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혁 목사, 뉴욕과 뉴저지 집회 앞두고 시무교회 전격 사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혁 목사, 뉴욕과 뉴저지 집회 앞두고 시무교회 전격 사의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6-04 07:37

본문

뉴욕할렐루야대회 강사로 섰으며, 6월 10-13일 뉴욕과 뉴저지 교회연합 말씀사경회를 앞두고 있는 최혁 목사가 주안에교회 담임목사 전격 사의를 발표해 화제이다. 

 

ffee67810d9a0f08a5c6ef4d21d6a8cd_1717501015_55.jpg
▲2022 할렐루야대회에서 메시지를 전하는 최혁 목사
 

크리스천위클리는 “최혁 목사는 주안에교회의 다음단계를 위해 담임목사의 자리를 스스로 내려놓고 2대 담임목사 청빙을 요청했다”라며, 최 목사의 다음 사역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주안에교회 당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주안에교회는 지난 11년 동안 하나님의 은혜로 1700여명 성도들과 함께 신상생활을 하며 복음적이고 건강한 교회로 성장해 왔다”라며 최 목사의 선한 뜻을 존중하여 2대 담임목사 청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연말까지 쉼과 기도, 외부설교사역과 부흥회 인도를 하면서 다음사역을 위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를 예정이라고 당회는 밝혔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76건 50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창립총회, 회장 유상열 목사/부회장 이재덕 목사 댓글(2) 2022-02-25
성기로 장로 간증서 출판 “지금까지 지내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2022-02-25
증경회장들이 가장 바빴던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창립 전후 댓글(2) 2022-02-24
이성철 목사 “성령과 치유 사역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3가지” 2022-02-24
뉴욕성령대망회 강사 이정환 목사 “환경이 아니라 하나님을 바라보라” 2022-02-23
카리스마 리바이벌 “광야 같은 목회현실 속에서 은사로 목회하라” 2022-02-22
프라미스교회, 1세대와 차세대가 함께한 에셀 청소년 찬양집회 2022-02-20
뉴욕장로연합회 12회기 첫 조찬기도회 “장로대학 9월 개강” 2022-02-18
뉴저지목사회, 온라인 소통위해 홈페이지 오픈 2022-02-18
뉴욕한인목회자연합회, 2월 24일(목)에 창립총회 연다 댓글(1) 2022-02-18
류응렬 목사 “기독교는 기도교” 이원상 목사와의 기도 일화 2022-02-16
미주성결교회 중앙지방회 제45회 정기지방회, 회장 김동권 목사 2022-02-15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목사장로기도회 “기도는 목사와 장로가 먼저” 2022-02-15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2022년 봄학기 개강예배 2022-02-12
프라미스교회 2022년 “나무를 심어 그늘을 만들자” 2022-02-11
뉴욕교협, 회원 부부 초청 구정 민속놀이 친교모임 2022-02-10
오이코스대학교 온라인 목회학박사 프로그램 미동부 진출 2022-02-10
하나님의성회 한국총회 동중부지방회 중보기도회 2022-02-10
뉴욕목사회, 직전 회기 조사위원회 2년 연속으로 구성 댓글(4) 2022-02-09
뉴욕에서 전문 선교훈련 하는 지구촌성경선교훈련원 개원한다 2022-02-06
허연행 목사의 희망의 속삭임 “치매도 비껴가는 기억” 2022-02-04
김바나바 목사 “사역 이전에 먼저 제대로 믿자” 2022-02-04
뉴욕장로성가단, 단장 이취임식 및 2022년 신년감사예배 2022-02-03
뉴욕실버선교회, 2022년 신년하례 및 기도회 2022-02-02
뉴욕교협, 초유의 “1분기 감사 예배 및 기도회” 개최 2022-02-0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