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윤석래 장로의 뉴저지교계 목사들에 대한 훈계가 적절했나?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9-11-16 07:12

본문

뉴저지교협 33회기 시무예배와 이취임식이 11월 14일(목) 오후 7시30분부터 뉴저지연합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여러 면에서 독특한 부분들이 있었지만 기자를 깜짝 놀라게 한 순서가 있었습니다. 

 

▲[동영상] 윤석래 장로의 축사내용

 

축사의 순서에서 뉴저지장로연합회 회장 윤석래 장로의 축사 내용 때문입니다. 윤 장로는 축사가 아니라 뉴저지교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교계 목사들을 훈계했습니다. 목사와 장로들이 서로 갈등없이 협력하는 뉴욕교계의 분위기와 달라 놀란 것이 아닌가 합니다. 먼저 뭐하고 발언했는지 따라가 보겠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장동신 목사의 회장 취임을 축하하며 권면했습니다. 윤 장로는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은 이 공동체 안에서 어떻게 관심을 가지고 처신해야 하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내 자신이 바로서지 못한 것은 보지 못하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자세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어리석고 바람직하지 못한 존재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윤석래 장로는 하고 싶지 않는 말이지만 하겠다며 “최근에 뉴저지 한인교계는 눈에 보이게 양분되어 있음을 모두가 인정할 것이다. 몇 년 전부터 서서히 이념을 달리하는 가치관의 갈등으로 말미암아 대립과 편견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며 아집과 독선으로 신앙의 본질을 역행하는 참으로 안타깝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바라기는 새롭게 출발하는 새 회기를 통해 그동안 멀어져버렸던 과거를 청산하고 화해하며 피차의 겸손한 자세로 하나가 되어서 모든 문제와 갈등이 치유되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인정받고 떳떳한 회기가 될 것을 기대하며 축하를 드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래 장로는 발언을 들으며 가장 먼저 들 수 있는 생각은 평신도 지도자가 오죽하면 이렇게 말했겠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 정도로 뉴저지 교계의 문제가 심각하며, 윤 장로의 지적을 뉴저지 교계의 목사들과 신임 교협 회장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측면에서 보면 평신도 대표가 취임식 축사 순서에서 신임 목사 회장과 교계 목사들에게 훈계하는 이런 내용은 자연스럽지도 않으며 너무 자기 의가 드러난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사적인 자리에서 부탁을 했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윤석래 장로가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은 교계 목사들에게 한 훈계내용들이 그대로 다 자신에게도 돌아왔다는 것입니다.

 

뉴저지 교계는 앞으로 회장 윤석래 장로와 장로연합회 회원들을 더욱 관심있게 지켜볼 것입니다. 이미 지적한대로 자신은 바로서지 못한 채 다른 사람을 지적하지는 않는지, 뉴저지 교계가 양분되었다고 하는데 삼분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지켜 볼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취임식에서 한 발언들이 교만에서 나온 지적질인지, 정말 교계를 사랑해서 나온 충심의 권면인지도 앞으로의 윤 장로 행동에서 답을 구할 것입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ef1eab1263063839ec612de53643aaae_1573906338_3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046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방주교회, 감격의 장로 임직식 및 장로권사 은퇴식 새글 2019-12-10
브니엘선교회 2대 박효성 회장과 최재복 이사장 이취임식 새글 2019-12-1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2019 여성목회자의날 행사 새글 2019-12-10
79%의 지지받은 문석호 목사, 뉴욕교협 부회장 당선 새글 2019-12-09
개혁과 갱신으로 상식이 통하는 48회기 뉴욕목사회 2019-12-07
장학순 목사 "교단 분열 갈림길이 될 2020년 UMC 4년차 총회" 2019-12-06
2020년 목회사역 계획과 성탄절 설교를 위한 워크숍 2019-12-06
한인사회의 미래를 결정하는 2020 인구조사 2019-12-06
야곱과 에서의 재회 같았던 정익수 목사와 강유남 목사의 만남 2019-12-06
성탄 트리의 십자가 불빛이 들어 간 곳은? 2019-12-05
국제장애인선교회 2019 장애인의날 행사 2019-12-05
뉴욕총신대학교 설립 40주년 행사 - 미래 40주년 비전도 밝혀 2019-12-05
동부한미노회 92차 정기노회, 노회장 빈상석/부노회장 장경혜 목사 2019-12-05
김영환 목사, 기자회견 통해 교협선거 관련 입장 밝혀 댓글(1) 2019-12-04
팰리세이드교회 성탄 콘서트가 더 이상 못 열리는 이유 2019-12-04
학부모 대상 ‘성경에 비추어 본 성 정체성’ 세미나 2019-12-04
57주년 뉴욕한인중앙교회 새 담임은 전진은 목사 2019-12-04
찬양과 간증과 기도 - ATS 한인동문회 정기총회 2019-12-03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전도찬양집회 “아버지께로 돌아오라!” 2019-12-02
뉴욕빌립보교회, 오르간 헌정 감사예배 및 기념음악회 2019-12-02
뉴욕목사합창단 제6회 정기연주회 2019-12-02
한준희 목사 ④ 뉴욕교협 갱신 제언 - 할렐루야대회와 신년하례 2019-11-30
따뜻한 추수감사절 보낸 뉴욕나눔의집과 주님의식탁선교회 2019-11-30
뉴저지성도교회, 감사가 충만했던 추수감사주간 2019-11-30
오른손구제센터,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섬김 2019-11-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