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너싱홈 찾아 성탄절 위문공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너싱홈 찾아 성탄절 위문공연

페이지 정보

탑2ㆍ2022-12-06 15:16

본문

▲[동영상]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너싱홈 위문공연 현장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단목 이만호목사, 회장 이진아목사, 단장 박영희권사)는 11월 30일 플러싱에 있는 유니온 너싱홈(Union Plaza Care Center)에 계신 도움이 필요한 노인들을 위하여 성탄절 위문공연을 1시간동안 가졌다. 유니온 너싱홈에서 오랫동안 사역을 해 온 국제장애인선교회(임선숙 사모)의 초대였다. 

 

크로마하프연주단은 한복을 입고 찬송가와 복음성가인 ‘이 시간 주님께’, ‘스바냐’, ‘마귀들과 싸울지라’, ‘주의 길을 가리’, ‘하나되게 하소서’, ‘축복합니다’를 통해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했다. 

 

이어 동요와 민요, 그리고 명곡으로 ‘고향의 봄’, ‘에델바이스’, ‘아리랑’, ‘도라지타령’, ‘과수원길’, ‘사랑해’를 부르며 어른들이 마음을 고향과 동심으로 돌아가게 했다. 

 

이어 크리스마스 성탄절곡으로 ‘기쁘다 구주 오셨네’, ‘탄일종’, ‘창 밖을 보라’, ‘북치는 소년’, ‘꾸며보세 크리스마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천사들의 노래가’ 등을 연주했다.

 

e5ac39380460ef4c97f18f193dc10e9e_1670357763_09.jpg

 

e5ac39380460ef4c97f18f193dc10e9e_1670357779_89.jpg
 

모두가 휠체어를 타고 홀이 가득차도록 오신 어른들은 잠시나마 세상의 고통을 잊고 박수를 치며 노래도 따라 부르기도 하고, 앵콜도 해주고 참으로 오랜만에 웃는 얼굴을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또한 아리랑을 부를 때에는 어깨를 들썩 거리기도 하고, 고향의 봄을 부를 때에는 어릴적의 고향을 생각하며 함께 따라 부르기도 하는 참으로 귀한 시간을 가졌다. 참가한 분들 중에는 외국인들도 있었는데 영어로 부르는 노래도 있어 참으로 좋아했다.

 

연주단원들이 옷을 갈아입는 시간에 단목인 이만호 목사가 성경구절을 읽어 주고 “주 여호와를 앙망 하는자”와 “매일매일 성경보고 찬송하고 찬송하게”등을 손유희를 하면서 함께 하니 어른들이 크게 즐거워했다.

 

e5ac39380460ef4c97f18f193dc10e9e_1670357792_28.jpg
 

연주를 마친 후에는 무용을 했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탄일종’, ‘창 밖을 보라’, ‘루돌프 사슴코’ 등을 부를 때는 모두 동심으로 돌아가 함께 따라 하기도 했다. 1시간이 넘는 긴 시간이었는데도 어른들은 끝까지 앉아 자리를 지켰다.

 

e5ac39380460ef4c97f18f193dc10e9e_1670357802_68.jpg
 

모든 순서가 끝난 후에는 체온이 전해지는 감동의 시간이 있었는데 단원들이 어르신 한사람씩 찾아가서 안아주며 힘을 내시라고 용기를 북돋아주니 감격스러워 눈물을 흘리는 분들도 많이 있었다. 

 

이 날 참석한 단원들이 다른 어떤 곳에 가서 연주한 것보다도 너무나 보람되고 가슴 뭉클한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아 말을 했다. 비가 오는 날씨이고 입구에서 PCR검사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단원들은 감사를 놓지 않았으며, 참으로 하나님께 감사하며 남들의 손에 의해 움직여야 하는 너싱홈의 어르신들을 생각하니 우리가 건강할 때 더욱 남을 위해 봉사하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삶을 살도록 해야겠다고 굳게 다짐하는 시간이었다.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은 2006년도에 창단하여 뉴욕과 뉴저지 각종 교회행사, 뉴욕교협 할렐루야대회와 신년하례회, 요양원, 결혼식, 회갑연, 돌잔치, 이취임식 등에서 연주를 하였으며 선교단체로서 하나님께서 가라 하시면 어디든지 가서 연주를 하고 있다. 크로마하프를 배우는 주중반, 주일 오후반, 줌(ZOOM)반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은 12월 11일 주일 오후 5시에는 선교를 위한 제3회 정기연주회를 하크네시아교회(58-06 Springfield Blvd, Oakland Gardens, NY 11364)에서 개최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628건 400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교협 증경회장 조덕현 목사 93세를 일기로 별세 2022-12-05
뉴저지 선교사의집 오프닝 감사예배 2022-12-05
웨스트체스터목사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 “찬양하며 위로하며” 2022-12-06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너싱홈 찾아 성탄절 위문공연 2022-12-06
하은교회, 거스 김 제3대 담임목사 위임예배 2022-12-07
아름다운교회 3대 담임목사는 계재광 목사 2022-12-07
[목회지 이동] 에리자베스교회 이동석 목사, 머릿돌교회 소재신 목사 2022-12-07
뉴욕교계의 승리! 이준성 목사 뉴욕교협 회장 당선 2022-12-07
강제로 뉴욕에 온 남미 이주민들을 환대하는 ‘빅 허그’ 캠페인 댓글(3) 2022-12-08
미 거물 정치인이 한인교회에서 간증집회를 하는 이유 2022-12-08
[현장] 뉴욕교협 49회기 회장선거를 위한 임시총회 댓글(1) 2022-12-09
손성대 뉴욕지회장이 본 제54회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 2022-12-10
뉴욕교협 선거관리위원회 “가짜뉴스이면 책임져야 한다!” 댓글(1) 2022-12-10
“신앙과 인권 챔피언” 크리스 스미스 의원의 간증집회 2022-12-10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 총회 열고 이영선 회장 연임결의 2022-12-10
신임 노회장 김원재 목사가 축하화환을 받지 않는 이유 2022-12-11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제3회 정기연주회 2022-12-12
더나눔하우스, 2022 쉘터구입 후원모금의 밤 2022-12-12
뉴욕센트럴교회, 성령으로 쓰여진 메시야 전곡 공연 2022-12-12
지역교회 연합의 모델, 웨체스터교회협의회 정기총회 2022-12-12
12.12 취임 김홍석 뉴욕목사회 회장 “뉴욕교계에도 공의의 쿠데타 필요… 댓글(2) 2022-12-13
뉴욕목사회 51회기 이취임식 “함께 세워가는 목사회” 2022-12-13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총회 “화합의 진원지 된다” 2022-12-13
미주성결신학대학교, 간증과 축복이 넘친 감사의 밤 2022-12-13
안나산기도원, 사역자들을 위로하는 연합 송년 찬양 콘서트 2022-12-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