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목사회 후보 - 회장 김홍석 목사, 부회장 정관호 목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욕목사회 후보 - 회장 김홍석 목사, 부회장 정관호 목사

페이지 정보

탑2ㆍ2022-11-19 15:36

본문

cdbaade3eb632ef0881242a5c175c8a0_1668890168_22.jpg
▲오른쪽부터 회장 후보 김홍석 목사와 부회장 후보 정관호 목사  

 

뉴욕목사회 51회 정기총회가 11월 29일(화) 오전에 프라미스교회에서 열린다.

 

목사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종명 목사)는 후보 등록을 받고 서류심사를 한 결과를 19일(토) 선관위 서기 주효식 목사를 통해 발표했다.

 

회장 후보는 김홍석 목사(뉴욕늘기쁜교회)이며 부회장 후보는 정관호 목사(뉴욕만나교회)이다. 50회기에서 김홍석 목사는 부회장이며, 정관호 목사는 회계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산~믿음님의 댓글

산~믿음 ()

후보자 등록공고나 안내도 없이 후보자를 확정하는가? 
총회소집통고도 15일 전에 "발송"해야하는데 
오늘 이 시각까지 받아보질 못했으니 막 나가기로 작정을 했는가?
비방성 글은 잘도 보내더니... 
회칙
제5장 회의
제13조(성원)
총회 통지는 15일 전에 발송되어야 하며, 개회 성원 수는 출석자로 한다.
모든 회의 의결은 다수가결 원칙이나 회칙에 명시된 사항에 반 하였를 시 원칙을 주장하면 그 법을 좇아야 한다.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회칙에 의하여 투명한 후보 등록 과정, 적법한 총회 소집 절차-준수 해야 합니다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찬란한 50회기를 운영 하는 뉴욕 목사회가 무슨 사연이 있길래
쥐도 새도 모르게 회장, 부회장 후보 확정을 했는지 ?
누구에게 물어 봐도 선거 등록 공고를 본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회원들을 이렇게 철저히 무시하는 회기는 처음 입니다.
작년 선거는 그나마도 공고라도 했는데
목사들만의 모임인데 수치스러운줄 알아야 합니다.
하늘에 회개 하고 회원들에게 사죄하고 다시 절차를 회칙대로 안 한다면
회원들의 저항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가 잘못 판단 하고 있다면 증거를 확실하게 밝혀 주세요.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만약 그대로 간다면 사회 법정으로 갈것을 예고 해 드립니다.

허윤준님의 댓글

허윤준 ()

벌써 여러분들께서 댓글에 꼭 필요한 말씀을 해주셔서 다행이기는 하지만 제가 목사의 한 사람으로써 너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모든 목사님들께서 어찌하든지 목사회를 잘 이끌어 보시려고 지금 이러한 일을 벌이신 것 같은데요. 아무리 그래도 선거 공고 공문도 안보내주시고 총회 공고도 없는가운데 지난 토요일(11월 19일) 오후에 회장 서기의 이름도 없는 총회 공고와 선거 공고에 의한 회장 부회장 후보를 발표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많이 많이 창피하였습니다.
제가 아는 김홍석 목사님은 사리가 밝으시고 교계의 리더이십니다.
또 제가 아는 현영갑 목사님은 30년이 넘게 마음을 터놓고 동역하는 동역자 이십니다.
또한 정관호 목사님은 저희 교단 선배님으로써 가장 존경하는 목사님 중에 한 분 이십니다.
이번 일은 안타깝지만 철저하게 잘못 생각하시고 진행하신 것이오니 목사회 회칙에 따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조금 늦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나 하나 다시 하시면 됩니다. 그러나 이대로 하시면 안됩니다. 바로 해야 하는 것이 우리 목회자들의 생명이지  않습니까? 계속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056건 59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교협 정기총회-회장 이정환 목사, 부회장 고한승 목사 2020-09-29
33회기 뉴저지교협, 코로나 팬데믹 속 고전 분투기 2020-09-29
국제연합총회(UPCA) 정기총회, 현장 및 온라인으로 진행 2020-09-28
뉴저지교협, 레오니아 경찰서와 소방서에 방역물품 전달 2020-09-28
뉴저지 시온제일교회, 팬데믹으로 늦춰진 임직식은 전화위복 2020-09-28
뉴저지 동산교회 “내 백성을 위로하라” 온라인 찬양집회 2020-09-27
김병훈 교수 “비대면에서 하는 예배와 설교와 성찬 가이드” 2020-09-26
2020 팬데믹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 온·오프 라인으로 2020-09-26
뉴욕장로교회 50주년 기념감사예배 "은혜로 달려온 50년" 2020-09-25
김희석 교수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이해” 2020-09-25
뉴저지교협, 한인단체에 방역물품 연속 전달 2020-09-25
팬데믹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를 진행하는 기발한 방법 댓글(2) 2020-09-24
차세대 리더의 작심발언 “더 늦기 전에 행동으로 도와 달라” 댓글(2) 2020-09-24
조용중 KWMA 사무총장 “팬데믹후 선교사 40% 선교비 감소” 2020-09-23
KAPC 뉴욕동노회 - 전주현, 정유승 목사 안수식 2020-09-22
뉴욕교협 제47회기 부회장, 팬데믹 속에서도 경선으로 2020-09-2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87회 정기노회 2020-09-22
한소망교회 온라인 사경회, 권준 목사 “광풍을 피해가는 지혜” 2020-09-22
미주성결신학대학교 제 17회 학위수여식, 5명 학위 받아 2020-09-21
2020 팬데믹 할렐루야대회 폐막 “역대급 마무리, 큰 감동과 기대” 댓글(3) 2020-09-21
뉴저지한인장로연합회 3차 정기총회, 회장 정일권 장로 2020-09-20
[2일] 2020 할렐루야대회 “미래를 위해 함께 갑시다” 2020-09-19
황성주 목사 “코로나19 면역-수비 아닌 공격하는 법” 2020-09-19
뉴욕장로성가단, 할렐루야대회서 영상으로 찬양 드려 2020-09-19
역대급 2020 할렐루야대회 개막 “절대 감사와 절대 찬송” 2020-09-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