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목 법궤 (1) > 나눔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현재 이 게시판은 스팸때문에 본 글을 쓰기 위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나눔게시판

조각목 법궤 (1)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142.♡.♡.150)2021-04-12 22:32

본문

더러 교회들이 수련회 가서 관 속에 들어가는 이벤트를 한다고 하더군요. 관 속에 들어가 누우면 관 두껑이 닫히고 못을 꽝꽝 박는 망치질 소리가 울리고... 그렇게 한 동안 깜깜한 관 속에 누워서 죽음의 공포와 절망, 인생의 허무함, 생명과 구원의 은혜를 실감나게(?) 느낀다고 그러더군요. 그렇지만 좀 무서운 이벤트이니까 혹 폐쇄공포증이나 심장질환이 있으신 분은 조심해야겠다 싶네요. 창세기는 “애굽에서 입관하였더라.”로 끝나고 있습니다. 아브라함을 부르신 하나님, 100세에 이삭을 주시고, 이삭에게서 난 야곱에게 열 두 아들을 주신 하나님께서 7년 기근을 당한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으로 인도하여 큰 민족을 이루게 하신 다음 관 속에 집어넣으시고 대못을 꽝꽝 박으신 것 같습니다. 무려 430년 동안 관 같은 애굽에서 종살이하도록 놔두셨습니다. 하나님이 그들을 잊어버리신 것도 아닌데 그렇게 430년 동안 고통과 슬픔 속에 말입니다.

모세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바로공주의 아들, 왕자의 신분으로 40년, 그러나 자신의 동족을 박해하는 애굽 군사를 보고 격분하여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쳐 나와 미디안 광야에서 이드로의 딸 십보라와 결혼하여 게르솜을 낳고 40년 동안 “내가 타국에서 객이 되었구나.” 탄식하며 양을 치는 아무 희망도 없는 신세였습니다. 그런 모세를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산 호렙의 가시떨기나무 가운데로 찾아오셨습니다. 모세는 가시떨기나무에 불이 붙었으나 타지 않는 신기한 광경을 보려고 다가섭니다. 그 때 하나님께서 모세를 부르셨습니다.

하나님은 왜 하필이면 좋은 나무 놔두고 가시떨기나무 가운데로 오신 것일까요? 가시떨기나무는 소망도 없고 소용도 없고 메마른 광야에 버려진 볼품도 쓸모도 없고 불쏘시개로나 쓰이는 저주 받은 것 같은 나무입니다. 모세가 그런 가시떨기나무가 된 게 아닐까요? 가시떨기나무 같은 모세....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애굽왕자 시절을 그리며 살인자로 쫓기는 신세, 속절없이 늙어가는 몸을 이끌고 죽을 때까지 양이나 쳐야하는..... 그 마음은 40년 세월 속에 절망과 울분, 체념과 원망으로 돋아나고 자라나 가시떨기나무의 무수한 가시들이 되지 않았을까요?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다 불모지에 버려진 가시나무들입니다. 날마다 아픔과 슬픔의 가시, 미움과 원망의 가시, 체념과 절망의 가시를 돋우고 메마른 광야에서 발악하듯 살아가는 가시떨기나무들.... 조그만 이파리 하나마다 그 이파리 하나도 새에게 먹히지 않겠다고 가시를 곧추세우고, 그 가시로 서로를 찌르고 아프게 하는 삶. 그러면서도 애절한 한 편의 시와 같은 인생, 평생 노래 한 번 부르지 않다가 마지막 순간 가장 길고 뾰족한 가시에 자신의 가슴을 찔리우고 일생에서 가장 슬프게, 가장 아름답게 한 번 운다는 가시나무새 같은, 그러나 아무리 슬피 울고 아무리 목 놓아 운다 해도 아무도 들어주는 이, 아무도 보아주는 이 없이 사라져야 하는 허무한 인생들, 슬픈 존재들 말입니다.

