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7회 정기총회, 총회장 김성국 목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7회 정기총회, 총회장 김성국 목사

페이지 정보

탑2ㆍ2023-05-24 09:22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7회 정기총회가 “교회여, 예수 그리스도로 충만하라(엡1:23)”라는 주제로 5월 23일(화)부터 26일(금)까지 뉴욕에서 열렸다. 총회준비위 관계자는 목사와 사모, 그리고 장로 등 5백여 명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7019e68dad867380f95bed08ca062da1_1684934502_57.jpg
 

7019e68dad867380f95bed08ca062da1_1684934502_69.jpg
 

총회는 23일(화) 오후 7시에 퀸즈장로교회에서 개회예배를 드렸다. 이어진 총회에서 부총회장 김성국 목사(뉴욕, 퀸즈장로교회)가 총회장으로 공천됐다. 한인이민교회의 역사가 깊어짐에 따라 한 교회에서 2명의 총회장이 나왔다. 퀸즈장로교회 고 장영춘 목사는 1983년 7회 총회에서 총회장이 된 바 있어, 40년 만에 같은 교회에서 총회장이 나왔다.

 

47회기 신임임원은 총회장 김성국 목사(뉴욕, 퀸즈장로교회), 부총회장 권혁천 목사(북가주, 상항중앙장로교회)), 서기 유진상 목사(하와이, 실로암장로교회), 부서기 전동진 목사(필라, 체리힐장로교회), 회록서기 허민수 목사(뉴동, 뉴저지열린문장로교회), 부회록서기 김요섭 목사(가주, 열매교회), 회계 서명환 장로(뉴남, 뉴욕센트럴교회), 부회계 서성복 장로(동남, 그린스보로한인장로교회) 등이다.

 

7019e68dad867380f95bed08ca062da1_1684934526_51.jpg
 

직전 총회장 홍귀표 목사에게서 성경, 헌법, 고퇴를 전달받은 신임 총회장 김성국 목사는 받은 3가지에 담긴 뜻을 나누며 “소중하게 잘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그리고 47회기 총회의 주제에 담겨있고, 개회예배 설교에서도 강조된 “충만”이 충만히 잘 적용되는 회기가 되기를 소원했다. 또 목회적이며 신앙적인 도움이 되는 총회 매거진을 6개월 혹은 3개월마다 제작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혔다. 

 

개회예배는 사회 총회장 홍귀표 목사, 기도 양경선 목사(남가주노회장), 성경봉독 문덕연 목사(뉴욕동노회장), 찬양 퀸즈장로교회 연합성가대, 설교 김성국 목사(부총회장), 특별찬양 뉴욕센트럴교회 장로중창단, 축도 천성덕 목사(전 총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부총회장 김성국 목사는 에베소서 1:20-23 말씀을 본문으로 “교회여, 예수 그리스도로 충만하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교회마저 다른 것으로 넘치는 이 시대에 절대 진리 예수를 심어 그 진리로 충만한 교회를 만들고, 그래서 어떤 적이 오더라도 넉넉히 이기는 교회가 되며, 세상에도 진리와 은혜 충만을 가니고 나가 세상이 다시 주께 복종하는 것을 꿈꾸며 살자”고 부탁했다.

 

이어진 성찬예식은 이용걸 목사(전 총회장)의 집례로 진행됐다. 특별찬양 퀸장 글로리아 싱어즈, 기도 김대섭 목사(남부노회장), 성경봉독 민봉기 목사(북가주노회장), 설교 이용걸 목사, 분병과 분잔, 축도 김재열 목사(전 총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용걸 목사는 삶만 아니라 죽음으로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별세신앙을 강조했다.

 

이어 팬데믹 기간에 고난을 말씀으로 이기고자 총회 교육부 주관으로 진행된 성경쓰기대회 시상식이 진행됐다. 총 108명이 참석했는데 여성이 90명이나 됐다. 입상자들인 대상 유순구 집사(토론토제자교회), 최우수상 2인, 우수상 3인, 장려상 9인 등에게 풍성한 상품이 주어졌다. 완필한 74명에게는 패가 증정됐다.

