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전광훈 목사 이단 규정 놓고 충돌…정기총회 이후로 연기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기총, 전광훈 목사 이단 규정 놓고 충돌…정기총회 이후로 연기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2-12-15 05:49

본문

한기총, 15일 2차 실행위 열었으나 결론 못내려 

 

58ec8da2bca76392b109c132945bdbca_1671101375_5.jpg
▲ 한기총은 15일 제2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전광훈 목사의 이단 규정 여부를 논의한 결과, 판단을 유보하기로 했다. ⓒ데일리굿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 이단 판결을 미뤘다. 전 목사의 향후 거취는 새해 1월 정기총회 이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열린 제5차 임원회의에서 전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한 것과 다른 결과다.

 

한기총은 15일 한국기독교연합회에서 제2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전광훈 목사와 김노아 목사에 대한 이단 규정 여부를 산하 이단대책위원회에 다시 맡기기로 결정했다. 

 

김현성 한기총 임시대표는 "전광훈 목사와 김노아 목사에게 다시 소명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며 "향후 이대위의 요청사항에 적극 협조해 해명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기총의 이번 결정은 전 목사의 이단 규정을 반대하는 측 입김이 예상보다 거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날 실행위의 경우 전광훈 목사 지지층들의 시위로 15분 지연된 데다 고성과 물리적 충돌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실행위에서도 이용규 한기총 증경총회장은 “한기총은 보수 연합기관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져왔다”며 “함부로 회원을 이단으로 정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길자연 증경총회장도 “이단 결정은 각 교단에서 할 일이지 연합기관인 한기총에서 할 게 아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한기총 이대위 위원은 “전 목사를 이단으로 제명할 생각은 없었다"며 "충분한 소명 기회를 줬음에도 전 목사가 이대위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아 생긴 결과”라고 반박했다. 

 

양측의 날선 공방 속에 김현성 한기총 임시대표는 내부 충돌을 우려하며 중재에 나섰다.

 

김 임시대표는 “어제부터 한기총 사무실 앞에 1,000명의 집회를 예고하고 점거 사태가 우려된다"며 "이대위와 전광훈 목사 측이 불필요한 감정 싸움을 삼가해달라"고 말했다.

 

박건도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406건 2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영훈 목사 "싱가포르 교회 1년 안에 큰 부흥 온다" 2023-03-27
기독교인 3명 중 1명 “다른 종교에도 구원있어” 2023-03-22
빌리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대회를 위한 단합대회 … 2023-03-18
반복되는 이단·사이비 문제…'악순환의 고리' 끊어야 2023-03-16
"애즈베리 부흥, 이제 韓 차례…부흥의 파도 올라타야" 2023-03-13
2023년 한국 기독교인은 15%…교회 출석은 771만… 2023-03-11
한국 교회 이단집단 소속 신도는 최소 6%~ 최대 12… 2023-03-11
“이것만 보면 압니다”...JMS 가려내는 방법은? 2023-03-11
예장합동, '나는 신이다' 파장 속 "이단 대응 나설 … 2023-03-11
버지니아로 이어진 부흥의 물결…"Z세대 향한 하나님의 … 2023-03-09
2023 국회조찬기도회 104주년 3.1절 기념예배 개… 2023-03-08
한국교회, 코로나19 딛고 회복세 '완연' 2023-03-03
美 동성애자 등 LGBT, 10년간 두 배 넘게 늘어 2023-03-02
3·1운동 104주년…한국교회 '헌신·회복·일치' 다짐 2023-03-01
챗GPT, 동성애 옹호 이유가 설립자 취향? 2023-02-25
“에즈베리, 내 생애 다시 경험할 수 없는 부흥의 현장… 2023-02-25
한국 선교사는 169개국 22,204명…단기선교사는 4… 2023-02-25
크리스천 대학생, 42%는 '가나안 성도'…크리스천 대… 2023-02-25
“국민 80%, 목사의 정치 참여 원치 않아” 2023-02-18
기독교, '친근감'과 '호감도'에서 불교와 가톨릭에 뒤… 2023-02-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