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성도 30% “쳇GPT 통해 생성된 설교문 받아들일 수 있다”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국교회 성도 30% “쳇GPT 통해 생성된 설교문 받아들일 수 있다”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3-04-26 05:20

본문

“60퍼센트는 수용 불가” 입장 밝혀...

"목회현장에서 챗GPT 생성 설교문을 사용하는 데에는 큰 부담감으로 작용할 것"

 

한국교회 성도 중 30%는 쳇GPT를 통해 생성된 설교문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28a97135f282d8fcbce872d962d17914_1682500852_7.png
▲ 한국교회 성도 중 30%는 쳇GPT를 통해 생성된 설교문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 뉴스파워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연구소 정기구독자 360명의 목회자를 대상으로 지난 10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제50차 넘버즈 POLL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 구독자 중 목회자가 아닌 성도들을 대상으로 ‘목회자가 쳇GPT를 통해 생성된 설교문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인식을 물은 결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응답은 60%로 10명 중 6명은 수용 불가 입장이었다. 반대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응답은 30%, ‘잘 모르겠다’는 10% 순이었다.

 

이와 관련 목회데이터연구소는 "넘버즈 186호의 ‘챗GPT 생성 설교문 사용에 대한 교인 반응 예상’(목회자 대상 질문)과 비교했을 때 ‘받아들이기 어렵다(혹은 어려울 것이다)’는 목회자(69%) 대비 성도들의 의견이 9%p 낮게 응답되었지만 과반수가 반대의 의견을 나타내 실제 목회현장에서 챗GPT 생성 설교문을 사용하는 데에는 큰 부담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현성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51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트럼프 러닝메이트 밴스 상원의원은 복음주의자에서 개종한… 새글 2024-07-17
성도 6명 중 1명 "신앙·가정·건강보다 돈" 새글 2024-07-17
65세 이상 인구 1000만명 돌파…노년세대 위한 목회… 새글 2024-07-17
"류광수는 교리적 이단, 공개 시인해야"…100여 명 … 새글 2024-07-17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흔드는 세력 있나? 2024-07-15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들, 트럼프 피격 후 기도회 열어 2024-07-15
정성진 은퇴목사 “목회자 정년 연장은 한마디로 '재앙'… 2024-07-15
리더십 공백에 혼란 장기화?…'총회장 리스크'에 빠진 … 2024-06-25
"국민연금·퇴직연금 최초 도입"…예장백석, 목회자 연금… 2024-06-25
EXPLO74 50주년 기념대회, 1만여 대학생 '민족… 2024-06-25
“목사님, 설교도 짧게!”…교회도 '숏폼 열풍' 괜찮나 2024-06-12
구원파, 기독교대학 인수 논란…"이단 신학대학 웬말" … 2024-06-12
기성, 신임 총회장으로 류승동 목사 당선 “회개로 시작… 2024-05-30
"세계선교 이끈 50년"…전 세계 순복음 선교사들, 선… 2024-05-30
김만수 예성 총회장 "영혼 구원 앞장설 것" 2024-05-30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성 리더십' 새 바람…올해도 여성… 2024-05-28
예장 3개 교단 동성애 대책위원회, 대법원 앞에서 동성… 2024-05-16
美 연합감리교회 '동성애자 목사안수' 허용…한국으로 번… 2024-05-09
이영훈 목사 기자간담회 갖고 '제50회 순복음세계선교대… 2024-05-04
일터로 뛰어든 목회자들…"목회 영역, 교회 넘어 지역사… 2024-05-0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