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회개 현장”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 개막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감동의 회개 현장”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 개막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12-13 06:15

본문

▲[동영상]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 1일 실황

 

48회기 뉴욕교협(회장 김희복 목사)가 혼신을 다해 준비한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가 12월 12일(주일) 오후 5시 퀸즈한인교회에서 개막됐다. 뉴욕교협은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를 앞두고 40일 릴레이 준비기도를 펼친 가운데 8백여 명이 참가했으며, 3차례 준비기도회를 열었다.

 

1.

 

첫날 집회는 현장과 함께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팬데믹으로 강사를 제외하고 모든 회중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집회에 참가했다. 팬데믹 전과 같이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감동적이며 특징적인 면이 있었다.

 

회장 김희복 목사가 먼저 무릎을 꿇었다. 김 회장은 성회의 문을 여는 회개기도를 통해 교회가 세상을 염려하며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에게 교회를 걱정하게 만드는 오늘날 뉴욕교계의 모습에 대해 무릎을 꿇고 “여러분들의 가슴에 못을 박은 것을 교협 회장으로 사죄한다”고 했다.

 

이번 성회의 주제는 “오직 성령의 회복을”이다, 두 명의 강사 중에 첫 2일을 인도한 최혁 목사(LA주안에교회)는 “회복”에 포커스를 맞추어 5번의 메시지를 전한다. 예배의 회복, 사랑의 회복, 기도의 회복, 믿음의 회복, 섭리의 회복이다. 첫날 집회에서 최혁 목사는 사람의 현장에서 예배의 회복을 강하게 선포하고 회개기도를 인도했다.    

 

첫날 예배는 인도 박마이클 목사(준비위원장), 경배와 찬양 뉴욕모자이크교회 찬양팀, 회개기도 김희복 목사(회장)과 한재홍 목사(증경회장), 성경봉독 김일태 이사장, 찬양 뉴욕장로성가단, 설교 및 회개기도 최혁 목사(강사, LA주안에교회), 헌금기도 송윤섭 장로(뉴욕장로연합회 회장), 헌금송 전성진 안수집사(프라미스교회), 광고 임영건 목사(총무), 축도 김원기 목사(증경회장단 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58011cf6f7e5529bfd9a8f734cf1b750_1639394070_7.jpg58011cf6f7e5529bfd9a8f734cf1b750_1639394071_16.jpg
 

58011cf6f7e5529bfd9a8f734cf1b750_1639394071.jpg
 

2.

 

이번 미스바회개운동은 뉴욕교협의 사업이지만 뜨거운 가슴을 가져 앞장서 달리는 김희복 회장의 기도제목이기도 하다. 김희복 목사는 “미스바를 재현하자”라며 선지자 사무엘의 소리를 듣고 미스바에 모여 부르짖고 금식으로 기도하며 회개하고, 우상과 욕심을 버리고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전쟁에서 승리하고 잃어버린 땅을 찾고 평화가 온 사무엘상 7장의 역사가 뉴욕교계에서도 일어나기를 소원했다.     

 

회장 김희복 목사는 첫날 회개기도를 인도하며 “미스바 회개운동은 하나님이 진행하고 계십니다”라며 “이를 통해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시고 이스라엘이 살았듯이 뉴욕이 살 줄 믿는다”라고 선포했다.

 

김 회장은 “안타까운 것은 세상 사람들이 교회를 걱정한다. 언론사들을 방문해보니 뉴욕 교계, 교협, 목사회를 걱정한다. 이래서는 안되겠다는 가슴을 가지게 되었다. 그래서 오늘 교협 회장으로 무릎을 꿇고 사죄하겠다. 하나님의 영광이 되고, 여러분들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뉴욕 교협과 교계가 되겠다. 사죄하는 마음으로 큰절을 올리겠다”고 했다.

 

그리고 “참 교회, 참 목사가 되도록 하겠다. 교협과 목사회를 사랑해 달라. 48회기가 하나의 밀알이 되겠다. 죽도록 헌신하겠다. 교계를 품에 안고 나가겠다. 동포사회를 위해, 영혼구원을 위해 기도하겠다. 한 번만 더 밀어 달라. 그동안 여러분의 가슴에 못을 박은 것을 교협회장으로 여러분들에게 사죄한다. 정치적인 것이나 감정적인 것이 아니라 뉴욕을 사랑하고, 다시 한 번 교회가 거듭나겠으니 제 절을 받고 마음에 억눌리고 가슴 아픈 것들을 다 풀고 다시 손에 손을 잡고 하나님나라를 위해 달려갔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이어 증경회장 한재홍 목사도 회개기도를 통해 “아버지 하나님 아시지요. 왜 우리가 이렇게 모였는지요. 아버지 하나님, 미스바의 현장이 여기서 이루어지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의 종들과 백성들이 하나님 앞에 모여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세상적인 것을 다 버리고 겸손히 무릎을 꿇었습니다. 이 시간 미스바의 역사가 다시 한 번 일어나게 하소서.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현장이 되게 하소서. 성령께서 역사하여 주셔야겠습니다. 긍휼히 여겨주시옵소서. 다시 한 번 회복시켜 주시옵소서”라고 간절히 기도했다.

 

3.

 

강사 최혁 목사는 창세기 4:1~8 말씀을 본문으로 “예배의 회복”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전했다. “회개”라는 성회 주제에 잘 어울리는 강한 임팩트가 있는 메시지였다.

