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대 정원 미달사태, 융합교육으로 위기 돌파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한국ㆍ세계ㆍ정보

신학대 정원 미달사태, 융합교육으로 위기 돌파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2-09-12 07:40

본문

2023년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대학들이 신입생 미충원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돌파구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대학기관인증 평가 선결조건인 충원율 95%에 미치지 못하는 대학들이 속출하면서 외국인유학생과 만학도 유치, 장학금 확대와 정원 감축 등 여러 대안들이 나오고 있지만 이 마저도 여의치는 않다. 

 

교육부는 지역 불균형과 학령인구 감소를 주요 원인으로 꼽고 있다. 

 

c8c97878c392a4cf8733cf1b272b696b_1662982850_07.jpg
▲ 2023년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대학들이 신입생 미충원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들이 돌파구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백석대학교 캠퍼스 전경 ⓒ데일리굿뉴스

 

신학과의 경우 상황은 더 심각하다. 지난해 정시모집 정원 미달을 면한 신학대학교는 절반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복수전공 융합교육을 통해 전문 능력을 갖춘 사역자를 양성하고 있는 대학이 주목받고 있다.

 

백석대학교 기독교학부 김진규 학부장은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는 것 외에 자신의 은사와 재능을 활용하기 위해서 신학과 함께 사회복지학이나 디자인 영상학, 컴퓨터공학 등 다양한 복수전공을 하고 있다”며 “이번에 신설된 기독교문화콘텐츠학과의 경우 학과 자체가 융합 학부로 대중문화 현장과 영상제작전문가 등 융합형 인재를 배출시킬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신학과를 재학하며 기독교상담학을 복수전공한 한 학생은 “신학과에서 배울 수 없던 분야를 복수전공을 통해 배울 수 있게 돼 앞으로 사역자로서 목회를 할 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청소년학을 복수전공한 또 다른 신학생은 “1학년 때부터 복수전공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입학했다”며 “대학원과 사역이 아니더라도 직장에서 어떻게 말씀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가에 대해 고민하고 배우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백석대 장종현 총장은 “현재 많은 신학생들이 복수전공을 통한 전문 사역자의 길을 꿈꾸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이 퍼져가는 대학이 되기 위해 학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융합형 인재 양성을 목표로 2019년 혁신융합학부를 신설한 백석대는 글로벌MICE, 소셜비즈니스, 컬처테크 등 6개 융합전공을 통해 융합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정성광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35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광림교회 원로목사 故 김선도 감독, 세계 복음화 터전을… 새글 2022-11-25
대학생 ‘탈종교·탈교회화’ 심화됐다 2022-11-19
위기의 한국교회…다음세대가 위태롭다 2022-10-28
법원,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지위 인정…1심 판결 뒤집… 2022-10-28
한국교회 성도들 '종교중독'에 빠지지 않으려면? 2022-10-26
예장백석 “한국교회 연합의 마중물 될 것” 2022-10-24
소강석 목사 “이제는 교회 4.0시대…성경적 원형교회 … 2022-10-21
평신도 88.5% “목회자 이중직 허용해야” 2022-10-20
천국으로 간 목사 남편…남겨진 ‘홀사모’의 삶은? 2022-10-20
다음세대 위기극복 '기도'에 달려…성령의 도우심 간구해… 2022-10-07
오순절 신앙, 韓복음화 구심점 되다 2022-10-07
"회복 넘어 부흥으로"…한국교회 섬김의 날 2022-09-28
"교단 총회, 기대만큼 아쉬움도 컸다"…여성안수·기후위… 2022-09-25
예장 합신, '변승우 목사·인터콥 최바울' 이단 결정 2022-09-25
한국 장로교단, 지난 2년 간 55만 명 감소 2022-09-25
예장통합 제107회 총회장에 이순창 목사, 부총회장에 … 2022-09-21
한국교회언론회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은 반기독교 작품… 2022-09-21
예장합동, '여성 준목 제도' 연구키로…충남노회 폐지 … 2022-09-20
기침 새 총회장으로 김인환 총회장 추대…"화합하는 총회… 2022-09-20
기장, 정기총회 개회…“70년 역사, 공교회 역할 힘쓸… 2022-09-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