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은 이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2024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은 이유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6-12 04:32

본문

올해 청소년 뉴욕할렐루야대회가 위기를 맞았다. 뉴욕교협 산하 뉴욕청소년센터(대표 최호섭 목사)가 개최하는 청소년대회는 교협의 지원을 주요 기반으로 운영되었다. 교협은 매년 1만 달러를 지원했으나, 최근에는 5천 달러 그리고 3천 달러로 줄어든 가운데 올해 대회를 맞이했다.


78394d0283f306a5e661563386150c78_1718181091_37.jpg
 

하지만 뉴욕교협이 올해 7월말에 개최하겠다던 성인 할렐루야대회조차 불분명한 가운데, 청소년센터 스스로 자급하며 대회를 운영해야 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에 청소년센터는 뉴욕의 한인교회들에 적극적인 관심과 후원을 부탁했다.

 

올해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Rise Up(베드로후서 1:10-11)”라는 주제로 6월 21~22일에 친구교회에서 열린다. 대회시간은 금요일은 오후 7시, 토요일은 오후 5시이다. 대회 1시간 전에 입장 할 수 있다.

 

강사는 Ron Walborn 목사(애즈베리 신학교 Executive Director of Urban Initiatives)이며, 찬양팀은 Remnant교회의 Liberatone팀이다. 예배는 온라인과 현장 예배로 같이 진행된다.

 

청소년센터는 “오늘의 청소년들은 이전과는 크게 다른 문화 속에 살아가고 있다. 그 속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기 위한 영적 무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교회의 다음 세대를 이어갈 청년, 청소년들이 2024 할렐루야대회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8c20dc5f45e799f0dd8d0c8e70c3ee02_1718200264_33.jpg
 

문의와 후원은 청소년센터 사무총장 김준현 목사(212-464-7812,  admin@aycny.org)에게 하면 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산믿음님의 댓글

산믿음 ()

현재 뉴욕교협은 자신들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2세, 3세 젊은 목회자들은 철저히 배제하고 교회사역도 제대로 하지 않는 몇명의 1세 목회자들이 모여, 자신들이 좋아하는 극우 목사를 데려와 전세계 할렐루야를 한다며  Mets 구장이며, 수십만명 동원하고, 수천만불 모금한다고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까? 이제 그 말은 쏙 들어가고 지금 안그래도 다음세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재정 지원까지 1만불에서 3천불로 줄이는게 말이 됩니까? 교협은 왜 정치 이익집단이 되어가고 있나요? 지금 타주의 교계에서도 뉴욕교협에 관하여 말이 많습니다. 젊은 사역자들이 떠나고 있습니다.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댓글의 댓글 ()

김만득, 산믿음 두 분의 말씀이 사실이라면 오랜 전통의 뉴욕 교협의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일입니다.
사실이 아니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공선의님의 댓글

공선의 댓글의 댓글 ()

교협 사진을 보면 젊은 사역자들이 떠나는 것은 아주 옛날 이야기인 것 같은데요. 뭐 50대 중반까지 젊은 사역자에 포함한다면 그것도 맞겠지만요. 중요한 건 제대로 사역하는 교회들이 발을 끊었다는 것입니다. "교회협의회"라는 이름이 부끄럽게 됐습니다. 교회들이 머리를 맞대고 뉴욕의 신앙 회복을 위해 애쓰는 곳이 아니라 소수의 무임 목사들이 모여 식사에 힘쓰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누지문서님의 댓글

누지문서 댓글의 댓글 ()

뉴욕 교협에 대한 여러분의 비판론이 이렇게 올려졌는데
이 시점에서 현 뉴욕 교협 임원진들의 이에 대한 반론이나
해명이 있을런지 궁금합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3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늘기쁜교회, 푸른 풀밭과 쉴 만한 물가가 있는 시편23편 여름 말씀사… 새글 2024-07-20
2024 다민족선교대회 강사 황영송 목사 / 주제 “세상의 변화와 대응하… 2024-07-19
뉴욕교협 리스크 - 또 회원 2명 제명, 과정 논란가운데 교계분열 심화 댓글(4) 2024-07-19
미동부 최초의 전문 교회음악 대학, 도미니 교회음악 대학(원) 개교 2024-07-16
뉴욕교협 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두 회원을 제명할 것을 상정한다” 2024-07-16
바울신학대학원 제1회 졸업식 열려 “바른 신앙은 바른 성경해석에서” 2024-07-15
강사 김홍양 목사 / 2024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 8월 23~26… 2024-07-13
뉴욕목사회 증경회장 김월조 목사 장례예배 “디아스포라 개척자” 2024-07-11
뉴저지동산교회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4-07-09
뉴욕베데스다교회 김원기 목사 감독으로, 담임목사는 정헌영 목사 2024-07-09
뉴잉글랜드은혜장로교회, 4대 김인집 담임목사 위임예배 - 7월 21일 2024-07-08
지역을 감동시킨 산돌교회의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무료 섬머 캠프 댓글(1) 2024-07-08
국제사랑재단 미주동부지회, 배영만 목사 초청 간증집회 2024-07-08
기감 동북부지방 ‘제2회 Encounter Retreat’ 다음세대에 큰… 2024-07-04
뉴욕교협, 두 회원 제명을 결정할 7인 조사위원회 구성 2024-07-04
제52회기 뉴욕목사회 친목야외예배 “푸른 하늘이 높았다” 2024-07-02
하나님의성회뉴욕신학대학(원) 제44회 졸업식 2024-07-02
두나미스신학교 제14회 학위수여식 현장에서는 2024-07-02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참 친구 되신 예수님을 통해 믿음의 세대들이 … 2024-07-01
퀸즈제일교회 28년 목회 마치고 황상하 목사 은퇴감사예배 2024-07-01
[신영 특별기고] 300용사부흥단 정주갑 목사 6.25 한국전쟁 연합추모… 2024-06-3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 16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개최 2024-06-29
웨스트체스터연합교회의 뜨거운 여름, 부흥사경회와 화요찬양예배 2024-06-27
뉴욕교협 2가지 재정현안 - 린이 걸렸다, 간사 퇴직금은? 2024-06-26
2024년 뉴욕할렐루야대회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2024-06-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