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달윤 목사의 목회철학 "본질은 수호하고 비본질은 양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달윤 목사의 목회철학 "본질은 수호하고 비본질은 양보"

페이지 정보

정보ㆍ2011-10-09 00:00

본문

1009.jpg장달윤 목사(72)는 서울 장안동에 있는 무궁교회 원로목사이다. 장신대를 졸업한 장 목사는 1977년 부임하여 2007년 은퇴하여 원로목사로 있다. 글쓰기를 좋아하여 저서로 <성공적 목회를 위한 목사 처신법>, <초임 목사와 부목사의 성공 비법>.<부목사 처신법과 목회 상식>, <목사부인 처신법>,<성공적 목회를 위한 사모학>등이 있다. 다음은 장 목사가 아멘넷 자유게시판에 올린 '나의 목회철학' 내용이다.

-------------------------------------------

에디슨은 “나의 철학은 일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간단하면서도 에디슨의 위대한 업적을 압축시킨 말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초등학교 3년 수학밖에 못하였지만 1,300개의 특허를 내었고 3,400권의 노트를 남겼다.

나의 목회철학을 말한다면 종으로서 섬기는 것이다. 그것은 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목회철학이다. 예수께서 베드로의 발을 씻어 주시면서 너도 가서 이같이 아니하면 나와 상관이 없다고 하시고, 이 땅에 오신 목적을 말씀하시면서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다”고 하셨다. 이것이 예수님의 목회철학인 동시에 나의 목회철학이다. 모든 목회자들이 공감하는 철학이다.

1. 본질은 수호하고 비 본질은 양보한다.

나는 섬기는 것이 나의 목회철학이다. 섬기는 목회철학을 더 구체적으로 논한다면, 본질(교리=사도신경)은 수호하고 비 본질(교리 외에 전부)은 설득해서 안 되면 전부 양보한다. 그러면 상대는 기분 좋아한다.

1) 본질과 나의 자세

본질은 생명을 걸고 수호해야 한다. 그러나 그 외의 모든 비 본질은 설득해서 안 되면 불만스러워도, 신경질이 나도, 상대가 미워도, 상대의 차선을 전부 수용한다. 그러면 목회는 평탄하다.

2) 교회싸움 원인의 99.9%

목사들이 장로들과 갈등하고 싸움을 벌이는데 정확히 따져보면 99.9%가 非 본질적인 것을 가지고 시비하고 갈등한다. 나의 최선을 설득해서 아니 되면 고집 부리지 말고 상대의 차선을 순리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현명한 처신이다. 그러면 갈등할 일도 싸울 일도 별로 없다.

고집 부리고 싸운다고 교회가 더 발전 한다고 더 빨리 간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착각이다. 싸우고 갈등하면 더 후퇴하고 흩어지며, 목회자는 스트레스에 걸려 지친다. 병에 걸려 쓰러진다. 나는 노자의 물 철학을 좋아한다. 목회도 한 평생 물처럼 하였다. 물은 언제나 자기 모양이 없고, 부딪치지 않고, 돌아가고, 밑으로 내려간다. 그러면 목회는 승리한다.

3) 목회자의 생활자세

일반적인 생활 자세는 나를 낮추고 상대를 언제나 높여 주는 것. 내가 먼저 식대 지불하고 대접하며 우대하여 주는 것, 아무리 기분이 나빠도 인내하는 것, 욕심을 버리는 것, 정직과 진실로 강단에서 말한대로 강단아래서 사는 삶을 보이는 것, 인간관계에 있어서 상대를 존경하고 칭찬을 많이하는 것(칭찬은 돈 안드는 수표이며 괴력을 낳는 능력이 있다),

모든 성도들에게 평등한 인정과 관심을 갖는 것, U메세지(상대를 책망)가 아니고 i메세지를(자신의 잘못과 부족을 고백)하는 메세지, 나를 괴롭히는 자를 내색 않고 품어 안고 끝까지 끌고 가는 것, 목회는 고쳐서 가는 것이 아니고 천국 문앞까지 끌고만 간다. 어리석은 자는 고쳐서 끌고가려다 자빠진다.

본능적 욕심은 있지만 돈에 대하여 초연한 자세를 가지면 존경을 받는다. 목회자들이 돈 때문에 추하게 보인다. 돈때문에 추하게 보이면 존경받지 못한다. 요즈음 은퇴시에도 돈때문에 평생목회를 추하게 종지부를 찍는 자가 가끔 있다.

4) 나의 목회철학에 나를 복속 시킨다.

안병욱 교수는 인간은 좋은 인생관을 가지면 좋은 인생을 살고 나쁜 인생관을 가지면 불행한 나쁜 인생을 산다고 하였다. 나의 인생관은 나의 인생을 결정짓는 절대적인 것이다. 목회자도 어떤 목회철학을 갖는가가 중요하다. 목회철학은 그의 목회 그릇이요, 목회 양식이요, 목회 건축의 설계도 이다. 건축은 설계도에 의하여 설계도 대로 지어진다.

