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경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경청

페이지 정보

탑3ㆍ2024-04-09 19:30

본문

오래 전에 어떤 목사와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다. 무려 3시간정도를 한자리에 앉아 대화를 했는데 대화를 마치고 헤어지면서 생각해 보니 무슨 대화를 했는지 전혀 기억에 남아있는 말이 없다. 그냥 뜬구름 잡는 이야기를 한 것 같다. 그런데 그분과 했던 이야기를 생각해 보면 내가 한 말은 약 10% 정도라면 그분의 말은 90%를 했다고 정의하고 싶다. 한마디로 거의 그분 혼자서 말을 했고 난 거의 들어주는 쪽에서 대화를 한 것이다.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43_69.jpg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67_03.jpg
 

그도 그럴 것이 그 목사님의 말이 워낙 강하다 할까, 내가 무슨 말을 할 수가 없었다. 또한 나보다 나이가 많은 분이라 말에 토를 달고 말싸움을 하기도 뭐하고 또 말의 내용이 한마디로 다 부질없는 이야기들이었기에 그냥 듣는데 거의 시간을 보냈다.

 

어느 날, 그는 나에게 이런 말을 하였다. 한 목사를 만나면 속이 다 시원하다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끊임없이 자기 이야기만 했으니 시원할 수밖에 더 있겠는가? 하지만 듣는 나는 어쩔 수 없어 들어주었을 뿐이지 내 입장에서는 스트레스를 받고 헤어질 때가 많았었다. 한마디로 그분의 말을 듣기는 들었지만 들어줄 마음에 자세가 없었던 것이 당시의 나였지 않았나 생각된다.

 

상담학을 공부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상담의 기본은 내담자의 말을 잘 들어주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그래서일까 난 상처받은 목사님의 말을 들어 줌으로써 그분의 응어리를 풀어주는 쪽이 되었고, 들을 자세가 안 되었던 나는 스트레스를 받는 쪽이 된 것이다.

 

목회를 하다 가끔 상처를 받았고, 분노가 솟을 때는 가정에서 폭발할 때가 많았다. 성도들에게 하고 싶은 말조차 제대로 못하고 억울함을 그대로 간직한 채, 옆에 있는 만만한 아내에게 그냥 떠들어 댈 때가 많았었다. 아내가 내 말을 잘 들어 줄 때는 그래도 분노가 진정되는 듯 하지만 어떤 땐 내말에 토를 달고 내 약점을 지적할 때는 언성이 높아지고 나의 정당성을 불같이 토해낼 때가 많았었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388_21.jpg
 

내 억울함, 내 이론과 정당성 그리고 알고 있는 지식을 들어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보니 늘 스스로 자만에 빠져 혼자 위대하고 혼자 똑똑하고 또 상대적으로 주위에 목사들을 깎아내려서 나의 의로움을 정당화하려는 착각 속에 살 때가 많았었다.

 

목회에 어려움이 오고 고난의 골짜기를 걸으면서 나는 깨달은 것이 있었다. 하나님께서 나를 부르셨다는 것, 지금도 목회를 하고 있다는 것, 두 눈을 상실하고 소경이 될 수밖에 없었던 절박한 순간에도 나를 살리셨다는 것, 목회를 중단하고 목사직을 내려 놀 수밖에 없는 처절함이 엄습해 올 때도,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이 몰아칠 때도 그 모든 것이 어쩔 수 없었던 나의 처지였던 것이 아니라 나를 끝까지 붙들고 계신 하나님 은혜라는 사실이 깨달았던 그때, 난 더 이상 할 말이 없었다. 사망의 골짜기에서 나를 살리신 그 은혜가 느껴질 때 난 할 말이 없었다.

 

맞다. 은혜를 아는 자라면 무슨 말을 해야 할까? 하나님 말씀이 들려지는 것만으로도 감당할 수 없는 삶인데 거기에 무슨 말을 더할까. 목사가 설교를 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이고 큰 특권을 부여받은 자인데도 세상 사람들에게는 설교 외에 무슨 말이 그렇게 많을 수 있을까. 얼마나 목사가 말이 많았으면 “설교하지 말라”는 조롱거리 말이 생겼을까. 

