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문봉주 장로 성경강좌 시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끝나지 않은 문봉주 장로 성경강좌 시비

페이지 정보

화제ㆍ2005-02-22 00:00

본문

뉴욕일원 불교계와 뉴욕교협과의 합의로 일단락된 듯 하던 문봉주 장로(뉴욕총영사)의 '성경강좌 시비'가 예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0222.jpg
▲오른쪽 휘광스님(뉴욕사원연합회 회장), 왼쪽은 이번에 사임한 원영스님(뉴욕사원연합회 부회장)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종교자유정책연구원 등 한국의 불교단체들이 청와대와 외교통상부에 공문으로 보내는 등 문제 삼고 나섰으며 뉴욕의 불교단체들도 지난 합의결과에 불만을 품고 행동에 나섰다.

뉴욕교협과의 회의에 참석했던 원영스님(뉴욕사원연합회부회장)은 "합의결과가 문제의 본질을 왜곡했다"며 이에 책임지고 뉴욕사원연합회 부회장직을 사퇴했다.

지난 회의의 주최였던 뉴욕사원연합회를 제외한 뉴욕불교 TV, 뉴욕불교방송, 한미불교진흥재단, 로터스 달마스쿨, 원불교, 미주현대불교 대표들은 성경강좌가 계속되는 것에 반발하며 지난 양 종교 대표간의 만남과 합의는 "화합의 노력은 평가하지만 우리와 생각이 다르다"는 입장정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불교계 뿐만 아니라 범 동포적으로 '성경강좌를 반대하는 모임'을 결성키로 했으며 2월 27일 성경강좌의 지속 여부를 보고 행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한 관계자는 밝혔다.

뉴욕교협은 한국, 문봉주 장로, 불교계와의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성경강좌' 지속여부는 27일(주일)에 가서야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 2005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11건 419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전도협 2005 전도훈련집회, 열매를 기대하며 종료 2005-05-22
조선족선교교회(허인호 목사) 설립감사예배 2005-05-22
뉴욕남교회, 김성수 목사 초청 헌신예배 2005-05-22
아멘넷, 하용조목사와 직격 인터뷰 2005-05-25
뉴욕전도협의회 2005 전도훈련집회 / 강사 안병채 목사 2005-05-20
양승구 목사 "문제가 없는 교회는 없다 2005-05-20
충신교회 한요한 목사 조기은퇴 발표 2005-05-20
RCA 한인교회협의회 2005 동부 및 전국 총회 2005-05-20
어린양교회, 김종순목사 초청 부흥성회 2005-05-20
김성혜 한세대총장 2005 축복부흥성회 2005-05-18
한 사퇴 목사의 고백 “목회는 자신과의 싸움” 2005-05-17
조용기 목사, 2005 뉴욕 축복대성회 인도 2005-05-17
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30회 정기총회 2005-05-16
예장(합동) 제27회 해외총회 / 총회장 정익수 목사 2005-05-16
조용기 목사, 2005 뉴욕집회 앞두고 기자회견 2005-05-16
시각장애인 CCM 가수 하경혜 뉴욕공연 2005-05-05
박병렬 목사 “어머니의 낡은 성경책에서...” 2005-05-15
예장(합동) 뉴욕노회, 3인(김명찬, 김종완, 이정복) 목사안수 2005-05-15
뉴욕한인침례교회, 류심원 목사 초청 부흥회 2005-05-15
2005 대형집회를 위한 교협주최 연합기도회 2005-05-13
뉴욕한빛교회, 추부길 목사 초청 행복충전 세미나 2005-05-09
이민목회의 가장 큰 어려움은 교인과의 갈등 2005-05-10
송흥용목사, EM은 교회안의 교회를 선교하는 것 2005-05-10
중보기도팀, 그루터기 기도회 2005-05-09
2005 뉴욕교협 6차 임실행위원회 2005-05-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