호주에 상징인 음악관과 마찬가지로 목회도 그 목회자의 목회철학대로 목회하고 그의 목회철학 그릇 크기만큼 목회를 한다. 나는 나의 목회철학과 설계도에 나를 복속시킨다. 나의 목회철학은 낮아지고 섬기라는 예수님의 목회 철학에 나를 복속시킨다. 나는 나의 권위는 없다. 그러나 권위가 있다면 교인들이 세워주는 권위뿐이다. 말 한마디 하면 전부가 움직이는 권위이다.

장로들의 신발을 돌려준다. 연배의 장로 평신도 앞에서 내 앞에 먼저 오는 밥과 국을 그의 앞에 먼저 놓게 한다. 나보다 20세 이상 성도들에게 세배한다. 이것이 우리의 예절이다. 개업하는 성도 집에 가서 그냥 주는 물건(선물)을 반드시 값을 지불하고 가져 온다. 그냥 준다고 값을 지불 않고 가져 오는 것은 상식적으로 무례한 행위이며 감동을 주지 못한다.

5) 나는 하나님의 종이요, 머슴이다.

루터는 말하기를 “나는 스스로 하나님의 머슴이 되었다”고 하였다. 나는 언제나 설교를 하던 심방을 하던 당회를 하던 교회 주격을 만나든 하나님의 머슴이란 의식을 갖는다. 나는 진담 반, 농담 반으로 당회원들에게, 같이 심방하는 대원들에게, 여러분은 나에게 월급주는 사장이고 나는 월급 받고 일하는 머슴이라고 말하면서 한바탕 웃기도 한다.

강단에 올라가면 하나님의 머슴으로, 강단에 내려오면 장로들과 교인들의 머슴으로 생각하고 처신 하는 것이 일상 나의 목회 철학이요 삶이었다. 그렇게 처신할수록 교인들은 나를 상전으로 대접한다. 그것이 성경적이다.

예수께서 어린아이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라 하였습니다. 어린아이도 아닌 어른을 내 아래 사람(下人) 취급 심리는 목회자의 본질을 이탈한 것이다. 아래사람으로 취급할때 돈 내고 예수믿는 상대는 얼마나 기분 나쁠까! 목회자는 그것을 알아야 한다.

최상자리(권위) 지키기는 힘들고 불안한 자리이다. 그러나 최하 자리에 내려앉아 지키는 데는 힘들 것 아무것도 없다. 그 이하는 내려 갈 곳도 더 멸시받을 것도 없으니까.

종은 상전이 시킨 대로 하면 상전은 좋아하고 기뻐한다. 바울의 목회철학은 모든 사람을 기쁘게 하는 것이다.(고전10:33.나와 같이 모든 사람을 기쁘게하여-구원을 얻게하라.) 위로는 하나님을 기쁘게하고 아래로는 사람을 기쁘게 하여야 목회는 된다. 교인들이 기쁘지 않으면 교회 왔다가도 교회를 떠나간다. 부교역자들이 전도를 아무리 해와도 기쁘지 않으면 떠난다. 그러면 부 교역자들이 지친다. 그러므로 교회는 성장할 수 없다. 목회자는 바울처럼 교인을 기쁘게 할 줄 알아야 한다.

위로는 하나님이 상전이고 아래로는 장로들이 상전이다. 전 교인들은 주연의 엑스트라이다. 목회자는 주연(主演)배우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3건 28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찬양축제 - 은혜충만 간증 2011-11-16
장학일 목사 "여러분의 영적단계는 어디인가?" 2011-11-15
믿음으로사는교회-말씀과 함께하는 젊은 음악회 2011-11-14
뉴욕한민교회 "가슴이 뛰어야 교회가 산다" 2011-11-14
38회기 뉴욕교협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2011-11-14
제1회 기독교 전문 사역 박람회 2011-11-12
뉴욕주는교회 창립후 첫 부흥성회 2011-11-12
이용규 선교사 열방교회 1일 간증집회 2011-11-12
뉴욕교협 이사회 25회 정기총회. 이사장 이대연 장로 2011-11-10
국내외 이단전문가 모인 '이단대책연합회' 출범 2011-11-09
한인이민교회 청년 선교동원 왜 중요한가? 2011-11-09
세이연, 이단문제는 전 세계 한인교회에 심각한 문제 2011-11-09
뉴욕청소년센터 대표 최예식 목사/1.5세 이사영입 2011-11-07
뉴욕 비즈니스 미션 2011 컨퍼런스 2011-11-06
베이사이드장로교회 교육관 헌당예배 2011-11-06
뉴욕아멘교회 민병욱 담임목사 취임예배 2011-11-06
2011년 세계 한인청년 선교축제 후원의 밤 2011-11-06
CTS 감경철 장로 KCTV 회장 취임 2011-11-02
2011 할로윈, 거리보다 교회가 더 재미있어요! 2011-11-0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22차 정기총회 2011-10-31
뉴욕권사선교합창단/기독부부합창단 10주년 정기연주회 2011-10-30
청암감리교회 창립 20주년 및 성전봉헌예배 2011-10-30
뉴욕목사회, 뉴욕교계의 화합을 위한 회개문 2011-10-28
황규복 장로, 보라색 넥타이를 매고 총회참석한 이유 2011-10-27
뉴욕교협 분열? 뉴욕지구한인교회연합회 결성 2011-10-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