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에 오정호 목사 당선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에 오정호 목사 당선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2-09-19 05:17

본문

1507명 투표자 중 807표를 얻어 당선... 

한기승 목사는 693 표 얻어 고배 

 

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에  오정호 목사(서대전노회, 새로남교회)가 당선됐다.

 

fb8cd92568df666616079b65dfd82b3a_1663579070_88.jpg
▲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 후보 오정호 목사(대전 새로남교회)  ©뉴스파워

 

기호 1번 오정호 목사는  807 표, 기호 2번 한기승 목사  693표를 얻었다.

 

오정호 목사는 1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동탄에 소재한 주다산교회에서 열린 제107회 총회에서 총 1612명 중 1507명이 투표에 참여한 선거에서 807표를 얻어 당선되었다, 한기승 목사는 693표를 얻어 고배를 마셨다. 무효표는 5표.

 

그동안 전자투표를 실시하다가 다시 수기투표를 실시했다. 투표는 오후 3시 15분 경 시작하여 오후 4시 40분 경에 마쳤다.이어 4시52분 경부터 개표 작업에 들어가 오후 5시 35분 경 개표를 마쳤다. 발표는 오후 5시 50분 경이었다. 

 

부회계 김화중 장로, 부서기 김한욱 목사가 당선됐다,

 

한편 오정호 목사는 부산 달동네에서 가난한 개척교회를 목회한 오상진 목사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총신대와 총신대신대원을 졸업했다.

 

사랑의교회에서 부목사로 재자훈련 목회를 배운 후 200여 명이 출석하는 대전 새로남교회에 부임해 제자훈련과 청년목회로 큰 부흥을 이루었다. 형인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와 함께 총회는 물론 한국교회를 섬겨왔다.

 

3부자 목사, 3대째 목사, 6대째 신앙가문을 이룬 오 목사는 내수동교회 박희천 목사님으로부터 성경사랑을 배웠고, 사랑의교회 옥한흠 목사님으로부터 제자훈련목회를 배운 것을 늘 자랑스럽게 여겨왔다.

 

오 목사는 부총회장 정견 발표회에서 “총회연금 기금을 확충하고 가입자를 늘려 안정성을 높이고, 연금운용을 전문가 그룹에 의뢰하여 수익률을 국민연금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장로교의 법과 행정에 부합한 재판, 모두가 승복할만한 재판이 되도록 하여 총회 내의 법치와 영적 질서를 회복하여 사회법 소송으로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4차 산업혁명시대, 1~2인 가구의 확대, 저출생 고령화에 부합할 대안적 목회 모색 ‣촘촘한 의견 수렴과 투명한 행정을 위한 대회제 시행으로 재부흥의 인프라 구축 ‣목회자와 장로의 재교육 및 재헌신을 위한 목양아카데미 ‣ 절대적 진리인 성경의 가치를 지키고 우리 사회의 오염을 막기 위한 차별금지법 등 악법재정 대처 등을 밝혔다.

 

또한 5대 중점사역도 제시했다. 오 목사는 “총신, 칼빈, 대신, 광신대의 위상을 높이고 아카데미즘과 영성이 조화롭게 발전되도록 하면서 정통보수신학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산화, 전문화, 최신화를 통한 총회 업무의 효율성 제고와 투명한 총회 행정을 펴겠다.”고 밝히는 한편 “감사기능이 개인과 직책에 의해 굽이치지 않도록 제도와 법과 행정을 정비해 감사와 자정기능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공동체 정신 구현과 호우와 산불 등 재난재해에 공동대처하며, 재난재해 예방 매뉴얼을 제작과 사후보상 혜택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선거법 위반 논란을 딛고 부총회장에 당선됐기에 감격도 클 것이다. 공정하고 투명한 총회, 모두를 품는 총회를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

 

김철영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341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회복 넘어 부흥으로"…한국교회 섬김의 날 2022-09-28
"교단 총회, 기대만큼 아쉬움도 컸다"…여성안수·기후위… 2022-09-25
예장 합신, '변승우 목사·인터콥 최바울' 이단 결정 2022-09-25
한국 장로교단, 지난 2년 간 55만 명 감소 2022-09-25
예장통합 제107회 총회장에 이순창 목사, 부총회장에 … 2022-09-21
한국교회언론회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은 반기독교 작품… 2022-09-21
예장합동, '여성 준목 제도' 연구키로…충남노회 폐지 … 2022-09-20
기침 새 총회장으로 김인환 총회장 추대…"화합하는 총회… 2022-09-20
기장, 정기총회 개회…“70년 역사, 공교회 역할 힘쓸… 2022-09-20
예장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한 목소리 다짐 2022-09-20
과테말라 성경교육 전국 확대…남미 복음화 위한 후원 절… 2022-09-20
예장합동 제107회 부총회장에 오정호 목사 당선 2022-09-19
'수리남' 마약왕이 목사?...왜곡된 교회 이미지 우려 2022-09-16
"디자인으로 복음을 전하다" 2022-09-15
조용기 목사 1주기 추모예배 및 목회 콘퍼런스 열려 2022-09-14
"한국교회 부흥의 열쇠, 조용기 목사 신앙에서 찾아야" 2022-09-14
서창원 목사 "여성 안수에 대한 성경적 이해" 2022-09-13
서창원 전 총신대 신대원 교수 “여성 목사안수 반대 이… 2022-09-13
신학대 정원 미달사태, 융합교육으로 위기 돌파 2022-09-12
교단 정기총회 잇달아 개최…주요 쟁점은? 2022-09-0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