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은 이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2024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은 이유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6-12 04:32

본문

올해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았다. 뉴욕교협 산하 뉴욕청소년센터(대표 최호섭 목사)가 개최하는 청소년대회는 교협의 지원을 주요 기반으로 운영되었다. 교협은 매년 1만 달러를 지원했으나, 최근에는 5천 달러 그리고 3천 달러로 줄어든 가운데 올해 대회를 맞이했다.


78394d0283f306a5e661563386150c78_1718181091_37.jpg
 

하지만 뉴욕교협이 올해 7월말에 개최하겠다던 성인 할렐루야대회조차 불분명한 가운데, 청소년센터 스스로 자급하며 대회를 운영해야 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에 청소년센터는 뉴욕의 한인교회들에 적극적인 관심과 후원을 부탁했다.

 

올해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Rise Up(베드로후서 1:10-11)”라는 주제로 6월 21~22일에 친구교회에서 열린다. 대회시간은 금요일은 오후 7시, 토요일은 오후 5시이다. 대회 1시간 전에 입장 할 수 있다.

 

강사는 Ron Walborn 목사(애즈베리 신학교 Executive Director of Urban Initiatives)이며, 찬양팀은 Remnant교회의 Liberatone팀이다. 예배는 온라인과 현장 예배로 같이 진행된다.

 

청소년센터는 “오늘의 청소년들은 이전과는 크게 다른 문화 속에 살아가고 있다. 그 속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기 위한 영적 무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교회의 다음 세대를 이어갈 청년, 청소년들이 2024 할렐루야대회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8c20dc5f45e799f0dd8d0c8e70c3ee02_1718200264_33.jpg
 

문의와 후원은 청소년센터 사무총장 김준현 목사(212-464-7812,  admin@aycny.org)에게 하면 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산믿음님의 댓글

산믿음 ()

현재 뉴욕교협은 자신들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2세, 3세 젊은 목회자들은 철저히 배제하고 교회사역도 제대로 하지 않는 몇명의 1세 목회자들이 모여, 자신들이 좋아하는 극우 목사를 데려와 전세계 할렐루야를 한다며  Mets 구장이며, 수십만명 동원하고, 수천만불 모금한다고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까? 이제 그 말은 쏙 들어가고 지금 안그래도 다음세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재정 지원까지 1만불에서 3천불로 줄이는게 말이 됩니까? 교협은 왜 정치 이익집단이 되어가고 있나요? 지금 타주의 교계에서도 뉴욕교협에 관하여 말이 많습니다. 젊은 사역자들이 떠나고 있습니다.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댓글의 댓글 ()

김만득, 산믿음 두 분의 말씀이 사실이라면 오랜 전통의 뉴욕 교협의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일입니다.
사실이 아니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공선의님의 댓글

공선의 댓글의 댓글 ()

교협 사진을 보면 젊은 사역자들이 떠나는 것은 아주 옛날 이야기인 것 같은데요. 뭐 50대 중반까지 젊은 사역자에 포함한다면 그것도 맞겠지만요. 중요한 건 제대로 사역하는 교회들이 발을 끊었다는 것입니다. "교회협의회"라는 이름이 부끄럽게 됐습니다. 교회들이 머리를 맞대고 뉴욕의 신앙 회복을 위해 애쓰는 곳이 아니라 소수의 무임 목사들이 모여 식사에 힘쓰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댓글의 댓글 ()

뉴욕 교협에 대한 여러분의 비판론이 이렇게 올려졌는데
이 시점에서 현 뉴욕 교협 임원진들의 이에 대한 반론이나
해명이 있을런지 궁금합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2건 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베델교회 창립 47주년 감사 및 신성근 담임목사 취임예배 2024-04-29
후러싱제일교회 앞을 지나갈 때면 하늘을 본다 2024-04-27
프라미스교회 춘계부흥성회, 고성준 목사 “영적세계의 원리들” 2024-04-27
종신형을 받은 수감자에게 기적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다 2024-04-26
뉴욕장로연합회 제93차 월례 조찬기도회, 매월 가두전도 2024-04-26
[70세 장로 정년 이슈] C&MA 법 수정 “70세 이상 장로도 시무가… 2024-04-25
[70세 목사 정년 이슈] 황하균 목사 “70세 이상 목회자들도 융통성있… 2024-04-25
침체 교단 위기돌파의 모델, C&MA 한인총회 제41차 정기총회 2024-04-25
300용사부흥단 2차 뉴욕횃불기도회, 매주 화목 저녁에 뉴욕기도회 댓글(1) 2024-04-24
담대한교회 설립 감사예배,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주관 2024-04-24
뉴욕효신장로교회 창립 40주년 “일어나 다시 세우라” 2024-04-23
다윗의 목회원리 “목회는 하나님을 상대로 한 사람장사” 2024-04-22
미주뉴저지한인여성목 창립감사예배 및 취임식, 회장 양혜진 목사 2024-04-22
제5회 뉴욕신학세미나 강사는 채경락 교수 “목회적 강해설교 작성법” 2024-04-22
박용규 교수 “암 진단을 받아도 절망치 말고 꼭 이렇게 해 보라” 2024-04-22
GMC '뉴욕 하나님이 일하시는 교회' 창립감사예배, 담임목사 박영관 댓글(1) 2024-04-21
미주성결교회 45회 정기총회 총회장 조승수 목사 “은혜로 걸어온 50년!… 2024-04-20
이종식 목사, 제2회 뉴욕 라이트 목회자 멘토링 세미나 등록받아 2024-04-20
영생장로교회 특별집회, 마크 존스 목사 “낮아지심과 높아지심” 2024-04-20
동부개혁 총동문회 세미나, 이용걸 목사 “목회자 건강의 비결” 2024-04-19
조낙현 목사 성경세미나 “말씀으로 돌아가는 운동이 지역마다 일어나야” 2024-04-19
달라진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구체적인 3회기 사업내용 발표 댓글(1) 2024-04-19
윤숙현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환송예배 2024-04-19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66차 정기노회, 노회장 이인철 목사 2024-04-19
황하균 목사 “10년 후의 미주성결교회는 어떻게 될까?” 2024-04-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