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부활절 메시지…"고난 넘어 희망으로"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국교회 부활절 메시지…"고난 넘어 희망으로"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3-04-07 07:52

본문

‘다시 복음’으로 위기 극복

"청지기 사명 감당할 것" 다짐

 

한국교회 최대 절기인 부활절을 앞두고 연합기관 및 교단들이 일제히 부활의 의미를 되새기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코로나19로 고난을 겪은 한국교회가 다시 일어나 전쟁과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전세계 이웃들을 섬기고 기도할 것을 다짐했다.  

 

b57f28a548e6c3fac5b657446bc0e4ca_1680868303_44.jpg
▲오는 9일 부활절을 앞두고 한국교회 연합기관 및 교단들이 일제히 부활의 의미를 되새기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사진은 올리브로 만든 십자가.

 

"고난 속에서도 희망 품어야"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한교총)은 메시지를 통해 튀르키예와 시리아 지진,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절망 속에서도 부활의 예수 그리스도가 주신 희망을 품을 것을 소망했다. 

 

한교총은 "올해 부활절을 맞아 다시 한 번 한국교회가 부활의 주님이 주시는 희망을 품길 바란다"며 "어렵고 힘든 상황 속에서 많은 사람이 절망을 말할지라도 우리 그리스도인은 희망을 말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믿음의 선조들처럼 우리는 부활 신앙으로 일어서야 한다"며 "지금도 근심, 걱정, 어려움으로 탄식하고 있는 수많은 사람에게 예수님의 부활을 전해 함께 참된 기쁨과 희망을 누리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이하 NCCK)는 "한국교회가 고난의 자리에서 생명살림의 복음의 사명을 새롭게 깨우쳐야 한다"며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선을 행하고 공정을 추구해야 하는 한국교회가 자신의 권위와 탐욕을 만족시키기 위해 악과 불평등을 행하고 있지는 않은지 반추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 교단 잇달아 메시지 발표

 

각 교단 대표들도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한국교회가 복음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주어진 사명을 감당할 것을 촉구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 이순창 목사는 "올해 부활절을 맞아 우리들의 삶도 팬데믹의 긴 터널에서 빠져나와 생명과 희망이 넘치는 시간을 맞이하게 될 것을 확신한다"며 "다시 한 번 예배를 회복하고 부흥의 역사를 이루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장 권순웅 목사는 "4년여 코로나19 팬데믹,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넷플릭스의 '나는 신이다'와 같은 심각한 이단의 충격, 국가와 민족 교회공동체를 위협하는 저출산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이런 환난 가운데도 우리는 소망을 품고 이 시대를 향해 부활 예수님의 증인으로 불붙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는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빠져나왔지만 전쟁과 지진, 산불 등 각종 재난에 금융위기 등 사회불안 요인이 더해져 국내외적으로 이기주의와 허무주의가 더욱 팽배해지고 있다"며 "우리는 다시 예배를 회복하고 십자가와 부활의 신앙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이철 목사는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의 모습, 불안한 미래세대, 남북 간의 갈등, 한반도를 위협하는 핵의 위협 속의 우리나라가 일어서야한다"며 "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우크라이나와 지진으로 고통 받는 튀르키예 등 지구촌 곳곳에 부활의 소망이 넘쳐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건도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481건 4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10년 뒤 선교사 절반 사라져...KWMF, 차세대 선… 2023-07-16
美명문 브라운대 "학생 10명 중 4명은 LGBTQ+" 2023-07-14
한국교회, 사도행전으로 '통'한다...내년부터 공동설교… 2023-07-07
“목사님은 언제까지 목회를 하고 싶습니까?” 2023-07-06
"코로나에도 3,000명 전도"…예장통합, '전도부흥운… 2023-06-30
예장백석, 1만 교회 시대 눈앞…'장로교 연합운동' 시… 2023-06-30
김동호 목사 “ ‘목사 이중직’ 소신 발언 이재철 목사… 2023-06-30
예장합동, '여성 안수' 문제 공청회 열어 2023-06-25
개신교인 51%, “헌금하는 만큼 복 받는다” 2023-06-21
"도대체 선교적 교회가 뭐야?"...'이벤트' 아닌 '… 2023-06-21
AI가 설교하고 찬양까지 인도…성도 반응은? 2023-06-15
'가정 파탄, 아버지 부재'…美 기독교 쇠퇴 원인 2023-06-14
기독교인 67% 비서구권…"선교전략 변해야" 2023-06-14
‘교회 안의 교회’ 소그룹, 교회 성장의 척도 2023-06-08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 열려 2023-06-03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한국교회는 이미 훌륭한 교회" 2023-06-01
제49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 개최 2023-06-01
박영선 목사 "목회는 실패란 없다, 잘 견뎌야" 2023-06-01
"이단 공동대처 위해서는 '규정 표준화' 필요" 2023-06-01
기성 신임 총회장에 임석웅 목사…"교단 미래는 다음세대… 2023-05-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