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방지각 목사 “기도할 때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아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원로 방지각 목사 “기도할 때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아야”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3-21 17:11

본문

0c1bd597f2b605639e6b5ef69431f364_1711055499_26.jpg
 

글로벌뉴욕여성목회자연합회는 3월 월례기도회를 3월 20일(수) 오전에 기쁨과영광교회에서 드렸는데, 특별히 원로 방지각 목사를 초청하여 기도세미나를 열었다. 방지각 목사는 기도에 대해 여러 내용을 나누었는데 특히 기도할 때에 사람에 대한 존칭을 언급하여 주목을 받았다.

 

방지각 목사는 “기도할 때에 제일 많이 실수하는 것은 ‘님’자를 붙이는 것”이라고 했다. 무슨 의미인가? 지존하신 하나님 앞에 ‘목사님’ 혹은 ‘장로님’ 같이 사람 호칭에 ‘님’자를 붙이는 것은, 마치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우리 남편님이 오늘 출장을 가면...’이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
동영상으로 보기
[유튜브 쇼츠] 기도할 때 사람에게 존칭을 붙이지 말아야
-------------------------------------------------------------- 

 

방지각 목사는 ‘오늘도 목사님을 세워서’라고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오늘도 주님의 종을 세워서’ 또는 ‘오늘도 주님이 세우신 목회자들을 통해서 말씀을 증거 할 때’ 같이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같은 주장을 하는 뉴욕교협 김일태 전 이사장을 언급했다. 김 전 이사장은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 법제화를 제안하여 뉴욕교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
관련기사 보기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김일태 성도, 다시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 제안
--------------------------------------------------------------- 

 

효신교회 담임목사로 몇 년 전에 부임한 김광선 목사도 장로들에게 대표기도 교육을 시키며, 절대 사람호칭에 ‘님’자를 붙이지 말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방 목사는 “하도 습관이 돼서 기도할 때에 ‘님’자를 잘 붙이는데, 지존하신 하나님 앞에 ‘님’자 붙이지 말아야 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04건 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그레잇넥교회, 그레이스 유에게 5천 달러 격려금 전달 2024-05-06
정관호 목사 뉴욕만나교회 원로목사 추대 “모든 것이 하나님 은혜” 2024-05-06
한인교회 성도들은 목회자의 정치적인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2024-05-05
20주년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설립 20주년 기념집회 추진 2024-05-05
성도들은 미국한인교회 10년 뒤의 미래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2024-05-05
UMC 한인총회 “변화가 있었지만, 여전히 전통주의 신앙을 지켜갈 수 있… 댓글(1) 2024-05-03
2024 미국한인교회 교인조사 결과, 지용근 대표 “각자도생” 댓글(1) 2024-05-02
개신교 수도원 수도회 13주년 기념예배, 목회자상 호성기 목사 2024-05-02
연합감리교회(UMC), 동성애자 목사 안수금지 조항 삭제 2024-05-02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6)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5-02
구자범 목사의 도전 “하나님의 에클레시아입니까?” 2024-05-02
미동부기아대책 월례회, 유상열 목사 “전통과 개혁의 사이에서” 2024-05-01
뉴하트선교교회 창립 15주년 기념예배 "새 마음 주겠다" 2024-05-01
미주한인교회의 차세대사역 문제해결은 개별교회 차원 넘어 2024-04-30
고난 정면돌파, C&MA한인총회 신학교 2024년 가을에 개강 2024-04-30
뉴욕실버미션학교 제37기 종강 및 파송 예배, 16명 수료 및 24명 파… 2024-04-30
케리그마 남성중창단 초청, 은혜교회 선교후원 음악회 2024-04-29
조명환 목사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 출간 2024-04-29
열린문장로교회, 김용훈 목사 은퇴하고 김요셉 담임목사 취임 2024-04-29
세기총 제12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전기현 장로 “회기 중 회관 매입” 2024-04-29
뉴욕베델교회 창립 47주년 감사 및 신성근 담임목사 취임예배 2024-04-29
후러싱제일교회 앞을 지나갈 때면 하늘을 본다 2024-04-27
프라미스교회 춘계부흥성회, 고성준 목사 “영적세계의 원리들” 2024-04-27
종신형을 받은 수감자에게 기적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다 2024-04-26
뉴욕장로연합회 제93차 월례 조찬기도회, 매월 가두전도 2024-04-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