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폴리탄 UMC ‘우리의 3.1 – 우리의 선언, 우리의 노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메트로폴리탄 UMC ‘우리의 3.1 – 우리의 선언, 우리의 노래’

페이지 정보

탑2ㆍ2024-02-27 10:31

본문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Met Church)에서는 3월 1일 금요일 오후 7시에 기미년 독립선언 제105주년을 맞아 ‘우리의 3.1 – 우리의 선언, 우리의 노래’란 제목으로 독립선언에 대한 축하와 감사의 밤을 갖는다.979776d884faa942c1663acca043de79_1709047881_91.jpg


979776d884faa942c1663acca043de79_1709047882_12.jpg
 

기미년 독립선언은 우리 민족의 깊은 정신 세계와 유산을 세상에 알린 큰 역사이다. 민족의 정체성과 역사의식, 또 더불어 평화롭게 살아가는 세계 공동체를 향한 희망이 담겨있다. 독립만세 운동은 일본 식민통치자를 향해 총구를 겨누거나, 주먹을 휘두르는 대신 우리 민족의 존엄성과 기개를 내보인 성숙하고 승화된 시위 역사의 상징이다. 

 

한민족 공동체가 회복하고 지켜야 하는 민족의 얼을 이번 기미년 독립선언 105년을 통해 되새겨 보는 자리이기도 하다. ‘우리의 3.1 – 우리의 선언, 우리의 노래’ 프로그램은 음악, 말씀, 역사 대담이 조화를 이룬다. 특히 우리의 민족정서를 담은 노래가 불리고 음악이 연주되면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간다.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Met Church) 김진우 담임 목사는 "기미년 독립선언은 하나님이 우리 민족에게 허락하신 축복이며 은혜로서 기쁨으로 축하해야 할 축제”라며 동포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우리들의 가슴이 뜨거워지며 오늘과 내일의 삶이 조금 더 뚜렷하게 보이는 시간이 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임에스터 음악 감독은 “특정 곡을 정해 연주가들에게 청하는 형태가 아니라, 독립선언의 정신을 살려 연주가가 이 귀한 역사에 대한 자신의 감동을 전할 곡을 스스로 선곡했다”며 왜 우리가 문화 민족인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덧붙였다. 

 

"기미년 독립선언의 정신과 역사적 의미’란 주제로 대담하는 이길주 역사학 교수는 "독립선언문에 담겨있는 역사의식, 철학, 우주관 및 예술성은 ‘뛰어나다’ ‘독특하다’는 표현으로 설명할 수 없다"며 우리 민족사에 가장 빛나고 감동적인 글과 외침이라고 강조했다.

 

대담을 진행하는 정의현 전도사는 뉴욕대학 (NYU) 박사학위 과정에 있으며 성서와 관련된 고대 언어를 연구 중이다. 정 전도사는 독립선언문이 갖고 있는 언어의 깊이 또한 자부심을 갖게 한다고 전했다.

 

더 자세한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연주: 임에스더

발표: ‘못다 이룬 꿈’ 김진우 

노래: ‘마중’ 이채연 

대담: ‘기미년 독립선언의 정신과 역사적 의미‘ 이길주, 정의현

노래:  ‘내 영혼 바람되어‘  한근형 

노래 : ‘별 헤는 밤’ 지혜인

연주: ‘아리랑’

 

이날 행사에 앞서 6시부터 간단한 식사가 제공된다.

 

‘우리의 3.1’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 (Met Church) 교육담당 조나은 목사(naeunjcho@gmail.com)에게 문의 할 수 있다.

 

메트로폴리탄 한인연합감리교회(Met Church)는 맨해튼150 E. 62 Street (Third and Lexington Ave 사이), New York, NY 10065에 위치해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76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허장길 목사 담대한교회 개척 “맨하탄에서 사도행전 29장 쓴다” 2024-04-14
뉴욕목사회 은퇴목회자 위로모임 “영화의 면류관을 기대하라” 2024-04-10
더라이프장로교회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감사예배 2024-04-09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5)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4-09
퀸즈장로교회 50주년 임직예배, 50명의 임직자 세우고 100주년 향해 … 2024-04-09
나무교회 교회설립 10주년 임직식, 16명 일꾼들과 다시 10년을 향해 … 2024-04-08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신임 부학장으로 김남중 교수 임명 2024-04-06
“더 많이, 더 뜨겁게” 뉴욕한인청소년센터 제8회 청소년 찬양의 밤 2024-04-06
뉴욕교협, 사임 유경희 간사에게 감사패 / 유승례 총무 임명장 2024-04-05
미국은 얼마나 종교적인가? 가장 큰 영적문제는 무엇인가? 2024-04-05
박태규 뉴욕교협 회장 “세계할렐루야대회와 뉴욕할렐루야대회 따로 개최” 댓글(2) 2024-04-04
이기응 목사, 뉴욕성결교회 사퇴하고 휴스톤에서 교회개척한다 2024-04-04
교회 하향 평준화의 시대에 필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 - 한국교회 2024-04-04
좋은씨앗교회, 부활주일예배와 함께 임직식 통해 교회일꾼 세워 2024-04-03
뉴욕한인이민교회 현안 - 고령화에 어떻게 대응하나? 2024-04-03
뉴욕새교회, 잠겼던 예배당 안으로 들어가 감격의 부활주일예배 2024-04-02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40주년 맞아 연합으로 기념예배 드린다 2024-04-02
한미충효회, 제21회 효자효부 시상식 앞두고 교회에 후보추천을 부탁 2024-04-01
허연행 목사 “이것을 네가 믿느냐” / 뉴욕교협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2024-04-01
연합의 모범지역 웨체스터 부활절새벽연합감사예배 “부활의 기쁨을 온누리에” 2024-04-01
뉴욕모자이크교회 창립 10주년, 플러싱으로 교회이전하고 첫예배 2024-04-01
유태웅 목사 홈 카페 오픈, 영육의 쉼이 필요한 사람위한 공간 2024-03-29
고난주간, 예수님의 6번의 고난과 함께한 미동부기아대책 2024-03-27
이수일 박사, 정신건강협회 세미나(4/5) 통해 중독이나 정신건강 문제에… 2024-03-27
미주 최초의 성결교회 LA나성교회 이성수 담임목사 취임 2024-03-2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