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우리교회의 도전, 신학생과 교역자 헌신 및 비전 주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우리교회의 도전, 신학생과 교역자 헌신 및 비전 주일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1-08-20 16:12

본문

1. 

 

한인 이민자들의 감소가 동포사회 뿐만 아니라 한인교회의 미래에도 암울한 먹구름을 예고하는 징표이다. 다른 증거도 있다.

 

더불어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지는 않지만, 미국과 한국의 신학교들에 지원하는 신학생들의 숫자가 드라마틱하게 감소하는 것 또한 시대를 해석하는 한 통계이며, 교회를 향한 경고이다. 교회와 사회의 섬길 수 있는 영적 지도자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실제적으로 아멘넷에서는 주일학교와 중고등부 사역자 등 차세대 지도자 구인광고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 분야는 다른 분야에 비해 구인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0e1580cf1df85f687746adeb44ada12e_1629490276_43.jpg
 

이런 가운데 뉴욕우리교회는 처음으로 신학생과 교역자 헌신 및 비전주일을 2021년 8월 8일 정하여 예배를 드렸다. 교회의 교역자들과 신학생들이 특송을 하기는 했지만 이들이 이날의 주인공이 아니었다. 뱃속 아기들부터 어린이들과 청소년들과 청년들 그리고 장년에 이르기까지 하나님 나라에 헌신할 신학생과 교역자가 되는 소명의 기회를 가졌다. 그 결과 어린이 12명, 청소년들과 청년들 6명 등 총 18명이 콜링에 응답했다.

 

조원태 목사는 “앞으로 1년에 한 번씩 신학생 및 교역자 소명을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려고 한다. 또한 하나님의 부르심은 단지 목회자일 뿐 아니라, 우리의 삶 전 영역이기 때문에 단지 직업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기회와 훈련을 지속적으로 가질 예정이다”고 소개했다.

 

2.

 

뉴욕우리교회는 8월 15일 주일에는 타인종 홈리스 자녀들의 대학입학을 축복하는 초청예배를 드렸다.

 

0e1580cf1df85f687746adeb44ada12e_1629490288_29.jpg
 

0e1580cf1df85f687746adeb44ada12e_1629490288_52.jpg
 

웨체스터 지역에서 홈리스 가정에서 자녀들 6명이 대학에 입학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준비한 예배였다. 뉴욕우리교회 EM 주관으로 드려진 주일예배에서 EM 청년들은 홈리스 가정 대학 입학생 6명에게 소정의 장학금과 함께 6대의 노트북을 대학입학 선물로 예배를 드리는 동안 전달했다.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뿐만 아니라 아프리칸 아메리칸들인 부모들도 예배에 참석했으며, 학생들을 섬기는 레이놀드 목사가 이날 설교를 했다.  

 

조원태 목사는 “인자가 머리 둘 곳이 없다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어떤 성경에서 홈리스(homeless)로 번역한 것을 보았다. 엄밀히 예수님도 홈리스이셨고, 우리의 집을 예비하러 가신다 하셨다. 예수님의 섬김 안에서 우리 모두는 한 가족임을 느낄 수 있는 사랑의 예배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86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예일장로교회, 45명의 교회일꾼을 세우는 대규모 임직식 2021-09-27
효신교회, 97%의 찬성으로 제3대 이경섭 담임목사 결정 2021-09-26
박준섭과 이권재 목사 안수 / 해외한인장로회 뉴저지노회 2021-09-26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9월 기도회 2021-09-26
“지붕을 뚫는 선교적 장애사역” 2021 장애사역 컨퍼런스 열려 2021-09-26
2021년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하나님의 집으로 돌아가라” 2021-09-25
뉴욕교협 부회장 후보 등록 - 이준성, 박태규, 김명옥 목사 2021-09-24
이상목 목사 "성령님이 교회를 떠나면 남는 것은 종교뿐" 2021-09-24
은사주의자와 칼빈주의자가 서로를 필요로 하는 이유 2021-09-24
현영갑 목사의 캐스트 어웨이, 그리고 7권의 책 저술 서원 2021-09-22
제5차 KAPC 목회와 신학 포럼 "박영선 목사의 설교 이야기" 2021-09-22
뉴욕동노회 제89회 정기노회, 최진권과 이승엽 목사안수 2021-09-22
황상하 목사 “목사는 영적 역량을 갖추기 위해 노력해야” 2021-09-22
뉴욕성실장로교회 이길호 목사 후임은 차석희 목사 2021-09-21
뉴욕영락교회 헌당예배 "주님이 주신 선물" 간증 2021-09-20
글로벌뉴욕한인여성목, 제2회 이웃사랑 찬양축제 2021-09-20
퀸즈한인교회, 온가족 가을 페스티벌 현장에서는 2021-09-18
정성욱 교수 “만인 선교사론과 만인 신학자론” 주장의 이유 2021-09-18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2021 가을학기 신앙수련회-강사 정성욱 교수 2021-09-18
뉴욕권사선교합창단 20주년 감사예배 및 출판기념회 2021-09-17
청소년센터(AYC) 정기 이사회, 차기 대표 선출 놓고 고민 2021-09-16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제38회 정기총회 2021-09-16
UPCA 동북노회, 한창희 최윤혜 목사임직 - 명 축사와 권면 2021-09-16
고 김정국 목사 장례,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으로 2021-09-15
해외한인장로회 뉴저지노회 “획기적인 연합 온라인 주일학교” 개설 2021-09-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