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교회가 고령화되고 있다. 33%가 노인, 목회자 평균은 57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교회가 고령화되고 있다. 33%가 노인, 목회자 평균은 57세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11-03 17:22

본문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최근 “평균적인 미국 목회자와 교인이 늙어간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FACT(Faith Communities Today)의 2020년 연구의 결과를 통해 미국교회의 고령화에 대해 다루고 있다. 미주의 한인교회들도 고령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5년 뒤 혹은 10년 뒤 한인교회의 모습이라고 생각하고 기사를 읽으면 경계가 된다. 

 

92acb85c5ec2796ab834ab7bed4ecb00_1635974507_9.jpg
 

1.

 

FACT 연구에 따르면, 2008년 이후 미국교회의 65세 이상의 교인은 5% 증가했다. 물론 이러한 고령화 추세는 미국사회에도 같이 일어나는 추세이지만, 사회보다 교회에서 고령화 증상이 두 배 더 많이 나타난다. 미국 인구조사국의 2019년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17%가 65세 이상이지만, FACT의 연구에 따르면 2020년 미국교회의 교인 33%가 65세 이상 노인이다.

 

이것과 반대적인 흐름이 있는데 이는 교회의 전반적인 쇠퇴를 말해준다. 미국 전체에서 18-34세 사이 청년 성인은 미국 인구의 23%이지만 교회에서는 14%에 불과하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 따르면 이 연령대는 교회에 다니던 십대들이 교회를 떠나는 시기와 일치한다.

 

전체 미국교회의 4분의 1은 적어도 절반은 노인이지만, 주류교단(미국장로교, UMC, 성공회 등) 개신교회는 고령화 비율이 더 높아 42%의 교회는 절반 이상의 교인이 65세 이상이다.

 

2.

 

교인만이 아니라 목회자들도 고령화되고 있다. FACT 연구에 따르면 평균 성직자의 나이는 2000년 50세에서 오늘날 57세로 높아졌다. 다른 연구에서도 비슷한 증가세가 나타났다. FACT 연구는 "많은 목회자들이 은퇴를 연기하고 있으며, 신학교에 등록하는 젊은이들이 줄어들면서 이러한 추세가 조만간 역전될 것 같지 않다"고 분석한다.

 

목회자와 교인이 고령화되는 경향은 서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은 흥미롭다. 목회자가 나이가 많을수록 노인 교인들의 집중도가 높아진다는 것. 45세 미만의 목회자들은 평균 65세 이상인 교인이 27%인 교회를 이끌고 있지만, 노년 목회자들은 40%가 노인인 교회에서 목회를 한다.

 

FACT 보고서에 따르면, 연로한 목회자와 교인의 3분의 1 이상이 노인인 교회는 더 오래전에 설립된 교회일 가능성이 높다. 이 3가지 연령 요인은 회중이 변화할 가능성이 적고, 영적 활력이 감소하고, 새로운 회원을 찾고자 하는 욕구가 적고, 지난 5년 동안 성장하지 않은 것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한다.

 

3.

 

이러한 추세에 대한 FACT 보고서의 마지막 분석은 흥미롭다.

 

단순히 젊은 교인이 더 많다는 것이 쇠퇴하는 교회를 고치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며, 나이가 많은 교인이나 목사가 있는 것이 나쁜 것도 아니라는 점에 주의를 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보고서는 "교회에서 노인들은 절대적이고 필수적이며, 가장 충실하고 헌신적인 참가자이며, 헌신적인 자원 봉사자이며, 강력한 재정 기부자일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영적 지혜와 역사를 위한 그릇"이라고 말한다.

 

나이가 들었다고 자동으로 젊은 목회자들보다 열등한 것도 아니라며 노년 목회자들의 장점을 소개한다. 65세 이상의 노년 목회자들은 경험이 많을 뿐만 아니라, 회중과 잘 어울리고, 갈등이 적고, 재정 상황도 안정됐으며, 젊은 목회자들만큼 혁신적일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한다.

 

그래서 교회들의 목표는 정년에 도달한 교인과 목사를 몰아내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강점을 활용하고, 젊은 성인들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일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2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4 다민족선교대회 강사 황영송 목사 / 주제 “세상의 변화와 대응하… 새글 2024-07-19
뉴욕교협 리스크 - 또 회원 2명 제명, 과정 논란가운데 교계분열 심화 댓글(2) 새글 2024-07-19
미동부 최초의 전문 교회음악 대학, 도미니 교회음악 대학(원) 개교 새글 2024-07-16
뉴욕교협 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두 회원을 제명할 것을 상정한다” 새글 2024-07-16
바울신학대학원 제1회 졸업식 열려 “바른 신앙은 바른 성경해석에서” 2024-07-15
강사 김홍양 목사 / 2024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 8월 23~26… 2024-07-13
뉴욕목사회 증경회장 김월조 목사 장례예배 “디아스포라 개척자” 2024-07-11
뉴저지동산교회 설립 39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4-07-09
뉴욕베데스다교회 김원기 목사 감독으로, 담임목사는 정헌영 목사 2024-07-09
뉴잉글랜드은혜장로교회, 4대 김인집 담임목사 위임예배 - 7월 21일 2024-07-08
지역을 감동시킨 산돌교회의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무료 섬머 캠프 댓글(1) 2024-07-08
국제사랑재단 미주동부지회, 배영만 목사 초청 간증집회 2024-07-08
기감 동북부지방 ‘제2회 Encounter Retreat’ 다음세대에 큰… 2024-07-04
뉴욕교협, 두 회원 제명을 결정할 7인 조사위원회 구성 2024-07-04
제52회기 뉴욕목사회 친목야외예배 “푸른 하늘이 높았다” 2024-07-02
하나님의성회뉴욕신학대학(원) 제44회 졸업식 2024-07-02
두나미스신학교 제14회 학위수여식 현장에서는 2024-07-02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참 친구 되신 예수님을 통해 믿음의 세대들이 … 2024-07-01
퀸즈제일교회 28년 목회 마치고 황상하 목사 은퇴감사예배 2024-07-01
[신영 특별기고] 300용사부흥단 정주갑 목사 6.25 한국전쟁 연합추모… 2024-06-3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 16차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개최 2024-06-29
웨스트체스터연합교회의 뜨거운 여름, 부흥사경회와 화요찬양예배 2024-06-27
뉴욕교협 2가지 재정현안 - 린이 걸렸다, 간사 퇴직금은? 2024-06-26
2024년 뉴욕할렐루야대회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2024-06-25
뉴욕수정교회 제13회 미션콘서트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선교에 동참” 2024-06-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