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보호교회, 뉴욕 임시거주 난민들에게 식사와 성탄 선물 전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이민자보호교회, 뉴욕 임시거주 난민들에게 식사와 성탄 선물 전달

페이지 정보

탑2ㆍ2023-12-22 03:19

본문

d35deaaf28444d201bd53041824ee58c_1703233140_17.jpg
 

d35deaaf28444d201bd53041824ee58c_1703233148_77.jpg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이하,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는 12월 20일 베이사이드 지역의 Anchor Inn(215-34 Northern Blvd, Bayside NY 11361)에서 지내는 난민 약 250명에게 한 끼의 식사와 약 85명의 어린이들에게 성탄 선물을 전달했다. 그들은 10여개 국가에서 왔다. 가난, 내전, 폭력 등의 위협 때문에 삶의 터전을 잃고, 자유와 안정을 찾아 국경을 넘어 뉴욕까지 오게 되었다.   

 

이보교는 “우리가 사는 삶의 편리를 나누어야 하는 부담으로 난민들을 향한 냉대의 시선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가 연약할 때에 경건하지 않은 우리를 위해 죽어 주시는 사랑을 베풀어 주셨다(로마서 5:6)는 숭고한 신앙을 실천하려고 난민을 환대하게 되었다. 또한 이웃을 사랑하라는 명령의 따르기 위해서 성탄을 맞아 거저 받은 것을 거저 나누게 되었다”고 했다.

 

이보교 산하, 베이사이드연합감리교회(이용보 목사)는 식사와 선물을 준비하는데 섬김의 본을 앞장서 보여주었다. 이용보 목사, 김명래 전도사, 김순덕 권사를 비롯한 여선교회 가족들이 아낌없는 섬김을 펼쳤다. 식사와 선물 배달 시각을 사전에 약속하고 갔는데도, 난민들은 몇 시간 전부터 좁은 로비에 길게 줄지어 앉아 기다리고 있었다. 그 중에 아프리카 콩고에서 온 파스칼린 양은 지친 피난길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환하게 웃으며 대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이 난민들의 바램은 고단한 피난 길을 이제 멈추고 안정적인 삶의 자리를 잡는 것이다. 여전히 불안한 앞날이 놓여 있지만, 그들은 이용보 목사의 식사기도로 평안을 선물 받았고, 식사 한 끼와 작은 선물만으로도 언 마음이 봄처럼 녹는 표정을 지어 보였다. 가까운 곳에서 임시 피난처에 거주하는 난민들에게 지속적인 사랑이 이어지며 동포사회에도 생존의 희망이 채워지길 기대한다고 이보교는 밝혔다.  

 

작년 말,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는 뉴욕으로 강제 이주된 난민들을 돕기 위해 빅허그 캠페인을 벌여, 100박스 분량의 겨울 옷 등 물품과 1만 4천불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현재 약 6만 6천명의 난민들이 뉴욕에서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데, 사랑이 어떤 절망의 힘보다 크다는 것을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가 행동으로 보여주었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43FvLvqH7vb9Fsgr5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04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제7회 KAPC 목회와 신학 포럼 “이 시대 교회의 개혁과 부흥” 2024-02-16
목회적돌봄선교센터 웨비나 시리즈 “통하는 마음, 통하는 관계” 2024-02-14
뉴욕한인회 설 전통 체험행사 "한국의 명절 분위기를 만끽" 2024-02-11
이민철 목사, 임마누엘 칸트의『순수이성비판』번역 출간 2024-02-11
뉴욕장로성가단 2024 신년감사하례 및 단장 이·취임식 2024-02-09
300용사부흥단! 뉴욕에서 기도의 횃불이 계속 타오른다 2024-02-08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2024-02-07
김정호 목사 “뉴욕교계를 주님 앞으로 데려가는 중풍환자의 친구들이 되자” 2024-02-07
강원근 목사 “목사들의 성공신화가 없어져야 한다” 2024-02-07
뉴저지에서 열리는 “미주한인교회와 탈북민교회의 동행” 북한선교 2024-02-06
김일태 성도,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 2024-02-06
두 교회가 힘을 합해 스토니브룩대학교 앞에서 개척예배 드려 2024-02-06
월드두나미스선교합창단 창단이유는 전도와 선교 등 영혼구원 2024-02-06
허연행 목사가 ‘디지털 이슬비 전도지’를 다시 시작한 이유 2024-02-06
50회기 뉴욕교협 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현장에서는 댓글(1) 2024-02-06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3) 은혜를 아는 자의 … 2024-02-02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정기총회, 신임회장 박진하 목사 2024-02-01
송흥용 목사 “성령과 성경을 앞세우는 권위주의적인 교회와 영적 지도자들을… 2024-01-3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4년 신년하례예배 2024-01-31
이성헌 목사 “약한 교회론이 교회에 많은 문제를 가져온다” 2024-01-30
주영광 목사 “뉴욕교계 단체의 행사가 이벤트 중심이 되는 이유” 2024-01-30
주효식 목사 “뉴욕교계 문제는 제도의 문제가 아니고 사람의 문제” 2024-01-30
이종범 목사 “목사들의 뼈아픈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 댓글(1) 2024-01-30
뉴욕교계 지도자 초청 대 토론회 ② 말로만 차세대 말고 실제적인 지원 필… 2024-01-30
뉴욕교계 지도자 초청 대 토론회 ① 마무리: 1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아 2024-01-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