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한 목소리 다짐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한 목소리 다짐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2-09-20 04:18

본문

예장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한 목소리 다짐

제45회 정기총회 개막 / 총회장에 장종현 목사 추대

 

196271cdc5d0143ae2dd4d304704a1d0_1663661888_53.jpg
▲예장백석 제45회 정기총회가 19일 천안 백석대학교회에서 개회했다.ⓒ데일리굿뉴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의 정기총회가 일제히 개막했다. 19일 총회를 연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총회는 교단 정체성을 확고히하고 한국교회 부흥을 위한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예장 백석총회는 19일 충남 천안백석대학교회에서 '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를 주제로 제 45회 정기총회를 개회했다. 총회 현장에는 전체 총대(1020명) 중 970명이 참석했다.

 

차기 총회장에는 현 총회장인 장종현 목사가 만장일치 기립박수로 추대됐다. 

 

장 총회장은 교단 발전에 더 힘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장 총회장은 개회예배 설교를 통해 "이번 45회기 정기총회가 100년의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영적 생명을 살리는 교회로 거듭나도록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기도성령운동으로 꺼져가는 기도의 불씨를 다시 살리는 총회를 만들겠다"며 "기도 외에 다른 방법으로는 교회의 본질을 회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복음의 능력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백석공동체가 되자"고 당부했다.

 

제1부총회장에는 김진범 하늘문교회 목사, 제2부총회장엔 이규환 부천목양교회 목사, 장로부총회장은 영안교회 주동일 장로가 각각 추대됐다. 

 

백석총회는 지난 43회기 때부터 금권선거를 차단하고자 향후 7년간 경선없이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한 후보자를 회장단으로 추대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특히 이날 총회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성총회 개최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내와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45주년을 맞이하는 백석총회는 비교적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7천교회 150만 성도의 한국교회 3대 교단으로 성장했다"며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기도해 주고, 우리 사회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데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예장백석 정기총회는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20일까지 열린다. 다음세대 복음화를 위한 '학원 선교사 파송 제도'와 '연금 시행' 등에 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정기총회 폐회에 앞서 2023년 총회 설립 45주년을 맞아 향후 비전을 담은 '백석총회의 다짐'도 발표된다.

 

장종현 총회장은 "설립 45주년을 맞이해 '백석, 예수생명의 공동체'를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모든 행사의 목적은 오직 한 가지다. 지난 45년간 은혜와 축복을 베풀어주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는 것으로,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에 희망을 줄 수 있는 총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상경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341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회복 넘어 부흥으로"…한국교회 섬김의 날 2022-09-28
"교단 총회, 기대만큼 아쉬움도 컸다"…여성안수·기후위… 2022-09-25
예장 합신, '변승우 목사·인터콥 최바울' 이단 결정 2022-09-25
한국 장로교단, 지난 2년 간 55만 명 감소 2022-09-25
예장통합 제107회 총회장에 이순창 목사, 부총회장에 … 2022-09-21
한국교회언론회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은 반기독교 작품… 2022-09-21
예장합동, '여성 준목 제도' 연구키로…충남노회 폐지 … 2022-09-20
기침 새 총회장으로 김인환 총회장 추대…"화합하는 총회… 2022-09-20
기장, 정기총회 개회…“70년 역사, 공교회 역할 힘쓸… 2022-09-20
예장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한 목소리 다짐 2022-09-20
과테말라 성경교육 전국 확대…남미 복음화 위한 후원 절… 2022-09-20
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에 오정호 목사 당선 2022-09-19
'수리남' 마약왕이 목사?...왜곡된 교회 이미지 우려 2022-09-16
"디자인으로 복음을 전하다" 2022-09-15
조용기 목사 1주기 추모예배 및 목회 콘퍼런스 열려 2022-09-14
"한국교회 부흥의 열쇠, 조용기 목사 신앙에서 찾아야" 2022-09-14
서창원 목사 "여성 안수에 대한 성경적 이해" 2022-09-13
서창원 전 총신대 신대원 교수 “여성 목사안수 반대 이… 2022-09-13
신학대 정원 미달사태, 융합교육으로 위기 돌파 2022-09-12
교단 정기총회 잇달아 개최…주요 쟁점은? 2022-09-0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