 

경청!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이해받는 것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망이다, 그런데 이해하고 이해받는 최고의 방법은 남의 말을 경청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세계 수많은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는 데 그것이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태도라는 것이다. 그럼 성공의 태도가 뭘까? 바로 남의 말을 잘 경청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407_57.jpg
 

은혜를 아는 자는 할 말이 없다. 그냥 들어야 한다. 듣는 것이 단순히 어쩔 수 없어서 듣는 것이 아니라 겸손을 배우기 위해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듣는 자는 겸손하게 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말 많은 사람들을 보라. 말하는 그 속에는 전부 자신의 지식, 경험, 논리, 자신의 정당성을 증명하기 위해 자기 말만 한다. 아니 말하고 있는 상대방의 말을 아예 차단해 버리고 자기 논리를 정당화시키려는 교만 때문에 목사들 위상은 아예 보이지 않는 것 아닌가.

 

목사는 사람의 말을 듣고 하나님께 전달하는 직책이고 또 하나님 말씀을 듣고 사람에게 전하는 직분이지 자기 논리나 지식을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 목사가 아니다. 즉 듣는 사람들이 목사다. 

 

뉴욕교계가 올바로 서려면 서로 들어야 한다. 듣는 사람은 없고 모두 자기 말만 하려는 사람들 때문에 자꾸 다툼이 생기는 것 아닐까. 더욱이 지도자가 되려면 들어야 하는 인격이 필요하다. 하지만 지도자가 되면 더 말이 많다. 지금 뉴욕교계는 많은 목사님들의 말을 경청하지 못하고 모순된 자기 논리를 주장하는 지도자 때문에 끊임없이 목사들의 위상이 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경청한다는 것은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해 준다는 의미이다. 반대로 남의 말을 안 듣는다는 것은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말이 아닌가. 상대방을 존중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영혼을 구원하는 목사라고 명함을 내밀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1539ef04c77959972f2a47183b06e457_1712705467_7.jpg
 

그렇다고 말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적어도 목사는 열 마디 말을 한 마디 말로 줄여서 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모든 분쟁은 듣는 자가 없기 때문이고, 깨닫지 못하는 것은 들을 귀가 없기 때문이다.

 

경험이 쌓일수록 말수가 적어지고 슬기를 깨칠수록 감정을 억제한다. 어리석은 사람도 잠잠하면 지혜로워 보이고 입을 다물고 있으면 슬기로워 보인다.(공동번역 개정판 잠언17:27-28)

 

한준희 목사(뉴욕목사회 부회장) 

 

(사진들은 코파일럿 AI를 사용하여 생성했습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76건 5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정관호 목사 뉴욕만나교회 원로목사 추대 “모든 것이 하나님 은혜” 2024-05-06
한인교회 성도들은 목회자의 정치적인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2024-05-05
20주년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설립 20주년 기념집회 추진 2024-05-05
성도들은 미국한인교회 10년 뒤의 미래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2024-05-05
UMC 한인총회 “변화가 있었지만, 여전히 전통주의 신앙을 지켜갈 수 있… 댓글(1) 2024-05-03
2024 미국한인교회 교인조사 결과, 지용근 대표 “각자도생” 댓글(1) 2024-05-02
개신교 수도원 수도회 13주년 기념예배, 목회자상 호성기 목사 2024-05-02
연합감리교회(UMC), 동성애자 목사 안수금지 조항 삭제 2024-05-02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6)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5-02
구자범 목사의 도전 “하나님의 에클레시아입니까?” 2024-05-02
미동부기아대책 월례회, 유상열 목사 “전통과 개혁의 사이에서” 2024-05-01
뉴하트선교교회 창립 15주년 기념예배 "새 마음 주겠다" 2024-05-01
미주한인교회의 차세대사역 문제해결은 개별교회 차원 넘어 2024-04-30
고난 정면돌파, C&MA한인총회 신학교 2024년 가을에 개강 2024-04-30
뉴욕실버미션학교 제37기 종강 및 파송 예배, 16명 수료 및 24명 파… 2024-04-30
케리그마 남성중창단 초청, 은혜교회 선교후원 음악회 2024-04-29
조명환 목사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 출간 2024-04-29
열린문장로교회, 김용훈 목사 은퇴하고 김요셉 담임목사 취임 2024-04-29
세기총 제12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전기현 장로 “회기 중 회관 매입” 2024-04-29
뉴욕베델교회 창립 47주년 감사 및 신성근 담임목사 취임예배 2024-04-29
후러싱제일교회 앞을 지나갈 때면 하늘을 본다 2024-04-27
프라미스교회 춘계부흥성회, 고성준 목사 “영적세계의 원리들” 2024-04-27
종신형을 받은 수감자에게 기적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다 2024-04-26
뉴욕장로연합회 제93차 월례 조찬기도회, 매월 가두전도 2024-04-26
[70세 장로 정년 이슈] C&MA 법 수정 “70세 이상 장로도 시무가… 2024-04-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