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일태 이사장, 기도할 때 피조물에 대한 존칭생략을 제안

페이지 정보

탑2ㆍ2022-09-23 05:23

본문

▲[동영상] 김일태 이사장 발언 현장

 

48회기 뉴욕교협(회장 김희복 목사)은 회기내 마지막인 제3차 임실행위원 회의를 9월 21일(수) 오전에 뉴욕교협 회관에서 열었다. 정기총회를 앞둔 회기의 마지막 임실행위원 회의는 늘 뜨거우며, 올해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기자들의 관심을 끈 이색적인 장면들이 여럿 있었는데, 그중에서도 김일태 이사장의 발언에 기자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이 갔다.

 

196271cdc5d0143ae2dd4d304704a1d0_1663925016_97.jpg
 

그 내용을 말하기 전에 김일태 이사장이 어떤 사람인지를 알아야 한다. 매번 시비를 걸어, 발언을 시작하면 또 시작하는구나 라고 인식되는 이사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바위 같은 진중함으로 1년 내내 조용히 교협을 섬기는데 앞장서 왔다.

 

그런 김일태 이사장이 제안한 것은 절대자인 하나님에게 기도할 때에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생략하고, 매 정기총회마다 그것이 지켜지고 있는지 점검하자는 것이었다.

 

무슨 말인가? “기도할 때”에 한하여 피조물인 “~ 목사님” 또는 “~장로님”이라는 호칭에서 “님”을 빼고, 서술어에서도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빼자는 것이다.

 

김일태 이사장은 먼저 잠언 9:10과 시편 111:10 말씀에 같이 나오는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라는 말씀으로 발언을 시작하며 “하나님에 대한 경외”를 강조했다.

 

그리고 초등학교 시절에 할아버지께서 아버지에 대해 물으셨을 때에 어린나이임에도 아버지에 대한 존칭을 빼고 대답했던 것을 나누며 “한국어에는 어법이 있다. 같이 이야기 하는 사람보다 나이가 어리거나 지위가 낮은 사람에게는 존칭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기도하는 것은 하나님과의 독대이다. 그러면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빼야 한다. 그러나 그렇게 하고 있지 않다. 특히 장로님들이 기도할 때 보면 목사님들을 거의 하나님의 수준으로 올려놓는다. 이것이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제안에 대한 배경설명을 했다.

 

회장 김희복 목사가 앞장서 이 안건을 신학윤리위로 보내 연구조사하여 상정하도록 했다.

 

그동안의 관례에 따르면, 신학윤리위에서 연구하여 총회나 임실행위원회에 다시 상정하라고 하는 것은 사실상 문제를 덮는 것과 비슷하다. 덮기 전에 혹시 이번 제안에서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은 없을까?

 

유교적인 사상을 가진 한인교회 목사와 성도들이 기도할 때에 사람의 호칭에서 “님”을 빼는 것이 쉽지 않은 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김일태 이사장의 발언 취지를 다시 한 번 돌아보며 “우리들이 정말 하나님에 대한 경외를 가지고 예배를 드리는지” 점검하는 기회로 삼는 것이 교계와 교회에 유익하고 덕이 된다.

 

또 기도할 때에 피조물에 대한 존칭을 생략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기도의 종류에 따라 바른 기도를 하고 있는지, 하나님께 하는 바른 내용의 기도를 하고 있는지도 고려해 보아야 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24건 1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지역교회부흥선교회, 2023 사모 위로의 시간 및 성탄감사 예배 2023-12-21
뉴욕장로연합회 제14회 정기총회, 황규복 장로 회장 2연임 2023-12-17
퀸즈장로교회, 23년째 연말마다 사랑의 바구니 2023-12-15
성탄메시지: 뉴욕목사회 회장 정관호 목사 “성탄 – 지상 최대의 선물” 2023-12-15
뉴욕/뉴저지 한인침례교지방회, 2023 연합성탄송년모임 2023-12-13
본래의 모습으로 회복된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정기총회 2023-12-12
52회기 뉴욕목사회 이취임식 현장에서는 2023-12-12
52회기 뉴욕목사회 출범 “실추된 목사상을 바르게 세워 나갈 터” 2023-12-12
뉴저지장로교회, 김도완 담임목사의 임기연장 부결 2023-12-11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제4회 정기연주회 2023-12-11
더나눔하우스 감사의 밤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2023-12-11
파이오니아 백운영 목사의 선교사 재파송 2023-12-10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2023년 송년 기도회 2023-12-10
추운 연말 맞아 더나눔하우스에 따뜻한 후원금 이어져, 광염교회 등 2023-12-09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 제 26차 총회 및 신앙도서 독후감 시상식 2023-12-08
국제장애인선교회 2023 장애인의날 행사 2023-12-08
참사랑교회 신용환 담임목사 취임 및 김기철 장로 은퇴 예배 2023-12-08
[한준희 목사] 목회자 위상 회복을 위한 칼럼 (1) 은혜를 아는 자의 … 2023-12-07
최호섭 목사 “성장보다 본질이 중요. 작은 교회의 큰 힘” 2023-12-07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신임 노회장 김귀안 목사의 나무론 2023-12-06
프라미스교회, 감동의 탄자니아와 캄보디아 선교보고회 2023-12-05
뉴욕교협 청소년센터 2023 후원음악회 2023-12-05
뉴저지실버선교회 2024년 정기총회, 이사장과 대표 유임 2023-12-04
웨체스터교회협의회 제27차 정기총회, 회장 임일송 목사 2023-12-04
뉴욕방주교회, 은퇴 및 임직 감사예배 “주님 내가 여기 있사오니” 2023-12-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