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목사회 후보 - 회장 김홍석 목사, 부회장 정관호 목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욕목사회 후보 - 회장 김홍석 목사, 부회장 정관호 목사

페이지 정보

탑2ㆍ2022-11-19 15:36

본문

cdbaade3eb632ef0881242a5c175c8a0_1668890168_22.jpg
▲오른쪽부터 회장 후보 김홍석 목사와 부회장 후보 정관호 목사  

 

뉴욕목사회 51회 정기총회가 11월 29일(화) 오전에 프라미스교회에서 열린다.

 

목사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종명 목사)는 후보 등록을 받고 서류심사를 한 결과를 19일(토) 선관위 서기 주효식 목사를 통해 발표했다.

 

회장 후보는 김홍석 목사(뉴욕늘기쁜교회)이며 부회장 후보는 정관호 목사(뉴욕만나교회)이다. 50회기에서 김홍석 목사는 부회장이며, 정관호 목사는 회계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산~믿음님의 댓글

산~믿음 ()

후보자 등록공고나 안내도 없이 후보자를 확정하는가? 
총회소집통고도 15일 전에 "발송"해야하는데 
오늘 이 시각까지 받아보질 못했으니 막 나가기로 작정을 했는가?
비방성 글은 잘도 보내더니... 
회칙
제5장 회의
제13조(성원)
총회 통지는 15일 전에 발송되어야 하며, 개회 성원 수는 출석자로 한다.
모든 회의 의결은 다수가결 원칙이나 회칙에 명시된 사항에 반 하였를 시 원칙을 주장하면 그 법을 좇아야 한다.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회칙에 의하여 투명한 후보 등록 과정, 적법한 총회 소집 절차-준수 해야 합니다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찬란한 50회기를 운영 하는 뉴욕 목사회가 무슨 사연이 있길래
쥐도 새도 모르게 회장, 부회장 후보 확정을 했는지 ?
누구에게 물어 봐도 선거 등록 공고를 본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회원들을 이렇게 철저히 무시하는 회기는 처음 입니다.
작년 선거는 그나마도 공고라도 했는데
목사들만의 모임인데 수치스러운줄 알아야 합니다.
하늘에 회개 하고 회원들에게 사죄하고 다시 절차를 회칙대로 안 한다면
회원들의 저항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가 잘못 판단 하고 있다면 증거를 확실하게 밝혀 주세요.

freedom님의 댓글

freedom ()

만약 그대로 간다면 사회 법정으로 갈것을 예고 해 드립니다.

허윤준님의 댓글

허윤준 ()

벌써 여러분들께서 댓글에 꼭 필요한 말씀을 해주셔서 다행이기는 하지만 제가 목사의 한 사람으로써 너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모든 목사님들께서 어찌하든지 목사회를 잘 이끌어 보시려고 지금 이러한 일을 벌이신 것 같은데요. 아무리 그래도 선거 공고 공문도 안보내주시고 총회 공고도 없는가운데 지난 토요일(11월 19일) 오후에 회장 서기의 이름도 없는 총회 공고와 선거 공고에 의한 회장 부회장 후보를 발표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많이 많이 창피하였습니다.
제가 아는 김홍석 목사님은 사리가 밝으시고 교계의 리더이십니다.
또 제가 아는 현영갑 목사님은 30년이 넘게 마음을 터놓고 동역하는 동역자 이십니다.
또한 정관호 목사님은 저희 교단 선배님으로써 가장 존경하는 목사님 중에 한 분 이십니다.
이번 일은 안타깝지만 철저하게 잘못 생각하시고 진행하신 것이오니 목사회 회칙에 따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조금 늦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나 하나 다시 하시면 됩니다. 그러나 이대로 하시면 안됩니다. 바로 해야 하는 것이 우리 목회자들의 생명이지  않습니까? 계속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056건 8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월례회 열려 2022-09-28
[뉴감 50주년 성회] 정은범 선교사 “전도에 대한 오해들” 2022-09-28
뉴저지동산교회 제11회 가을밤의 콘서트 “어메이징 그레이스” 2022-09-28
2022년 ATS 한인동문회 야유회 “지혜로운 자와 동행하라” 2022-09-27
매주 토요일 "국밥 한끼" 로고스교회 국밥 Day Open! 2022-09-27
뉴욕한인교역자연합회, 두 번째 사업으로 가을 야유회 개최 2022-09-27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9월 기도회 “회복과 번영” 2022-09-27
뉴욕의 장로들이 앞장서 ‘목회자 감사의 달’을 지킨다 2022-09-27
안나산기도원 3대 원장 김영창 목사 “영적인 파수꾼 역할 감당할 터” 2022-09-23
48회기 교협 마지막 실행위, 선거 및 청소년센터 관계문제 현안으로 2022-09-23
미남침례회 한인총회 목회부 이사회, 뉴욕지방회 목회자들 격려와 위로 2022-09-23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2022-09-23
빙햄톤한인침례교회 우상욱 목사 취임감사예배 2022-09-22
뉴저지교협 제36회 정기총회, 회장 박근재 목사/부회장 김동권 목사 2022-09-22
KAPC 뉴욕동노회 제91회 정기노회, 김진형 목사 안수 2022-09-20
뉴욕성령대망회 9월 영성회복집회 “오직 성령으로 충만하라” 2022-09-20
퀸즈한인교회 3회 뉴욕신학세미나, 강사 차준희 교수 2022-09-19
뉴저지선교사의집 탄생, 뉴욕에도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2022-09-19
뉴욕감리교회 50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연다 2022-09-18
제4회 앰배서더 컨퍼런스, 주강사는 톰 우드 박사 2022-09-18
훼이스선교회, 9월 정기예배 및 선교보고 2022-09-17
퀸즈한인교회, 2022 온가족 가을 페스티벌 2022-09-17
이민자보호교회, 19일에 아시안 혐오 범죄 대응 워크샵 2022-09-17
2022년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2022-09-17
베이사이드장로교회, 꾸준한 선교가 열매를 맺습니다 2022-09-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