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어디든지 가서 찬양을 합니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어디든지 가서 찬양을 합니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9-04 04:53

본문

뉴욕교계에서 크로마하프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2006년에 창단된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이 뉴욕과 뉴저지의 각종 교계와 교회의 행사에서 연주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뉴욕교협 할렐루야대회와 신년하례회, 그리고 각종 교계단체 이취임식 등에서 연주했다.  

 

8cfd6917def5c430bfeb654a8153ffc8_1630745624_07.jpg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회장 이진아 목사는 “성경 구약에 나온 다윗이 수금을 타고 연주한 것이 바로 크로마하프”라고 설명한다.

 

이진아 목사의 설명에 따르면, 크로마하프(Chromaharp)란 학술적인 명칭으로는 오토하프(AutoHarp)라고도 하며 음색이 곱고 아름다운 멜로디 및 화음 악기이다. 미국에서는 기타(Guter), 벤죠(Banjo), 만도린(Mandorin) 등과 함께 자주 연주 되었고, 미국의 초등학교 음악 교재에 교육용 악기로 지정되면서부터 세계적으로 연주 붐이 일어났다. 특히 다른 악기보다 배우기기 쉽고, 다양한 연주법으로 연주하기 때문에 음악적 분위기가 흥미롭다. 또 세 옥타브(Octave)의 음역은 다른 어떤 악기와 합주해도 실내악적인 효과를 낸다.

 

이진아 목사의 크로마하프와의 첫 만남은 30년이 넘는다. 한세대학교 종교음악과 졸업한 이 목사는 한국 최초 하프제조자이며 연주자인 신태수 선생으로부터 1985년에 직접 사사를 받고 1988년에 지도강사 자격증을 땄다.

 

삼익악기 이효익 사장은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였고, 본당에 파이프오르간을 헌정하기도 했다. 당시 신태수 선생이 삼익악기에 공헌하며 크로마하프를 만들어 한국에 10만 명 이상에게 보급이 되었다. 크로마하프의 청아한 목소리에 반한 이진아 목사는 직접 신태수 선생에게 부탁하여 지도를 받았다. 이후 교인들을 지도하여 1990년 예술의전당 연주발표회를 시작으로 국회의사당, 한국교단총회, 부흥회, 선교지 교회 등을 포함하여 500회 이상 연주를 했다.

 

크로마하프는 악기자체가 화음악기이다 보니 바이올린이나 피아노처럼 선명한 멜로디를 내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기에 이진아 목사는 그것을 극복하는 연주 노하우를 알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다 보니 더욱 실력이 깊어지고 그때 얻은 노하우로 크로마하프 멜로디 주법과 찬양주법을 지도했다.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은 이만호 목사를 단목으로 하여 2006년도에 창단됐다. 처음에는 교인들을 중심으로 지도를 했지만, 교계의 연주를 통해 그 소리에 반하여 가르쳐 달라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뉴욕과 뉴저지의 각종 교계와 교회의 행사에서 연주했다. 또 요양원 등 찬양의 감동과 기적이 필요한 곳을 찾아 연주를 하였으며, 크로마하프의 붐이 일어나 3년 전에는 한국이 있는 단체가 와서 카네기홀에서 150명이 크로마하프를 연주하는 일도 있었다.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회장이기도 한 이진아 목사는 “그동안에는 비공개적으로 모집을 했는데 이번에 회원들이 모두 원하여 이제는 공개적으로 단원들을 모집하게 되었다”라며 제4기 단원을 선착순 30명으로 9월 30일까지 모집한다고 소개했다.

 

이진아 회장은 “찬양선교단체로서 하나님께서 가라 하시면 어디든지 가서 연주를 한다. 함께 협력하여 봉사하기를 원하시는 분들은 언제든지 연락을 해 달라”고 말한다. 단원교육을 위해 주중반, 주일오후반, 줌(ZOOM)반이 있으며, 정기연주회도 열린다. 입단문의는 회장 이진아 목사(718-406-7577)나 단장 손옥아 권사(917-922-5746)에게 하면 된다.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New York Chromaharp Playing Association) 

주소: 82-24 Winchester Blvd. Queens Village, NY 11427

이메일: usfgc@hotmail.com

전화: 회장 이진아 목사(718-406-7577), 단장 손옥아 권사(917-922-574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89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선교사의집 긴급 기자회견 “건물유지위해 최소 40만 불 필요” 새글 2021-10-27
무엇이 백석 미주동부노회 정기노회를 특징 있게 만드나? 새글 2021-10-27
미국교회의 평균 예배참석 인원은 65명, 한인교회는? 새글 2021-10-26
웨체스터장로교회 19주년 임직감사예배, 첫 장로 임직 새글 2021-10-25
베이사이드장로교회, 특별 새벽부흥회 “내가 행한 표징을 전하라” 새글 2021-10-25
박문근 목사, 87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새글 2021-10-25
장동신 목사의 정정보도 요청, 뉴저지교협 제35회 정기총회부터 혼란 새글 2021-10-25
뉴욕교협 제48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오직 성령으로 회복을!" 새글 2021-10-24
“감사 그것도 특별한 감사” 패밀리터치 20주년 갈라 2021-10-22
초스피드 48회기 뉴욕교협, 신임 임원들과 기자들의 상견례 2021-10-21
월드허그파운데이션, 한인 입양인 7명에게 시민권 취득위한 도움 제공 2021-10-21
조진모 목사 “복음 전달자가 하기 쉬운 오류는 무엇인가?” 2021-10-21
전광훈 목사가 뉴욕교계 목회자들과 모임에서 한 발언들 2021-10-20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제32회 정기총회 2021-10-20
예수교미주성결교회 제19회 정기총회 “하나님,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 2021-10-20
RCA교단, 성소수자 안수 및 동성결혼 이슈로 분열하고 재편성 2021-10-20
뉴욕교협 이사회 제35회 정기총회, 김일태 이사장 선출 2021-10-20
지역교회부흥선교회, 랭커스터 성극 퀸 에스더 관람 2021-10-19
올해도 열린다! 2021 청교도 신앙회복 온라인 부흥회 2021-10-19
전광훈 목사, 뉴욕과 뉴저지에서 집회 열어 2021-10-18
찬양교회 허봉기 목사의 후임은 노승환 목사, 반대 0표 댓글(1) 2021-10-17
퀸즈장로교회 건축바자회, 차세대와 다민족을 위한 예배당 건축 마무리위해 2021-10-16
48회기 뉴욕교협(회장 김희복 목사) 발 빠르게 회기 청사진 제시 2021-10-16
뉴저지교협, 다시 ‘목사 부회장 후보’ 등록절차 시작 2021-10-16
더나눔하우스, 집단 상담을 통해 입소자의 정신적 어려움 극복해 2021-10-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