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의 기쁨 뒤, 간절한 기도 있었다!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영광의 기쁨 뒤, 간절한 기도 있었다!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1-08-03 18:47

본문

믿음의 레이스 '기독선수들'…올림픽 선전 

 

5580d1f9521b59355b12c098e480e85a_1628030844_56.jpg
▲도쿄올림픽에서 믿음의 레이스를 펼친 기독 선수들. 

 

"모든 영광 하나님께…"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기독 국가대표 선수들이 믿음의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기도로 대회를 준비해온 선수들은 기쁨의 순간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렸다. 

 

남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한국 체조에 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선사한 '도마 황제' 신재환(23·제천시청) 선수는 착지에 성공하자 환호하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아픔을 딛고 최정상의 자리에 오른 순간이었다. 

 

신 선수는 충북체고 재학 시절 허리 디스크 수술을 했다. 12살 때 시작한 체조를 그만둬야 할 상황에 부닥쳤지만, 철심을 박고 재활로 보란 듯이 이겨냈다.

 

힘든 시간을 극복할 수 있었던 데는 신 선수의 할머니 이영분 권사와 아버지 신창섭 성도, 어머니 전영숙 집사의 기도의 힘이 컸다.

 

신 선수와 가족들을 곁에서 지켜본 조이풀교회 이관형 목사는 3일 통화에서 "온 가족이 늘 기도의 끈을 놓지 않고 지치고 힘든 순간마다 하나님을 의지했다"며 "그 기도를 잊지 않고 하나님께서 역사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매일 손자를 위해 기도했다는 이 권사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게 돼 감사할 따름"이라며 "재환이가 지금처럼 기도로 의지하면서 선수 생활을 해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도 남자 66㎏ 급에서 값진 동메달을 딴 안바울(27·남양주시청) 선수는 아버지 안철준 씨와 어머니 봉경숙 씨의 기도와 사랑 아래 세계 정상의 꿈을 담금질해왔다.

 

안 선수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를 상대로 한판승을 거둔 뒤, 매트 위에서 무릎 꿇고 손을 모았다. 

 

경기 후 안 선수는 “이번 대회 준비 과정이 생각나 감정이 북받쳤다"며 “지난 5년 동안 준비하는 과정이 매우 힘들었다. 주변에서 도와주시고 기도해 주신 분들이 많았기에 포기할 수 없었다. 그저 감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모님과 형이 있었기에 힘든 시간을 이겨낼 수 있었다. 여기까지 온 것은 다 하나님의 인도하심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한국 유도의 다윗’으로 불리는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 선수는 남자 100kg 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도 중량급은 2000년부터 95㎏급이 100㎏급으로 바뀌었는데 이 체급에서 한국이 메달을 획득했던 것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장성호 선수의 은메달이 유일했다. 조 선수가 17년 만에 의미 있는 은메달을 추가한 것이다. 

 

조 선수는 은메달을 확정 지은 후 두 손을 모아 기도 세리머니를 펼쳐 크리스천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 앞서 "기도는 휴식처"라며 "고된 체력훈련이나 슬럼프 앞에서는 지칠 수밖에 없는 데, 두 손을 잡고 기도하며 응답을 구하면 자연스레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밝혔다.

 

'시력 0.3의 총잡이' 김민정(24·국민은행) 선수는 대한민국 사격에 첫 메달을 안기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김 선수는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 선수의 주 종목은 10m 공기권총, 한때 세계랭킹 1위였지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떨어져 차선책으로 택한 25m 종목에서 짜릿한 은빛 총성을 울린 것이다. 

 

서울시민교회(권오헌 목사)에 출석하고 있는 김 선수 부모는 "지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더 훌륭한 선수가 되길 바란다"며 "이번 경험이 좋은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고 딸을 격려했다.

 

이 밖에 많은 기독 선수들이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열정 넘치는 플레이와 찰나의 순간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모습을 보이며 큰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최상경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243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예장합동 교인 수 17만 3378명 감소 2021-09-16
기독교한국침례회 신임 총회장에 고명진 목사 2021-09-16
예장합신 제106회 신임 총회장 김원광 목사 선출 2021-09-15
예장합동 제106회 총회장 배광식 목사 추대...부총회… 2021-09-13
예장백석 제44회 정기총회, 장종현 총회장 연임 2021-09-13
예장통합, 세례교인·다음세대 줄고, 교회 늘었다 2021-09-10
한국 최초 목사 안수 120주년…헌신적 생애를 들여다보… 2021-09-07
9월 교단 정기총회 잇달아 개최...주목할 점은? 2021-08-31
성도 5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교회 한번도 안가 2021-08-27
한국교회 연합기관 통합 논의, 시작부터 '삐걱' 2021-08-27
출석교인 50인 이하 교회 목회자 48.6% “이중직 … 2021-08-25
AI로 예배하는 시대…한국교회, 위기인가 기회인가 2021-08-20
“교회예산 감소한 목회자, 교인과의 관계 '나빠졌다'” 2021-08-18
8개 신학대, 역량평가서 탈락…국고 지원 못 받아 2021-08-18
예장백석, 코로나 극복 목회 간증수기 '눈길' 2021-08-18
총신대 신대원 교수들, WEA문제로 대립 2021-08-17
한교총, 광복 76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드려 2021-08-15
성도 10명 중 7명 "현장예배 안 드려도 돼" 충격 2021-08-15
박주민 의원 '평등법' 또 발의..."자유 억압하는 독… 댓글(3) 2021-08-12
김봉준 목사, 이영훈 목사 등 오세훈 서울시장 만나 “… 2021-08-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