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 왜 '채플' 대체과목 신설 요구했나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한국ㆍ세계ㆍ정보

국가인권위, 왜 '채플' 대체과목 신설 요구했나

페이지 정보

한국ㆍ2021-06-01 06:29

본문

“신입생의 지원자격 기독교인으로 제한하고 있지 않았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4월 12일 “사립 기독교대학의 대체과목 제공 없는 채플 참석 강요는 학생의 종교자유 침해”라는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한교총을 비롯한 교계가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c4c9ae04b0caf74b983fd2c918939152_1622543358_39.jpg
▲국가인권위원회 전원 전체회의(2020년 5월 7일 7차 회의) 모습 ©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는 사립 기독교대학이 어디 학교인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광주보건대학교(정명진 총장)로 파악됐다.

 

광주보건대학교는 1971년 문교부로부터 수피아여자실업전문학교로 설립인가를 받았으며, 1979년 서원보건전문대학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어 1980년 1월 광주보건전문대학으로, 1998년에는 광주보건대학교로 학교명칭을 변경했다.

 

창학정신은 창학정신 ‘기독교정신’-믿음 소망 사랑-임을 분명히 하고 있는 광주보건대학교는 모든 학생이 채플(학교에서 드리는 예배)을 참석하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학생이 이를 종교자유를 위반한 것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접수했고, 국가인권위원회는 “대학교의 대체과목 제공 없는 채플 참석 강요는 학생의 종교의 자유 침해”라고 결정을 한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정명진 총장에게 ‘채플’ 수업을 진행함에 있어 채플 수업을 대체할 수 있는 과목을 마련하는 등 학생 개인의 종교의 자유 등을 침해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진정인은 피진정대학교가 채플 수업을 필수과목으로 개설하여 모든 학생들에게 채플 수업을 강제하고 해당 수업을 이수하지 않을 시 졸업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학생 개인의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인권위 진정을 접수했다. 

 

인권위는 “ 조사결과, 기독정신에 입각하여 설립된 종립대학교인 피진정대학은 보건인력 등 전문직업인 양성을 교육목표로 하는 대학으로서, 기독교 신앙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학과를 두고 있거나, 신입생의 지원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고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피진정대학은 대학 설립이념인 기독교정신 전파를 위하여 채플 교과목을 교양필수 교과목으로 지정하여 1학년 학생들 모두에게 수강하도록 하면서, 채플 교과목을 이수하지 못할 경우 졸업을 할 수 없도록 학내 규정으로 정하고 있었으며, 채플 교과목을 대체할 수 있는 교과목은 개설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신입생모집요강에 채플 수업이 필수과목이며 이수하지 못할 경우 졸업을 하지 못한다는 내용은 들어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피진정대학은 채플 수업이 비신앙 학생에게 기독교에 대한 바른 이해를 통해 기독교적 소양과 사회가 요구하는 지성을 함양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고, 종교 전파에 대한 강제성을 갖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인권위는 피진정대학의 채플 수업내용이 설교, 기도, 찬송, 성경 봉독 등으로 구성되어 사실상 특정 기독교 교회의 예배행위와 다를 바 없어, 기독교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종파교육으로 볼 수 있다고 보았다.”고 밝혔다.` 

 

또한 “인권위는 사립종립대학은 종교행사의 자유와 대학 자치의 원리에 따라 종교적 건학이념을 교육과정을 통해 실현할 폭넓은 권리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특정 종교의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종파교육은 피교육자인 학생의 동의가 전제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보고, 피진정대학이 학생들의 개별적인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사실상 종파교육을 강요함으로써 학생의 종교의 자유(특정 종교를 믿지 않을 소극적인 자유)를 침해하였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대학의 경우 학교 선택권이 자유로우므로 입학 자체가 종파교육에 대한 동의로 볼 수 있다는 입장에 대해서도 현실적인 한계를 지적했다.”며 “우리 대학구조상 사립대학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그 중에서도 30% 이상이 종립대학이라는 현실과, 학생들의 대학선택 기준이 본인의 자발적 선택이라기보다는 대학 서열화에 따른 타의적 요소가 다분히 작용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하면, 피진정대학과 같은 종립대학 입학이 종파적 종교교육에 대해 학생들이 무조건 동의하는 것으로 추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종립사립대학은 건학이념에 맞춰 교과과정에서 광범위하게 종교교육을 할 수 있고, 그 학교를 선택해 입학한 학생들은 상당한 정도 종파교육을 받는 것에 일정한 수인의무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종립대학이 학교라는 교육기관의 형태를 취하는 한 교육관계법의 규제를 피할 수 없고, 학생들의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 침해를 하지 않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사립종립대학이 종교교육의 자유를 누리면서 학생들의 종교의 자유와 교육 받을 권리를 동시에 보장하는 방법은, 종파적 교육을 필수화하는 경우, 비신앙 학생들에게 그 수강거부권을 인정하거나 대체과목을 개설하는 것이라고 보고, 피진정대학장에게 종파교육을 대체할 수 있는 과목을 개설하는 등 학생 개인의 종교의 자유 등을 침해하지 않는 방안 마련을 권고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이같은 결정은 다른 기독교 사학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영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201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땅끝복음 위한 성경번역, 어디까지 왔나 새글 2021-06-14
예장 합신 "지난 40년, 이스라엘 광야 세월과 닮아"… 새글 2021-06-14
서철원 교수 "WEA 문제 많다" VS 이국진 박사 "… 2021-06-11
북한교회 회복 위한 한국교회 역할은? 2021-06-11
예장합동, WEA 문제로 치열한 찬반 토론 벌여 댓글(1) 2021-06-09
장신대 제22대 총장에 김운용 교수 선출 2021-06-07
주영찬 선교사 “한국교회, 유럽교회 반면교사로 삼아야” 2021-06-02
국가인권위, 왜 '채플' 대체과목 신설 요구했나 2021-06-01
[한국교회, 복음통일로 가는 길은] 남북통일, 필요는 … 2021-06-01
예장합동 제58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개최 2021-05-31
기독교 인구, 2014년 21%에서 2021년 17%로… 2021-05-31
기성 지형은 신임 총회장, 교단 주력 과제 발표 2021-05-28
여의도순복음, 제47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 개최 2021-05-27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115년차 총회장 지형은 목사 선출 2021-05-26
기성총회, 제115년차 총회 개회 2021-05-25
한국교회 불신에도 사회적 헌신은 '개신교 1위' 2021-05-23
"조나단 에드워즈의 회심준비론은 비성경적" 댓글(3) 2021-05-22
기성 이대위, 인터콥 '경계대상'으로 청원 2021-05-20
기하성, 지역총연합회 신설…"자치권·재판권한 부여" 2021-05-18
예장통합 “재난상황에 교회가 앞장서야” 2021-05-1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