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오히려 가정교회 늘어"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오히려 가정교회 늘어"

페이지 정보

세계ㆍ2019-11-12 07:53

본문

4cb2fc13dc27189ee5fe7a64da06fb72_1573563215_54.jpg
▲저장성에 있는 삼자교회들의 종교활동을 금하는 내용이 담긴 중국 정부의 문서. 

중국의 종교 탄압이 여전한 가운데 교회에 대한 탄압이 극심해질수록 가정교회가 성장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최근 중국 정부는 가정교회뿐 아니라 당국의 공인을 받은 삼자교회까지 검열에 나선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를 보고한 한국순교자의소리(에릭 폴리·현숙 폴리 공동대표, 이하 한국 VOM)는 "이달 초 중국 당국은 삼자교회 건물을 철거하는 한편 종교활동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동역 인권단체인 '차이나에이드(China Aid, 밥 푸 대표)'와 함께 공개한 중국 정부 문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저장성 내 삼자교회에 관해 세례를 주거나 헌금을 걷고 부흥회를 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 또 해당 지역 목회자들은 설교하기 사흘 전에 관계 당국에 설교 내용을 제출해야 한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지난해에도 중국 정부가 삼자교회를 30% 줄이려한다는 계획이 담긴 문서가 공개된 바 있다"며 "이를 보면 교인 수를 대폭 줄이도록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대외적으로 교회를 통제할수록 되려 지하교회가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공산권 국가들의 역사를 보면, 국가에 등록된 교회를 폐쇄해도 교회 성장을 막지 못했다는 점을 근거로 덧붙였다.

차이나에이드 밥 푸 대표는 "중국 전역에서 교회 건물들이 철거되고 있기 때문에 이제 교인들은 가정에서 모일 수 밖에 없다"면서 "이들에게 예배와 교육 자료를 공급해주는 것이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교회가 했던 역할을 평신도 지도자와 부모들로 구성된 소규모 가정 모임에서 감당하도록 전략을 수정하는 교회들이 현재 30개 이상의 성(省)에 수백 개가 넘는다. 새로 태동하는 이 움직임을 주목하며 지원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상자 속의 주일학교'라는 프로젝트를 고안, 건강한 예배와 양육을 돕는 자료들을 상자에 담아 오는 12월까지 중국 가정교회에 5,000개를 공급하겠단 계획이다.

이들은 "출석 교인이 3,000여 명에 달하는 대형교회를 정부에서 폐쇄하기는 쉬워도, 수많은 가정에서 드려지는 예배를 막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의 기독교가 가정교회를 중심으로 돌아가려면, 전략도 수정해야 하고 자료들도 거기에 걸맞게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상경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96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