 

7019e68dad867380f95bed08ca062da1_1684934541_6.jpg
 

단체사진을 찍은 후에 이어 총회회무가 진행됐다. 사모들은 예배당에서 나와 교회의 다른 장소인 카페로 이동하여 사모들을 위한 힐링콘서트에 참가했다. 콘서트가 끝난 후에는 총회준비위에서 참가한 사모들에게 고급백을 선물하여 사모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이번 총회에는 사모들을 위한 여러 깜짝 배려들이 숨겨져 있는데, 알려진 프로그램으로 총회회무가 진행되는 수요일에는 랭커스터에서 모세 성극을 관람한다.

 

총회 회무는 목사 202명, 장로 17명 등 219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총회준비위원장 이윤석 목사는 총회에 참가한 총대들을 환영하며 “이번 47회 총회는 예배, 축제, 위로, 차세대 등 4가지에 초점을 맞추었다”라고 소개했다.

 

7019e68dad867380f95bed08ca062da1_1684934555_42.jpg
 

고시부장 손기성 목사는 12명이 접수하여 10명이 합격했다고 보고했다. 고시합격증을 받은 합격자는 김태준, 김호중, 민효식,  박이삭, 변정수, 오택근, 이성주, 이영철, 임이삭, 임지홍 등이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첫날 앨범-제47회 KAPC 정기총회
- 선교의밤 앨범-제47회 KAPC 정기총회
- 센트럴교회 기도회 앨범-제47회 KAPC 정기총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17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글로벌뉴욕여성목, 2월 중보기도회와 관계세미나 2024-02-23
2024 뉴욕 목회자 중독세미나, 강사 김도형 목사 2024-02-23
대뉴욕지구한인장로연합회 제91차 월례 조찬기도회 2024-02-22
새로운 리더십 갖춘 뉴욕목회자기도회의 기도제목은? 2024-02-22
바울신학대학원 10주년 기념 “개혁주의적 성경이해와 적용” 신학 심포지움… 2024-02-22
뉴욕권사선교합창단 기쁜 우리 설날 및 제16대 이은숙 단장 취임식 2024-02-20
제2차 강소(強素)교회 세미나 "예수로 강하고, 예수로 정하라!" 2024-02-20
한울림교회, 10년 만에 감격의 입당예배 드린다 - 2월 25일 2024-02-20
뉴욕교협 제1차 부활절 준비기도회 현장에서는 2024-02-19
“탈북민교회의 현황” 2024 뉴저지연합 북한선교 집회 2024-02-17
더나눔하우스 전인치유 리더교육 수료식 “하늘나라의 암행어사라는 자존감으로… 2024-02-17
최귀석 목사, 심리치유상담과 심리전도정착 무료 세미나 2024-02-17
2024 뉴저지 북한선교 집회 “북한선교의 열매, 탈북민 교회” 2024-02-17
제7회 KAPC 목회와 신학 포럼 “이 시대 교회의 개혁과 부흥” 2024-02-16
목회적돌봄선교센터 웨비나 시리즈 “통하는 마음, 통하는 관계” 2024-02-14
뉴욕한인회 설 전통 체험행사 "한국의 명절 분위기를 만끽" 2024-02-11
이민철 목사, 임마누엘 칸트의『순수이성비판』번역 출간 2024-02-11
뉴욕장로성가단 2024 신년감사하례 및 단장 이·취임식 2024-02-09
300용사부흥단! 뉴욕에서 기도의 횃불이 계속 타오른다 2024-02-08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2024-02-07
김정호 목사 “뉴욕교계를 주님 앞으로 데려가는 중풍환자의 친구들이 되자” 2024-02-07
강원근 목사 “목사들의 성공신화가 없어져야 한다” 2024-02-07
뉴저지에서 열리는 “미주한인교회와 탈북민교회의 동행” 북한선교 2024-02-06
김일태 성도,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 2024-02-06
두 교회가 힘을 합해 스토니브룩대학교 앞에서 개척예배 드려 2024-02-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