 

58011cf6f7e5529bfd9a8f734cf1b750_1639394105_27.jpg
 

58011cf6f7e5529bfd9a8f734cf1b750_1639394105_54.jpg
 

최혁 목사는 가인의 예배를 받지 않으시고 아벨의 예배를 받으신 잘 알려진 본문의 말씀을 설교하며, 팬데믹으로 문이 닫힌 한국교회의 예배에 대해 언급했다. 왜 예배받기를 즐거워하시는 하나님께서, 왜 실수가 없으신 하나님께서 왜 2년 동안 바이러스 때문에 교회의 문을 닫으시게 하실까 라고 도전했다. 그런 상황을 방역한다며 한국정부가 기독교를 핍박한다고 보는 것이 아니라 영적인 눈으로 보자며, 하나님께서 왜 모든 예배를 받지 않으시는가를 3가지로 나누었다.

 

최혁 목사는 악하여 자신의 유익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해를 끼치는 사람, 믿음이 없어 하나님의 말씀에 응답하는 희생과 순종이 없는 사람, 사람의 눈은 의식하지만 하나님은 의식하지 못하는 사람의 예배는 받지 않으신다고 했다.

 

최혁 목사는 “이미 예배는 내 삶의 현장에서 시작되며, 주일예배 1시간으로 결정되는 것 아니다”라며 “삶의 현장에서 그런 잘못된 삶을 계속 살면서 1시간 주일예배를 통해 예배를 드린다고 하나님께서 그 예배를 받으시겠냐”고 반문했다. 그리고 목사와 장로의 잘못된 삶의 현장의 예들, 비록 직분은 없지만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바른 삶을 살아가는 성도들의 많은 아름다운 사례를 나누며 도전을 했다.   

 

최혁 목사는 “예배를 주일예배 1시간, 교회로 가두어 놓으면 안된다”고 삶에서의 예배를 강조했다. 그리고 삶의 예배 현장에서 혹시 내가 좀 더 유익을 보고 편안하려고 이웃들이 손해보고 해를 당하지는 않는지, 혹시 하나님의 말씀에 반응하여 즉 순종하여 즐거이 손해라도 감수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생각과 감정에 반응하는 것은 아닌지, 혹시 사람이 아무도 보지 않는 순간에도 하나님께서 보고 계신다는 것을 의식하지 못하는 것은 아닌지 도전했다.

 

4.

 

12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열리는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는 첫날 저녁 집회와 함께 3일간 매일 4번씩 13번의 예배가 드려진다. 새벽 5시30분, 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7시30분이다. 행사라기보다 간절한 예배이며 기도이다. 화요일과 수요일은 박성규 목사(LA주님세운교회)가 8번의 메시지를 전한다.

 

-------------------------------------------------------------------------------------

사진도 기사이다 - 더 많은 사진을 앨범으로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고화질 사진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AfbnKfqkdJRX7UVx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3건 5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노회 등 2년 연속 화상으로 교단들의 신년하례예배 이어져 2022-01-10
RCA교단 보수적 교회들 새해들어 대거 ARC교단으로 이동 2022-01-10
찬양인도자 학교 여는 박종윤 목사 “40여년 찬양인도의 노하우 나눌터” 댓글(1) 2022-01-10
고훈 목사, 하은교회 사임하고 시카고로 목회지 옮겨 2022-01-09
혁명적인 성경 읽기 노하우는 무엇인가? 2022-01-08
2022 신년금식기도성회 폐회 “더 이상 밀리면 안된다” 2022-01-04
[2일] 마원석 학장 “기도가 항상 성공일 수밖에 없는 이유” 2022-01-03
마원석 학장 “하나님의 선교와 성령충만” 2022-01-02
뉴욕교계, 결박을 푸는 신년금식기도성회로 2022년 열어 2022-01-02
“회기의 포커스가 강조된” 뉴욕교협 제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2021-12-30
뉴욕교협, 연말맞아 증경회장 부부들을 초청하여 섬겨 2021-12-28
프라미스교회, 뉴욕선교사의집 구하기에 1만 불 동참 2021-12-28
지역교회부흥선교회, 사모 위로의 시간 및 성탄감사 예배 2021-12-24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 마무리 “어떻게 행사라고 할 수 있나?” 2021-12-23
뉴욕장로연합회 제12회 정기총회, 신임 회장 황규복 장로 댓글(1) 2021-12-22
뉴욕목사회 50회기 이취임식, 그 화제의 현장에서는 댓글(2) 2021-12-22
훼이스선교회 2021년 선교보고 “이런 열매를 맺었습니다” 2021-12-22
워싱턴신학교 뉴욕과 뉴저지 입학설명회 2021-12-21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제2회 정기연주회 2021-12-20
뉴욕센트럴교회 11회 메시야 공연 “마스크를 쓰고서라도” 2021-12-20
프라미스교회, 코로나19 확산 따라 연말연시 예배와 행사 조정 2021-12-18
뉴욕에 코로나19 확산, 다시는 교회 문을 닫는 일이 없어야 2021-12-17
퀸즈장로교회 21년째 사랑의 바구니 “그리스도의 사랑을 담아” 2021-12-16
연말맞아 노숙자 사역단체에 따뜻한 사랑의 손길 이어져 2021-12-16
미남침례회 뉴욕과 뉴저지 한인지방회 연합 성탄축하 및 송년 모임 2021-12-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