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미국교회에서 일어난 6가지 주요 변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20년간 미국교회에서 일어난 6가지 주요 변화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10-04 10:37

본문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최근 “미국교회에서 일어난 6가지 주요 변화”라는 주제의 분석을 통해 지난 20년간 미국교회에 일어난 변화에 다루고 있다. 

 

68693ebe8728f1545afe1b4eb79b7b0c_1633358205_17.jpg
 

라이프웨이는 “지난 20년 동안 미국 사회와 교회는 상당한 도전을 겪었고 상당한 변화가 있었다”라며 “팬데믹은 교회에 큰 변화와 도전을 가져왔지만 많은 변화는 팬데믹 훨씬 이전에 시작되었다”고 했다.

 

그리고 NCS(National Congregational Study)의 자료를 통해 1990년대 후반부터 미국교회에 일어난, 지역을 넘어 전국적인 6가지 변화를 소개했다.

 

1. 교인들의 인종이 더 다양해졌다.

 

최소 교인의 80%가 백인인 미국교회는 1998년 71.2%이었지만 2018년 53.4%로 감소했다. 미국교회는 인종적으로 더 다양해졌다는 의미이다.

 

20년 전만 해도 히스패닉 교인이 있는 교회는 33%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제 과반수(51%)의 교회가 적어도 한 명의 히스패닉이 회중으로 있다. 마찬가지로, 1998년에는 17.9%의 교회가 지난 5년 동안 미국으로 이민 온 이민자가 있다고 했지만, 20년 뒤에는 27.7%로 높아졌다. 아시아인 또는 태평양 섬 출신 교인이 있는 교회의 비율도 17.9%에서 27.7%로 증가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연구에 따르면, 교회 회중이 주로 하나의 인종 또는 민족 그룹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 비율이 2013년 86%에서 2017년 81%으로 줄어들었다. 또 미국 개신교 목사의 80%는 교회가 인종 다양성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했다.

 

NCS에 따르면 이렇게 증가된 회중의 다양성은 교회 주변 커뮤니티의 다양성과 같이 한다. 1998년에는 교회의 4분의 1(25.4%)이 적어도 이웃의  5%가 히스패닉이라고 했지만, 20년 뒤인 오늘날에는 59.6%로 증가했다.

 

2. 교인들의 학력이 높아졌다

 

적어도 대학 학위를 가진 교인의 비율은 지난 20년 동안 15.4%에서 30.4%로 거의 2배로 증가했다. 교회를 넘어 미국 전체 인구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대학 학위를 가진 미국 성인의 비율은 32.1%이다. 약 10년 전에는 27.5%였다. NCS에 따르면 당시 교인이 대학 학위를 가진 비율은 20%으로 미국 평균보다 낮았다.

 

라이프웨이는 흥미로운 분석을 내놓았는데, 교인들의 학력이 높아졌다는 것은 교회가 학력이 높은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일을 더 잘 하고 있다는 의미가 아닐 수도 있다는 것. 오히려 학력이 낮은 사람들과 연결하는 데 교회가 점점 더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나타낼 수 있다고 분석한다.

 

일반 사회조사(General Social Survey)에 따르면, 교육을 덜 받은 사람들은 교회를 기피할 가능성이 높다. 고졸(34%)이나 고졸이하(29%)는 대학에 다닌 사람(24%)보다 교회에 다니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다.

 

3. 교회들이 정치적으로 덜 보수적이 되었다.

 

NCS에 따르면, 이제 자신의 교회를 정치적으로 보수적이라고 할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1998년에는 62%의 교회가 정치적으로 "보수적인 편"이라고 했으며, 30.6%는 "중도", 7.4%는 "진보적인 편"이라고 했다. 하지만 최근 조사에서 정치적으로 보수적이라고 한 교회는 45.8%로 떨어졌다. 정치적 중도는 39.1%, 진보는 15.1%로 두 배 증가했다.

 

다행인 것은 정치적인 성향이 변화했다고 신학까지 변화하지 않았다. 미국교회는 20년 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신학적으로 보수적이라고 말할 가능성(54.1%)이 높다. 목회자들은 1998년(76.2%)보다 오히려 현재(82.3%)가 성경이 무오하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더 높다.

 

4. 교회들이 더 도시에 몰렸다.

