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추수감사절 과일바구니와 구세군 자선냄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2011 추수감사절 과일바구니와 구세군 자선냄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1-11-21 00:00

본문

뉴욕교협(회장 양승호 목사)은 11월 21일(월) 오후 4시 뉴욕순복음연합교회에서 추수감사절을 맞이하여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기관에 쌀과 과일바구니 전달했다. 이날 전달한 과일바구니는 뉴욕교협 임원들이 힘을 모아 준비했다.

과일 바구니를 전달한 단체는 다음과 같다. 코코장애인선교회(대표 전선덕), 뉴욕밀알선교회(단장 김자송), 홈레스 사역(안승백 목사), 뉴욕농아인교회(이철희 목사), 고려인교회(김레너드목사), 시니어사역(신현국 목사), 무지개의집(사무총장 김은경), 조선족교회(이성달 목사).

구세군 자선냄비

매년 연말이면 불우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자선냄비 종소리가 울린다. 올해도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이 뉴욕은 11월 21일(월)부터 12월 24일(토)까지 플러싱 일대(7번 전철 종점의 Macy 건너편, 유니온 한아름, 아씨 플라자 등)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뉴저지는 11월 22일(화)부터 12월 24일(토)까지 버겐 카운티 일대의 릿지필드 한아름, 포트리 A & P, 팰팍 Shop Rite에서 매일 오전 11시 경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하게 된다.

모금된 금액은 우리 주위의 불우한 이웃들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며, 구체적으로 불우이웃 성탄절 식사 대접, 양로원 거주 노인 선물 전달, 불우아동 성탄 선물 제공, 불우아동 하계캠프 지원, 불우이웃 쉘터 운영 등에 쓰이게 된다. 올해는 구세군 뉴욕한인교회의 경우 1만 7천불, 구세군 뉴저지한인교회는 1만 5천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자선냄비 모금에 봉사할 자원봉사자의 손길도 기다리고 있는데, 관심 있으신 분은 뉴욕의 경우 한동윤 자선냄비 메니저(사무실: 718-762-9613, Cell Phone: 347-277-9943), 뉴저지의 경우 박성하 사관(551-497-8070)에게 연락하면 된다.

구세군 자선냄비의 유래

1891년 12월 초, 샌프란시스코의 조셉 맥피(Joseph Mcfee)라는 구세군 사관(목사)은 인근 지역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성탄 저녁식사를 대접하고 싶었지만, 그 많은 음식값을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몇 일간 고민하고 생각하다가 어느 날 저녁, 예전에 영국의 리버풀 부두에서 난파당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설치했던 “심슨의 냄비”(Simpson's Pot)라는 자선모금함을 본 기억이 생각났습니다. 그 다음날 아침, 즉시 그는 행정 당국의 허가를 받은 뒤 오클랜드 부두의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 “심슨의 냄비”와 비슷한 놋쇠 냄비로 된 자선모금함을 설치했습니다. 그 후 이 자선냄비 모금 운동은 미국 전역으로 퍼져 나갔고, 이로 인해 1897년에만 자선냄비 모금액으로 약 150,000명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성탄 저녁식사를 대접할 수가 있었습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구세군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식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수많은 구세군 사회사업 센터와 교회에서 불우이웃을 위한 복지사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추수감사절과 성탄절에만 년간 약 4,500,000명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습니다.

또한 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해 모금된 금액은 추수감사절 및 성탄절 식사 제공뿐만 아니라 양로원 방문, 불우아동 성탄선물 제공, 불우아동 하계 캠프 지원, 쉘터 운영, Day Care, Senior Program, Food bank 등 각종 사회봉사 프로그램에 사용됩니다.

이 자선냄비 모금은 미국에서 출발하여 현재 한국, 일본, 칠레, 유럽 등 구세군이 활동하는 전 세계 121개국에서 외롭고 굶주리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성탄의 참 의미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구세군 자선냄비의 모습은 100여 년이 지나는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그 냄비의 참다운 의미, 곧 “나누는 일이 곧 돌보는 일입니다”(Sharing is Caring)라는 의미는 여전히 변하지 않고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44건 28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정주성 목사 하모니교회 개척 첫예배드려 2012-01-01
김용익 목사 "진실되고 정의로운 목사가 되자" 2011-12-30
교계 일부 2011 송년감사예배 "교계가 변해야 한다" 이구동성 2011-12-30
김홍석 목사 "지난 한 해 복음전도 사명 다했나?" 2011-12-29
선한 사마리아인에 의해 치루어진 양동석 목사 천국환송예배 2011-12-28
에벤에셀선교교회, 2011 성탄절 다민족 연합예배 2011-12-25
성탄맞은 한인교회들 히스패닉 일용직에게 예수사랑전해 2011-12-24
구세군 뉴욕한인교회 2011 “이웃사랑 나눔축제” 개최 2011-12-24
한세원 목사 부인, 장혜순 사모 "영혼의 소통" 출간 2011-12-23
[인터뷰] 뉴욕밀알선교단 김자송 단장 2011-12-22
한기총의 이단행보에 대한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의 입장 2011-12-21
KWMA, 인터콥 신학지도 결과 발표 “신사도운동,, 극단적 세대주의 등… 2011-12-2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2011 정기총회 2011-12-20
200만 뉴욕어린이 선교비전으로 열리는 뮤지컬 히즈 라이프 2011-12-20
세계에서 가장 큰 어린이교회 메트로 미니스트리 빌 월슨 목사 2011-12-20
40회기 뉴욕목사회 1차 임실행위원회 2011-12-19
뉴욕병원선교회, 한국요양원 방문 성탄축하잔치 2011-12-18
전경배 집사 "판사가 느낀 하나님의 사랑" 2011-12-18
이종성 목사, 한국 남해안 낙도선교사 파송예배 2011-12-18
뉴장 청년부 주최-제6회 뉴욕 크리스찬 영화제 2011-12-17
뉴욕원로목사회와 원로성직자회 연합성탄축하예배 2011-12-17
선한이웃어린이선교회 2011 해피패밀리 행사 2011-12-17
나눔과 기쁨 뉴욕본부 감사합니다! 2011-12-16
뉴욕청소년센터 변화바람 - 다민족 사역한다 2011-12-16
퀸즈장로교회, 11년째 연말마다 사랑의 바구니 2011-12-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