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뉴욕과 뉴저지에서 집회 열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전광훈 목사, 뉴욕과 뉴저지에서 집회 열어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10-18 08:01

본문

최근 퓨 리서치가 발표한 조사는 17개 선진국의 내부 갈등 정도를 다루고 있다. 결과를 보면 한국은 갈등의 국가라 할 만하다. 국민간의 정치적인 갈등은 90%로 미국과 함께 1위, 인종간 갈등은 57%로 미국과 프랑스에 이어 3위, 종교간 갈등은 61%로 1위, 도시와 농촌간 갈등은 43%로 1위이다.

 

26dd0e83093dcb2dc2f9e01c27d3c04b_1634584079_51.jpg
▲뉴욕에 도착후 바로 포트리에 있는 자유공원(Freedom Park)으로 이동하여 한국전쟁 기념비 앞에서 헌화하는 전광훈 목사

 

한국 교계 및 정치의 극단에 있는 국민혁명당 대표 전광훈 목사가 10월 18일(월) 오전 11시 뉴욕에 도착했다.

 

전광훈 목사는 19일(화) 저녁 6시 30분 뉴저지 포트리 더블트리 호텔에서 뉴저지 자유연대 주최로 '뉴저지 한인 지도자 포럼'에 참석하고, 이어 20일(수) 오후 5시 뉴욕 그레잇넥 레오나드 팔라조 연회장에서 뉴욕자유연대가 주최하는 '뉴욕 광화문 국민대회'에 참석해 미동부 지역의 우파 교민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진다.

 

1.

 

뉴욕 일원의 여러 목사들이 우파적인 정치활동에 관여하고 있으며, 이번 전광훈 목사의 뉴욕과 뉴저지 집회를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있다.

 

전광훈 목사는 한국교계의 주시 대상이다. 지난 9월 열린 총회에서 예장 고신은 전광훈 목사에 대해 "이단성이 있다"며 교류와 참여를 금지한다고 결정했다.

 

이에 앞서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들은 "전광훈 목사의 언행으로 인하여 한국교회의 신뢰와 전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한국교회의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특히 "'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죽어…'라는 말과 그 발언의 동기가 '성령충만으로 인한 것'이란 말은 반성경적이며, 비신앙적이며, 비신학적"이라고 비판하며 "위와 같은 발언들이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혼란과 피해를 주고 있다. 전광훈 목사는 비성경적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e987edc90999f3806811bcfa1bd599a3_1634646449_21.jpg
 

2. 

 

행사 주최측 보도자료에는 전광훈 목사를 “구국의 선지자”라고 호칭하고 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는 이번 뉴욕과 뉴저지 집회에서 한반도 평화법안과 종전선언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문재인 정부의 고려연방제 음모를 분쇄하여 자유 민주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회복하고 시장경제와 한미동맹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세계 정상 국가로 다시 성장하기 위해 해외 자유 우파 동포들이 단결해야 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또한 전광훈 목사는 이번 동부 지역 집회를 통해 자유 우파 세력 결집을 통한 정권교체의 역사적 사명을 이루기 위해 국민혁명당을 창당한 이유와 향후 당의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해외 동포들의 지지와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의 미동부 지역 방문에는 광화문 국민대회의 주역들인 웅천 스님과 이계성 카톨릭 지도자 대표, 그리고 국민혁명당 고문 김학성 박사, 이동호 사무총장, 정영호 정책위 의장과 당 대표 특보 강연재 변호사 등 국민혁명당의 핵심 지도부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정영호 의장은 전광훈 목사 일행보다 먼저 들어와 뉴욕 및 뉴저지 국민대회를 준비했다. 

 

전광훈 목사는 뉴욕 및 뉴저지 일정을 마치면 21일 워싱턴 DC로 출발해 미의회 상하 의원들을 만난다. 전 목사는 이 만남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와 적화통일 야욕이 포기되지 않는 한 한반도 평화법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은 오히려 한반도 평화를 무너뜨리고 공산화로 가는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강조할 것이라고 보도자료는 소개하고 있다. 이어 전광훈 목사는 LA로 이동해 광화문 국민대회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687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장로성가단, 단장 이취임식 및 2022년 신년감사예배 2022-02-03
뉴욕실버선교회, 2022년 신년하례 및 기도회 2022-02-02
뉴욕교협, 초유의 “1분기 감사 예배 및 기도회” 개최 2022-02-02
뉴욕장로연합회, 제12대 회장과 이사장 이취임식/2022 신년감사예배 댓글(1) 2022-01-31
뉴저지초대교회 박형은 담임목사 사퇴의사 밝혀 댓글(1) 2022-01-30
“나라 밖에서 찾은 나의 나라-뉴욕한인교회 100년” 시사회 2022-01-29
뉴저지교협 2022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2022-01-26
조병호 박사 통성경 뉴욕 목회자세미나 “성경 한 권이면 충분” 2022-01-21
한기부 뉴욕지회 영성회복 및 복음통일 구국기도회 및 시무예배 2022-01-20
뉴저지교협 임시총회 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2022-01-19
KAPC 뉴욕동노회 대면 신년예배 “하나님의 음성을 듣자” 2022-01-19
오미크론을 극복한 뉴욕교협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2022-01-17
다이어트 해서 다시 돌아온 뉴욕교협 주소록 2022-01-16
사역 임시중단 뉴욕선교사의집 위한 한인교회들의 지원이어져 2022-01-15
더나눔하우스 거액 기부금은 모두 약한 자에게서 온다 2022-01-15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와 미시오신학교, 공동학위 제공 MOU 2022-01-1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2년 신년하례예배 2022-01-13
하나님의성회 성장 이끈 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2022-01-13
뉴욕교협 2022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준비기도회 2022-01-13
AG 동중부 및 동북부 지방회 연합 2022년 신년하례 감사예배 2022-01-12
유태웅 목사, ‘카페가 교회가 된 곳’에서 23일부터 예배 시작 2022-01-11
뉴욕노회 등 2년 연속 화상으로 교단들의 신년하례예배 이어져 2022-01-10
RCA교단 보수적 교회들 새해들어 대거 ARC교단으로 이동 2022-01-10
찬양인도자 학교 여는 박종윤 목사 “40여년 찬양인도의 노하우 나눌터” 댓글(1) 2022-01-10
고훈 목사, 하은교회 사임하고 시카고로 목회지 옮겨 2022-01-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