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동산교회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저지동산교회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7-09 08:01

본문

뉴저지동산교회(윤명호 목사)는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를 7월 7일 주일 오후 5시에 드리고 5명의 교회일꾼들을 세웠다. 예식은 교회가 속한  C&MA 한인총회와 동북부지역회 목사들이 순서를 맡은 가운데 진행됐다.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26432_19.jpg
 

뉴저지 동산교회는 1985년 뉴저지 포트리에서 개척되어 1998년 뉴저지 리틀페리에 위치한 현재의 교회당을 구입하고 입당 예배를 드렸다. 21년 전인 2003년에는 윤명호 목사가 담임목사로 부임했으며 교회는 성장을 계속했다. 지난 2018년에는 해캔섹 강변에 약 5에이커의 새성전 부지를 매입했으며, 새 성전 건축을 앞두고 있다. 

 

1부 예배 인도 윤명호 목사, 기도 섬기는교회 박순탁 목사, 동산연합찬양대, 설교 뉴저지만나교회 강남수 목사, 봉헌기도 뉴송교회 김신율 목사, 39주년 동산교회사 동영상 상영이 진행됐다.

 

강남수 목사는 민수기 34:16~19 말씀을 본문으로 “순종의 사람”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출애굽을 해서 가나안 땅까지 들어가는데 가장 중요한 3명의 핵심 인물, 모세 여호수아 갈렙을 소개했다. 그리고 하나님께 헌신했으나 여호수아와 달리 내려 앉았지만 불평하지 않고 끝까지 순종한 모세와 갈렙을 닮아 순종의 임직자들이 되라고 부탁했다.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26455_23.jpg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26455_36.jpg
 

2부 임직식을 통해 장로장립 2인(권오근, 김원겸)과 권사임직 3인(권영미, 이정윤, 정미숙) 등 5명을 임직했다. 장로취임은 서약, 안수기도와 악수례, 공포의 순서로 진행됐다. 권사임직은 서약, 축복기도, 공포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임직패 증정이 진행됐다. 특히 임직식을 통해  윤명호 목사는 임직자들을 모두 자세히 소개하며  긍지를 가지도록 했다.

 

임직장로들을 위해 기도하며 윤명호 목사는 “장로직은 무겁고 큰 직책이어서 인간의 힘만으로 감당할 수 없습니다. 위로부터 은혜로 내리사 믿음과 지혜와 사랑으로 성령충만케 해 주옵소서. 장로직은 혼자의 힘만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직책이 오니 사랑하는 가족들이 좋은 협조자가 되도록 축복해 주옵소서. 장로직은 호칭만 부르는 명예직이 아니라 삶을 들여 봉사하는 직책이오니, 지배자로서 아니라 봉사자로, 받는 자가 아니라 주는 자로 충성하게 하사, 자신과 가정과 교회가 함께 복될 수 있게 역사해 주옵소서. 항존직인즉 임직을 받는 이 순간의 감동과 결심이 일생 변치 않게 하셔서 즐거우나 괴로우나 소임에 충성하도록 인도해 주옵소서”라고 기도했다.

 

임직권사들을 위해 기도하며 윤명호 목사는 “주님이 기쁨이 되는 삶이 되게 해 주옵소서. 주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하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게 해 주시옵소서. 교회의 어머니로서의 감당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축복해 주시옵소서. 권사직은 궁핍하고 환란당한 교우들을 위로하는 직이오니, 온유 겸손케 하시고 인자와 긍휼로 덮혀주시사 맡겨진 직분을 잘 감당하게 해 주옵소서. 교회의 덕을 세우며 교회 화평을 도모하는데 힘 싸주는 직이니, 자신을 주님께 드리며 그리스도의 사랑의 화신이 되게 하시고 화목케 하라하신 주님의 분부를 몸소 실천하게 하여 주옵소서”라고 기도했다.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26474_5.jpg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26474_61.jpg
 

3부 권면 및 축하 순서에서 권면은 C&MA 동북부 고시위원장 이종욱 목사가 했다. 축사는 한인총회 감독 정재호 목사, 동북부지역회장 최재형 목사, 뉴저지교협 회장 김동권 목사가 했다.

 

이종욱 목사는 “세상에서 성공했다는 사람을 보면 보이지 않는 가운데서 그들을 돕고 잘 협력한 사람들이 반드시 있다. 마찬가지로 성경을 봐도 성경의 인물이 그렇게 하도록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준 많은 동역자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라며 사도 바울을 도운 브리스길라와 아굴라를 통해 권면했다. 이 목사는 “부부는 첫째 정말로 하나님 앞에서 변함 없이 끝까지 가는 신실하고 충성된 사람들이었다. 둘째는 자기의 이름을 드러내지 않고 정말로 참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그림자같이 바울을 따라다니면서 바울의 필요가 무엇인지를 알아 돕고 섬겼던 조력자였다”고 도전했다.

