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방지각 목사 “기도할 때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아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로 방지각 목사 “기도할 때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아야”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3-21 17:11

본문

0c1bd597f2b605639e6b5ef69431f364_1711055499_26.jpg
 

글로벌뉴욕여성목회자연합회는 3월 월례기도회를 3월 20일(수) 오전에 기쁨과영광교회에서 드렸는데, 특별히 원로 방지각 목사를 초청하여 기도세미나를 열었다. 방지각 목사는 기도에 대해 여러 내용을 나누었는데 특히 기도할 때에 사람에 대한 존칭을 언급하여 주목을 받았다.

 

방지각 목사는 “기도할 때에 제일 많이 실수하는 것은 ‘님’자를 붙이는 것”이라고 했다. 무슨 의미인가? 지존하신 하나님 앞에 ‘목사님’ 혹은 ‘장로님’ 같이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는 것은, 마치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우리 남편님이 오늘 출장을 가면...’이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
동영상으로 보기
[유튜브 쇼츠] 기도할 때 사람에게 존칭을 붙이지 말아야
-------------------------------------------------------------- 

 

방지각 목사는 ‘오늘도 목사님을 세워서’라고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오늘도 주님의 종을 세워서’ 또는 ‘오늘도 주님이 세우신 목회자들을 통해서 말씀을 증거 할 때’ 같이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같은 주장을 하는 뉴욕교협 김일태 전 이사장을 언급했다. 김 전 이사장은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 법제화를 제안하여 뉴욕교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
관련기사 보기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김일태 성도, 다시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 제안
--------------------------------------------------------------- 

 

효신교회 담임목사로 몇 년 전에 부임한 김광선 목사도 장로들에게 대표기도 교육을 시키며, 절대 사람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방 목사는 “하도 습관이 돼서 기도할 때에 ‘님’자를 잘 붙이는데, 지존하신 하나님 앞에 ‘님’자 붙이지 말아야 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76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허장길 목사 담대한교회 개척 “맨하탄에서 사도행전 29장 쓴다” 2024-04-14
뉴욕목사회 은퇴목회자 위로모임 “영화의 면류관을 기대하라” 2024-04-10
더라이프장로교회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감사예배 2024-04-09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4-09
퀸즈장로교회 50주년 임직예배, 50명의 임직자 세우고 100주년 향해 … 2024-04-09
나무교회 교회설립 10주년 임직식, 16명 일꾼들과 다시 10년을 향해 … 2024-04-08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신임 부학장으로 김남중 교수 임명 2024-04-06
“더 많이, 더 뜨겁게” 뉴욕한인청소년센터 제8회 청소년 찬양의 밤 2024-04-06
뉴욕교협, 사임 유경희 간사에게 감사패 / 유승례 총무 임명장 2024-04-05
미국은 얼마나 종교적인가? 가장 큰 영적문제는 무엇인가? 2024-04-05
박태규 뉴욕교협 회장 “세계할렐루야대회와 뉴욕할렐루야대회 따로 개최” 댓글(2) 2024-04-04
이기응 목사, 뉴욕성결교회 사퇴하고 휴스톤에서 교회개척한다 2024-04-04
교회 하향 평준화의 시대에 필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 - 한국교회 2024-04-04
좋은씨앗교회, 부활주일예배와 함께 임직식 통해 교회일꾼 세워 2024-04-03
뉴욕한인이민교회 현안 - 고령화에 어떻게 대응하나? 2024-04-03
뉴욕새교회, 잠겼던 예배당 안으로 들어가 감격의 부활주일예배 2024-04-02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40주년 맞아 연합으로 기념예배 드린다 2024-04-02
한미충효회, 제21회 효자효부 시상식 앞두고 교회에 후보추천을 부탁 2024-04-01
허연행 목사 “이것을 네가 믿느냐” / 뉴욕교협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2024-04-01
연합의 모범지역 웨체스터 부활절새벽연합감사예배 “부활의 기쁨을 온누리에” 2024-04-01
뉴욕모자이크교회 창립 10주년, 플러싱으로 교회이전하고 첫예배 2024-04-01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영육의 쉼이 필요한 사람위한 공간 2024-03-29
고난주간, 예수님의 6번의 고난과 함께한 미동부기아대책 2024-03-27
이수일 박사, 정신건강협회 세미나(4/5) 통해 중독이나 정신건강 문제에… 2024-03-27
미주 최초의 성결교회 LA나성교회 이성수 담임목사 취임 2024-03-2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