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성 목사 "십자가의 도, 하나님의 능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유기성 목사 "십자가의 도, 하나님의 능력"

페이지 정보

성회ㆍ2009-04-30 00:00

본문

뉴저지연합교회(나구용 목사)에서 2009년 봄부흥회를 한국의 선한목자교회 유기성 목사를 초청하여 4월 27일(월)-30일(목)까지 열었다. "십자가의 도, 하나님의 능력"이라는 제목으로 새벽과 저녁에 열린 부흥회는 많은 교우들이 참석하여 큰 은혜가운데 마쳤다.

수요일 저녁 집회에서는 요한일서 1:9의 본문을 가지고 "막힌 담을 헐라"라는 제목으로 회개에 관한 설교를 하였다.

거듭났다는데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

유목사는 자신의 경험을 예로 들며 예수믿고, 복음을 깨닫고, 예수님과 함께 죽었고 그가 내 생명이 되었다는 것을 다 믿고 거듭남을 받았음에도 몇주 지나자 하나도 달라진 것이 없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는, '내가 진짜 거듭난 사람 맞나?'라는 회의에 빠졌다고 한다. 그것은 내가 육신 가운데 아직도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며 음란, 거짓, 혈기 등이 죽어없어진다는 것은 육신이 죽었다는 것이다. 죄는 사라지지 않고 내 안에 그대로 있다. 그러면 어떻해야 하는가?

죄보다 더 중요한 것은 회개다

유혹을 받았다는 것, 죄를 지었다는 것 보다 더 무서운 것은 회개가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흔히 윤리, 도덕, 사회적 범죄만을 회개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기쁨, 사랑, 감사가 충만하지 않을때, 관계들이 힘들어질 때 그것은 정상적인 영적생활이 안되어진다는 것이다. 기도를 해보면 영적상태가 진단되어진다. 뭔가 하나님과 나 사이에 가로막힌 것이 있을 때 회개할 것이 없는가고 성령께서 깨닫게 해주심을 구해야 한다.

요한일서 1:9절은 약속하고 있다. "만 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그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날마다 똑같은 회개를 하게 되면 어떤 사람은 벼룩도 낯짝이 있지 어떻게 그렇게 하느냐고 한다. 물론 양심적인 말이기는 하지만 약속을 붙잡지는 못하는 말이다.

회개수첩을 만들라

우리에게는 탐욕, 거짓말, 음란 등 항상 넘어지는 죄가 한두가지가 있다. 같은 죄를 다시 지었을때, 자꾸만 반복할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회개뿐이다. 회개수첩을 만들라. 같은 죄를 지을때 마다 우물 정자를 그려나가며 계속 회개하라. 그러다 보면 전에는 죄를 짓고 난 후에 깨닫게 되는 것이 '어, 이러면 안되는데' 하면서 짓게 되는 단계로 넘어간다.

그러다가는 '이젠 더 이상 죄를 짓고 싶지 않다!'라는 단계까지 나아가게 된다. 예수님께서는 490번 용서하라고 하셨는데, 아마 회개수첩을 적어나가다 보면 490번이 달하기 전에 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계속 회개하는 이에게 십자가의 능력이 주어지게 된다.

고백의 중요성

사실 "잘못했다"라고 고백하는 것은 이 사회에서는 죽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쉬운 일이 절대 아니다. 하지만 잘못을 다른 이에게 고백하고 도움을 청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밤새도록 통곡할지라도 죄의 사슬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은밀히 회개해도 은밀히 다시 죄를 범하게 되는 것이다. 계속 죄의 종노릇을 하게 된다.

죄를 이길 힘이 없더라도 자백하는 힘은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교회에서도 최소한 1주일에 한번 교우들이 함께 죄짓는 문제를 점검하며 지난 1주일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교회는 판단하고 정죄하는 곳이 되어서는 안된다. 서로 마음을 열 수 있고 도움을 주고받는 곳이 되어야 한다.

감리교 신학생이 뽑은 차세대 지도자 1위 목사로 선정되기도 한 유기성 목사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선한목자교회를 섬기고 있으며 한국레노바레 이사, KOSTA 국제이사, 감리교신학대학교 객원교수 등으로 섬기고 있으며 저서로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사람>이 있다.

현재 새성전을 증축중인 뉴저지연합교회는 오는 6월 28일 주일 오후 4시에 새성전입당예배로 감사음악회와 신천권사, 장로 취임예배를 가진다.

뉴저지연합교회
147 Tenafly Rd, Englewood, NJ 07631
201-816-1284 / www.kccnj.com

ⓒ 2009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95건 28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방영섭 성가사-뮤지컬 '위대한 유산' 천배 감동으로 보기 2009-09-04
뉴욕교협/목사회 - 한독선연 뉴욕상륙 반대 성명서 준비 2009-09-04
임동진 목사 "인생의 연출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2009-09-02
김종국 목사가 말하는 "교협 회장/부회장 출마의 상식" 2009-09-01
뉴저지안디옥교회 반대파 공동회의 KAPC 탈퇴 2009-08-30
뉴욕화광감리교회 "이한식목사 이임 및 고민호목사 부임" 2009-08-30
김남수 목사 "세계 18억5천만 어린이 아버지로 간다?" 2009-08-29
김효익 목사 "참된 예배를 위한 찬양팀과 성가대 사역" 2009-08-28
박규태 목사 "참된예배를 생각한다" 2009-08-28
유상열 목사 "한독선연 뉴욕 안수식에 대한 보도를 접하며" 2009-08-27
[인터뷰] 뉴욕한국인그레잇넥교회 양민석 목사 2009-08-26
세미나 영성, 이대로는 안된다/교회성장보다는 하나님의 뜻대로 2009-08-23
2009 두날개양육시스템 컨퍼런스 폐막 - 반응들 2009-08-21
박맹준 목사 "두날개양육시스템 교회정착 노하우" 2009-08-21
서형련 사모 특강 "행복한 사모, 행복한 여성사역자" 2009-08-20
김성곤 목사 "적용실패, 시스템 문제인가 사람의 문제인가?" 2009-08-20
이문장 교수 "초대교회의 영성을 회복하라" 2009-08-19
김성곤 목사 "두날개시스템의 비밀과 전도하는 방법" 2009-08-19
두날개 양육시스템 2009 컨퍼런스 개막-천백명 등록 2009-08-18
NCD 1위 김성곤 목사 "건강한 교회의 8가지 조건" 2009-08-18
5회말 정춘석 목사 "어린이 구원투수 역할위해 한국행" 2009-08-17
인터콥 청년 선교집회 "하나님은 100% 헌신자를 쓰신다" 2009-08-16
뜨는 치유사역자 손기철 장로 초청 치유집회 2009-08-16
방지일 목사 초청강연 및 깜짝 백수잔치 2009-08-16
[인터뷰] 이동원 목사 "통성기도와 침묵기도의 균형이 필요" 2009-08-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