 

C&MA 한인총회 정재호 감독은 축사를 통해 에베소서 3장 14절부터 19절에 기록되어 있는 사도 바울이 에베소교회를 축복하며 하나님 앞에 올려 드리는 기도문을 통해 4가지를 축복했다. 첫째는 임직자들의 속사람이 성령을 통하여 강력하게 새롭게 강건케 되기를, 둘째는 주님께서 임직자들 안에 가득히 임재하시고 함께하시기를, 셋째는 뉴저지 전체를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물들일 정도로 주님의 사랑으로 충만하기를, 넷째는 동산교회와 임직자들에게 하나님의 충만하심이 임하기를 축복했다.

 

동북부지역회 회장 최재영 목사는 축사를 통해 목회를 그만두려는 위기때 딸이 “아빠, 나는 아빠가 목사인 것을 좋아하고 존경해”라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되돌려서 목회를 다시 했다는 일화를 들려주며, 자녀로부터 존경받는 임직자들이 되기를 축복했다. 그리고 신앙의 3대가 많지 않다며, 아브라함 이삭 야곱의 가문같이 임직자들 가정의 신앙이 이어지는 신앙의 명문가가 되어 천대까지 축복이 임하기를 간절히 축복했다 

 

교협 회장 김동권 목사는 축사를 통해 “하나님이 부르시는 그날까지 예수 그리스도의 흔적을 만들어가시는 좋은 장로들이 되기를 간절히 축복한다”고 했다. 그리고 “권사는 한국교회에만 있는 직분”이라며 “권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표현하고 증거하는 일을 한다. 특히 권사의 말 한마디가 성도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굉장히 중요하다. 말을 할 때마다 많은 성도님들에게 유익과 도전을 주는 그런 권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122709ca64b24240b925cc2f86739980_1720539549_31.jpg
 

임직자 대표 권오근 장로는 “오늘 주신 말씀들을 항상 잊지 않고 충성된 종으로서 사명을 감당하겠다. 우리 임직자들은 앞으로 더욱더 낮아지고 겸손한 마음으로 주님의 교회를 위해 순종하며, 담임 목사님과 협력하며 도우며, 성도들에게 믿음 본이 되며 교회가 든든히 세워지도록 충성하는 일꾼으로서 늘 주님의 마음을 살피며 주어진 사명 직분을 잘 감당하고자 한다”고 했다.

 

임직자 대표가 답사를 했으며, 예물 증정, 그리고 축가가 이어졌다. 윤명호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

구글 포토 앨범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2M5ohFLoPZLbdX6Y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4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외유내강 최창섭 목사, 성역 45년 은퇴 및 원로목사 추대 감사예배 새글 2024-07-23
뉴욕늘기쁜교회, 푸른 풀밭과 쉴 만한 물가가 있는 시편23편 여름 말씀사… 2024-07-20
2024 다민족선교대회 강사 황영송 목사 / 주제 “세상의 변화와 대응하… 2024-07-19
뉴욕교협 리스크 - 또 회원 2명 제명, 과정 논란가운데 교계분열 심화 댓글(4) 2024-07-19
미동부 최초의 전문 교회음악 대학, 도미니 교회음악 대학(원) 개교 2024-07-16
뉴욕교협 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두 회원을 제명할 것을 상정한다” 2024-07-16
바울신학대학원 제1회 졸업식 열려 “바른 신앙은 바른 성경해석에서” 2024-07-15
강사 김홍양 목사 / 2024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 8월 23~26… 2024-07-13
뉴욕목사회 증경회장 김월조 목사 장례예배 “디아스포라 개척자” 2024-07-11
뉴저지동산교회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4-07-09
뉴욕베데스다교회 김원기 목사 감독으로, 담임목사는 정헌영 목사 2024-07-09
뉴잉글랜드은혜장로교회, 4대 김인집 담임목사 위임예배 - 7월 21일 2024-07-08
지역을 감동시킨 산돌교회의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무료 섬머 캠프 댓글(1) 2024-07-08
국제사랑재단 미주동부지회, 배영만 목사 초청 간증집회 2024-07-08
기감 동북부지방 ‘제2회 Encounter Retreat’ 다음세대에 큰… 2024-07-04
뉴욕교협, 두 회원 제명을 결정할 7인 조사위원회 구성 2024-07-04
제52회기 뉴욕목사회 친목야외예배 “푸른 하늘이 높았다” 2024-07-02
하나님의성회뉴욕신학대학(원) 제44회 졸업식 2024-07-02
두나미스신학교 제14회 학위수여식 현장에서는 2024-07-02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참 친구 되신 예수님을 통해 믿음의 세대들이 … 2024-07-01
퀸즈제일교회 28년 목회 마치고 황상하 목사 은퇴감사예배 2024-07-01
[신영 특별기고] 300용사부흥단 정주갑 목사 6.25 한국전쟁 연합추모… 2024-06-3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 16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개최 2024-06-29
웨스트체스터연합교회의 뜨거운 여름, 부흥사경회와 화요찬양예배 2024-06-27
뉴욕교협 2가지 재정현안 - 린이 걸렸다, 간사 퇴직금은? 2024-06-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