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초대교회 제직회, 한규삼 목사를 차기담임으로 결정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저지초대교회 제직회, 한규삼 목사를 차기담임으로 결정

페이지 정보

교회ㆍ2009-03-26 00:00

본문

뉴저지초대교회는 3월 25일(수) 저녁 임시제직회를 열고 한규삼 목사(남가주소재 세계로교회)를 6대 담임목사로 결정했다. 한규삼 목사는 171명중 찬성 128명, 반대 41명, 무효 2명으로 3분의 2 이상 지지를 얻었다.

한규삼 목사는 목회하던 세계로교회의 부탁으로 6월말까지 세계로교회에서 사역한후 부임할 예정이다. 한규삼 목사는 뉴저지교단 소속 KPCA법에 따라 부임후 1년 뒤 공동의회에서 교인 3분의 2 이상 찬성표를 받아야 위임목사가 된다.

청빙위원장 조영근 장로는 한규삼 목사를 청빙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뉴저지초대교회 당회는 지난해 11월부터 한규삼 목사와 접촉했으며 지난해 1월에는 초대교회 신년성회 강사로 초청하기도 했다.

제직회를 통해 뉴저지초대교회 일부 교인들은 전임 담임목회자들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입은 상처로 인해 성급한 담임목사 결정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4대 조영진 목사와 5대 이재훈 목사는 교인들의 의사와는 달리 갑자기 사퇴한바 있다. 

한 제직은 "애초 1.5세 목회자를 찾기로 한 것 아니었느냐"는 질문에 조영근 장로는 "이재훈 목사가 당회와 상의 없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임 이재훈 목사는 아멘넷과 인터뷰에서 "나와 당회는 1.5세 목사중에 염두를 둔 분들이 있다. 그래서 후임이 결정되는 시간이 짧을 것이다. 1.5세 목사가 누구라고 밝힐수는 없다. 하지만 염두에 둔 사람들이 있다"며 당회도 같은 입장이라고 밝힌바 있다.

한규삼 목사는 고려대법대, 칼빈신학대학원 목회학(M.Div)과 신학(Th.M), 하버드대학 기독교의 기원(Th.M), 캐나다 토론토대학 신학 박사(Th.D) 등 학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 ITS의 신약학 정교수, 남가주 밀알선교회 이사장, KOSTA 집회 강사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상을 바꾼 부흥 공동체>, <요한복음 다시보기>, <한규삼목사의 사도행전>등이 있다.

ⓒ 2009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530건 28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신현택 목사, 청소년 위한 간증집회 "야인시대에서 은혜시대로" 2009-05-02
김영대 작가 "하나님의 마음을 담은 기독문화를 창조하라" 2009-05-01
유기성 목사 "십자가의 도, 하나님의 능력" 2009-04-30
뉴욕예일장로교회, 박태경 목사 초청 성회 "은혜로운 사람" 2009-04-29
이계선 목사 "대형교회가 망해야 한국교회가 산다" 발간 댓글(1) 2009-04-29
2009년 할렐루야대회 1차 준비기도회 2009-04-29
제24회 아르헨 세계한인목회자 세미나 - 도전과 결단, 은혜의 시간 2009-04-29
국제선교협회 장애인의날 - 회장단 취임/대통령 봉사상 시상식 2009-04-27
뉴저지 리버사이드교회 이승한 목사, 헌당예배 마치고 사임 2009-04-27
문화와 선교가 만나 성황 - 미전도종족을 위한 선교대회 2009-04-27
도시천사 김수웅 장로 "성공하는 사람의 영적원리" 2009-04-26
뉴하트선교교회(정민철 목사) 두가지 비전 가지고 창립예배 2009-04-26
뉴욕새교회, 장로 집사 권사 임직예배 /곽선희 목사 설교 2009-04-26
설교의 달인, 곽선희 목사 "듣는 순간 변하는 말씀의 능력" 2009-04-25
곽선희 목사 "김치만 먹는 개에서 신앙인이 배워야 할 교훈" 2009-04-25
가정교회 사모들 "어떻게 목사를 잘 내조할 것인가?" 2009-04-24
김원기 목사 "30년목회를 회개하고 종교혁명 가정교회 전도자로" 2009-04-23
최영기 목사 "가정교회 도입이전 목사의 의식변화가 먼저" 2009-04-23
영혼구원 가정교회 컨퍼런스 폐막 - 우리의 VIP는 불신자 2009-04-23
NYTS 도시천사상 한국 CBMC 중앙회장 김수웅 장로 수상 2009-04-22
최영기 목사, 한인교회 영어회중 다민족으로 나가야 2009-04-22
안관현 목사, 제자훈련에서 가정교회로 정착하고 인정받기 까지 2009-04-22
가정교회 목회자들의 릴레이 "나는 이렇게 가정교회를 정착시켰다" 2009-04-22
가정교회 컨퍼런스 "개척부터 가정교회로 시작한다" 2009-04-21
송병기 목사 "마지막 남은 나의 목회는 가정교회를 위해 살겠다" 2009-04-2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