하나님은 그런 가시떨기나무 가운데로 오셨습니다. 불로 오셨습니다. 심판의 불로 오셨다면 가시떨기나무들은 불살라져 없어져야 합니다. 그러나 가시나무는 불타 없어지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사랑과 영광으로 빛나고 있었습니다. 어쩌면 하나님은 하나님의 불이 붙은 가시떨기나무들로 광야를, 온 세상을 불타게 하려고 오셨는지 모릅니다. 주님은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불을 땅에 던지러 왔노니 이 불이 이미 붙었으면 내가 무엇을 원하리요.(눅 12:49)” 

“이리로 가까이 하지 말라. 너의 선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으라. 나는 네 조상의 하나님이니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니라.”
아브라함에게 하신 언약을 결코 잊지 아니하시고 우리의 타는 아픔과 끊어지는 슬픔을 돌아보시는 하나님 앞에 모세는 순종함으로 신을 벗어야 합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합니다. 가슴 속 응어리진 모든 가시들을 하나님의 불로 태워야 합니다.
우리도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합니다. 우리의 가슴을 가득 채우고 찌르는 아픔과 슬픔과 죄악의 가시들을 하나님의 불로 태워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령의 불로 가시떨기나무 같은 우리의 가슴을 태우시고 하나님의 영광으로 빛나게 하실 것입니다. 죄와 사망의 관 속에 누워 430년 썩은 것 같은 우리들로 영화로운 법궤, 세상을 태우는 복음의 불덩어리로 다시 타오르게 하실 것입니다.

댓글목록

부유해님의 댓글

부유해 108.♡.♡.62

종교적 가식(假飾)이나 위선(僞善)

나눔게시판 목록

Total 473건 1 페이지
나눔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대장쟁이 ㆍ 하나님의 삼위일체(1) 2021-06-08
대장쟁이 ㆍ 인간은 한 종류 뿐이다. 2021-06-07
이름없는전도자 ㆍ 전도를 위한 "예수의 핏자국" 책을 거저 드립니다. 2021-05-17
대장쟁이 ㆍ 기독교의 구원 2021-05-10
대장쟁이 ㆍ 신비로운 지구 2021-05-09
대장쟁이 ㆍ (에스더 6/6) 마지막 날의 승리 댓글(1) 2021-04-22
대장쟁이 ㆍ (에스더 5/6) "너희 뜻대로 쓰고 내 도장 찍어라." 2021-04-22
대장쟁이 ㆍ (에스더 4/6) 내가 시행하리라. 2021-04-19
대장쟁이 ㆍ (에스더 3/6) 기가 막히는 반전(反轉) 2021-04-17
대장쟁이 ㆍ (에스더 2/6) 죽으면 죽으리라. 2021-04-16
대장쟁이 ㆍ (에스더 1/6) 어디 모르드개 같은 사람 없나요? 2021-04-15
대장쟁이 ㆍ 조각목 법궤 (2) 2021-04-14
대장쟁이 ㆍ 조각목 법궤 (1) 댓글(1) 2021-04-12
대장쟁이 ㆍ 정말 나를 위하여 죽으셨는가? 2021-04-06
대장쟁이 ㆍ 예수님은 정말 나를 위하여 죽으셨는가? 1 2021-04-04
대장쟁이 ㆍ 예루살렘의 참극 2021-04-01
대장쟁이 ㆍ 주님이 우시진 않겠지요? 2021-03-30
대장쟁이 ㆍ 먹고 사는 문제 2021-03-27
대장쟁이 ㆍ 천국에서 큰 자 2021-03-25
대장쟁이 ㆍ 그렇다면 이길 수 있겠다 싶습니다. 2021-03-18
대장쟁이 ㆍ 간음한 여인 2021-03-15
대장쟁이 ㆍ 포도원 주인의 비유 2021-03-12
대장쟁이 ㆍ 코로나 속에서도 교회를... 2021-03-03
대장쟁이 ㆍ 가인도 용서 받았는데... 댓글(8) 2021-02-09
대장쟁이 ㆍ 솔로몬 왕의 재판 이야기 2021-01-1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