 

미국교회들이 수십 년 동안 도시에 교회를 개척하는데 중점을 둔 결과, 도시 지역 교회는 1998년 41.8%에서 오늘날 59.8%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골 지역에 교회는 43.4%에서 24.7%로 감소했다. 교인들도 도시에 훨씬 더 집중되어 있다. 미국 교인 4명 중 3명 이상(76.9%)은 자신의 교회가 도시 지역이라고 답한 반면, 13.1%는 시골 지역에 있다고 답했다.

 

5. 교인들이 음주에 더 개방적이 되었다.

 

적당히 술을 마시는 사람들에 대한 교회 회원 자격이나 지도력에 제한을 두는 교회는 오늘날 거의 없다. 2000년대 초반에는 71.7%의 교회가 그랬지만, 이제는 무려 84.7%가 술을 문제로 삼지 않는다. 적당한 음주를 하는 사람이 리더십 직책을 맡을 수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52.6%에서 64.5%로 증가했다.

 

2017년 라이프웨이 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인의 41%가 술을 마신다. 이는 2007년 39%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같은 기간, 성경에는 사람들이 음주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씀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9%에서 23%로 줄어들었다. 2017년에는 교인의 55%가 술을 죄 없이 마실 수 있다고 성경이 말씀한다고 했으며, 87%는 성경이 사람들이 절대 술에 취해서는 안 된다고 말씀한다고 믿는다.

 

6. 교회들이 더 많은 기술을 사용한다.

 

기술이 더욱 보편화됨에 따라 대부분의 교회가 웹사이트와 소셜 미디어를 가지게 되었다. 1998년에는 17.1%의 교회가 웹사이트를 가지고 있었지만, 이제 71.6%이다. 2012년에 교회의 25.5%가 페이스북을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은 72.5%로 증가했다.

 

2017년 라이프웨이 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 교회는 웹사이트(84%)와 페이스북 페이지(84%)를 소유했다. 2010년에는 절반 미만(47%)이 페이스북을 가지고 있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89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선교사의집 긴급 기자회견 “건물유지위해 최소 40만 불 필요” 새글 2021-10-27
무엇이 백석 미주동부노회 정기노회를 특징 있게 만드나? 새글 2021-10-27
미국교회의 평균 예배참석 인원은 65명, 한인교회는? 새글 2021-10-26
웨체스터장로교회 19주년 임직감사예배, 첫 장로 임직 새글 2021-10-25
베이사이드장로교회, 특별 새벽부흥회 “내가 행한 표징을 전하라” 새글 2021-10-25
박문근 목사, 87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새글 2021-10-25
장동신 목사의 정정보도 요청, 뉴저지교협 제35회 정기총회부터 혼란 새글 2021-10-25
뉴욕교협 제48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오직 성령으로 회복을!" 새글 2021-10-24
“감사 그것도 특별한 감사” 패밀리터치 20주년 갈라 2021-10-22
초스피드 48회기 뉴욕교협, 신임 임원들과 기자들의 상견례 2021-10-21
월드허그파운데이션, 한인 입양인 7명에게 시민권 취득위한 도움 제공 2021-10-21
조진모 목사 “복음 전달자가 하기 쉬운 오류는 무엇인가?” 2021-10-21
전광훈 목사가 뉴욕교계 목회자들과 모임에서 한 발언들 2021-10-20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제32회 정기총회 2021-10-20
예수교미주성결교회 제19회 정기총회 “하나님,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 2021-10-20
RCA교단, 성소수자 안수 및 동성결혼 이슈로 분열하고 재편성 2021-10-20
뉴욕교협 이사회 제35회 정기총회, 김일태 이사장 선출 2021-10-20
지역교회부흥선교회, 랭커스터 성극 퀸 에스더 관람 2021-10-19
올해도 열린다! 2021 청교도 신앙회복 온라인 부흥회 2021-10-19
전광훈 목사, 뉴욕과 뉴저지에서 집회 열어 2021-10-18
찬양교회 허봉기 목사의 후임은 노승환 목사, 반대 0표 댓글(1) 2021-10-17
퀸즈장로교회 건축바자회, 차세대와 다민족을 위한 예배당 건축 마무리위해 2021-10-16
48회기 뉴욕교협(회장 김희복 목사) 발 빠르게 회기 청사진 제시 2021-10-16
뉴저지교협, 다시 ‘목사 부회장 후보’ 등록절차 시작 2021-10-16
더나눔하우스, 집단 상담을 통해 입소자의 정신적 어려움 극복해 2021-10-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