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티스트 제시유 교수의 봄밤 힐링 콘서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플루티스트 제시유 교수의 봄밤 힐링 콘서트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4-17 14:02

본문

제시유 교수의 봄밤 힐링콘서트가 4월 14일 주일 오후 5시30분에 뉴욕 코리아 빌리지에서 열렸다. 송정훈 장로의 사회로 특별한 봄 밤의 감동을 선사한 이번 음악회에는 플룻과 오보에의 아름다운 듀엣 선율과 오카리나 앙상블의 협연이 있었다. 

 

특히 오카리나 연주 중간에 제시유 교수의 "종달새"곡을 소프라노 오카리나로 새소리를 연주할 땐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817c58001b59b5c4151901fc56dd8bc5_1713376903_43.jpg
 

연주곡은 멘델스존의 ‘봄의 노래’(Song of Spring), H. 스텍메스트가 플룻곡으로 편곡한 멘델스존의 ‘모차르트 ‘알레그레토’ , 바흐의 ‘미뉴에트’, 비제의 ‘아를르의 여인’, 영화 ‘미션’ 주제곡 ‘가브리엘의 오보에’, 글룩 작곡 ‘요정의 춤’, 예레미야 클라크의 ‘덴마크 왕자의 행진곡’(Prince of Denmark’s March) 등 우리 귀에 친숙한 곡들을 연주했다.

 

뉴욕교계에서 플루트, 클라리넷, 색소폰 등 목관악기 연주로 찬양선교 활동을 하고 있는 유 교수는 뉴욕 코리안 팝스 오케스트라 및 뉴욕 색소폰 오케스트라 지휘자, 선교단체 라이프미션 전문연주자로도 활동중이며 색소폰 뿐 아니라 플룻, 클라리넷 연주자 등 버라이어티 연주자로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817c58001b59b5c4151901fc56dd8bc5_1713376921_35.jpg
 

817c58001b59b5c4151901fc56dd8bc5_1713376921_47.jpg
 

817c58001b59b5c4151901fc56dd8bc5_1713376921_84.jpg
 

스페셜 게스트 오보이스트 김현희는 메네스 음대 및 대학원 나와 메네스 오케스트라와 코리안 챔버 오케스트라에서 수석 오보이스트로 활동했고, 현재 뉴욕 미션 오케스트라와 앙상블의 오보이스트로 있다.

 

많은 호응속에 앵콜속으로 재즈곡과 플루트의 연주가 있었고, 마지막으로 제시유 교수의 지휘로 오보의 선율과 오카리나 연주로 모인 회중들이 우리의 친근한 곡인 "고향의 봄"을 고국을 생각하며 다 함께 일어나 큰소리로 부르며 다음 연주회를 기약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04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프라미스교회 김남수 원로목사 팔순 “모두 하나님의 은혜” 새글 2024-05-20
미국의 한인교회 고령 교인들은 한국에 비해 어떤 특성을 가질까? 새글 2024-05-19
갈보리교회 말씀축제, 이지웅 목사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새글 2024-05-18
정성구 박사 “거룩한 13개의 꿈을 통해서 보는 하나님의 나라” 새글 2024-05-18
해외한인장로회 제48회 총회 “현안을 용서와 화해로 해결하고 미래로” 2024-05-16
해외한인장로회, 목회자 윤리강령과 성적비행 방지정책안 2024-05-16
덕 클레이 AG 총회장 “위대한 교회가 되기 위해 필요한 3가지” 2024-05-16
정성구 박사 “K설교 및 개혁주의를 용감히 지켜달라” 부탁 2024-05-15
리폼드신학교(RS) 제18회 졸업 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 2024-05-15
미주한인교회 교인들의 반 이상이 다른 교회 목사의 설교들어 2024-05-14
정성구 박사 세미나 “칼빈과 카이퍼로 본 진정한 리폼드” 2024-05-14
제16회 미동부지역 5개주 한인목사회 연합체육대회, 우승 뉴저지 2024-05-13
뉴욕교회들이 앞장서는 한미충효회 효행상 시상식 2024-05-13
조원태 목사 감동의 메시지 “효도하면 살고 불효하면 죽는다” 댓글(1) 2024-05-11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교회를 옮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2024-05-10
2024 글로벌감리교회 한미연회 첫 목사안수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2024-05-10
세계할렐루야대회, 뉴욕 말고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나? 2024-05-10
뉴욕과 뉴저지 연합 최혁 목사 초청 말씀 사경회 2024-05-08
남침례교 회원은 감소하지만, 침례 및 예배출석률은 증가 2024-05-08
GMC 한미연회 감격의 첫 연회, 48개 한인교회 합류/더 늘어날듯 2024-05-08
한국교회보다 미국한인교회 성도들이 더 크게 영적인 갈급함 있어 2024-05-07
트럼프와 바이든에 대한 유권자의 지지는 종교에 따라 크게 다르다 2024-05-07
정상철 목사 뉴욕만나교회 담임목사 위임 “충성된 마음으로” 2024-05-07
미국한인 성도들 71%가 다인종 회중교회를 지지, 한인교회 미래위해 2024-05-06
박상천 NCKPC 총회장 “거룩한 꿈을 향한 위대한 도전” 2024-05-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