결 방법은 ‘목회자의 의견을 존중한다’가 38%로 가장 높은 비율로 조사됐다.

 

‘당회에서 충분히 토의한 후 다수결로 결정한다’(34%), ‘특정 장로가 의견을 모아 목사님과 협의해 조율한다’(14%)가 그 뒤를 이었다.

 

담임목사와의 갈등 원인은 ‘담임목사의 일방적 당회 운영’(34%), ‘목회 정책 및 프로그램 문제’(31%), ‘교회 재정 문제’(28%)였다.

 

장로에게 교회 정책 결정 시 교인 의견을 반영하는지 물은 결과, 35%가 ‘매우 그렇다’, 51%는 ‘약간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일반 교인 60%는 소속교회 장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데연 관계자는 “장로는 장로직을 ‘권한’으로 생각하는데 앞서 ‘섬김’ 즉 성도들을 돌보는 것과 상담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지금보다 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예은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

" 장로 임기제 " -  10년전에 아멘넷에서 글로 올렸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야 이런 주장이 언론에 올려지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51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트럼프 러닝메이트 밴스 상원의원은 복음주의자에서 개종한… 새글 2024-07-17
성도 6명 중 1명 "신앙·가정·건강보다 돈" 새글 2024-07-17
65세 이상 인구 1000만명 돌파…노년세대 위한 목회… 새글 2024-07-17
"류광수는 교리적 이단, 공개 시인해야"…100여 명 … 새글 2024-07-17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흔드는 세력 있나? 2024-07-15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들, 트럼프 피격 후 기도회 열어 2024-07-15
정성진 은퇴목사 “목회자 정년 연장은 한마디로 '재앙'… 2024-07-15
리더십 공백에 혼란 장기화?…'총회장 리스크'에 빠진 … 2024-06-25
"국민연금·퇴직연금 최초 도입"…예장백석, 목회자 연금… 2024-06-25
EXPLO74 50주년 기념대회, 1만여 대학생 '민족… 2024-06-25
“목사님, 설교도 짧게!”…교회도 '숏폼 열풍' 괜찮나 2024-06-12
구원파, 기독교대학 인수 논란…"이단 신학대학 웬말" … 2024-06-12
기성, 신임 총회장으로 류승동 목사 당선 “회개로 시작… 2024-05-30
"세계선교 이끈 50년"…전 세계 순복음 선교사들, 선… 2024-05-30
김만수 예성 총회장 "영혼 구원 앞장설 것" 2024-05-30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성 리더십' 새 바람…올해도 여성… 2024-05-28
예장 3개 교단 동성애 대책위원회, 대법원 앞에서 동성… 2024-05-16
美 연합감리교회 '동성애자 목사안수' 허용…한국으로 번… 2024-05-09
이영훈 목사 기자간담회 갖고 '제50회 순복음세계선교대… 2024-05-04
일터로 뛰어든 목회자들…"목회 영역, 교회 넘어 지역사… 2024-05-0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