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회들이 기도해야 할 LGBT에 대한 통계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주한인교회들이 기도해야 할 LGBT에 대한 통계들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7-10 19:16

본문

지난 6월은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한지 6년이 되는 해였다. 최근 다시 성정체성 이슈가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최근 미국 여권과 뉴욕주 운전면허증에 남성과 여성 외에도 제3의 성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으며, 도쿄 올림픽에 트랜스젠더 선수가 참가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b07a9615990b8d1c98651758d0698052_1625958893_02.jpg
 

미주 한인교회들이 미국의 영적인 상황을 놓고 기도하지만, 구체적인 실상은 잘 모른다. 여기에 미국의 LGBT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들이 있다.

 

1.

 

갤럽의 지난 2월 자료에 따르면, 미국 성인 중에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의 비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 2020년에는 미국 성인의 5.6%가 됐다. 2012년에는 그 비율이 3.5%였다. 현재 미국인의 86.7%만 자신이 이성애자라고 말하고 있다. 

 

LGBT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LGBT 대다수(54.6%)는 양성애자이다. 또 게이 24.5%, 레즈비언 11.7%, 트랜스젠더 11.3%이다. 이 비율을 미국 성인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로 바꾸면 미국 성인의 3.1%는 양성애자, 1.4%는 게이, 0.7%는 레즈비언, 0.6%는 트랜스젠더로 구분된다.

 

LGBT가 증가하는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젊은 세대들의 변화 때문이다. LGBT 비율이 Z세대(1997-2002년생)에는 15.9%에 달한다. 이어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 9.1%, X세대(1965-1980년생) 3.8%, 베이비붐 세대(1946~1964년생) 2%이다.

 

LGBT 비율이 가장 높은 Z세대 LGBT의 대다수(72%)는 자신이 양성애자라고 말한다. 또 여성(6.4%)이 남성(4.9%)보다 LGBT라고 말할 가능성이 더 높다. 여성은 4.3%는 양성애자, 1.3%는 동성애자로 식별된다. 남성의 경우 2.5%가 동성애자로, 1.8%는 양성애자로 구별된다.

 

2.

 

갤럽은 트랜스젠더 문제에 대한 미국인들의 견해를 소개했다. 미국인들은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에 대해서는 지지하지만, 대다수는 현재의 성 정체성보다는 출생한 성별로 스포츠에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갤럽이 2021년 5월에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대다수(66%)는 공개적으로 트랜스젠더의 미군 복무에 찬성했지만, 2019년 71%보다 약간 감소했다. 이 결과는 트럼프 행정부의 트랜스젠더의 군복무를 금지 정책을 바이든 행정부가 뒤집은 지 몇 주 후에 나온 것이다.

 

또 미국인의 대다수(62%)는 트랜스젠더 선수가 출생한 성별에 해당하는 스포츠 팀에서만 뛰도록 허용되어야 한다고 말했고, 반대로 34%는 현재의 성별 정체성과 일치하는 팀에서 뛸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 문제는 수십 개의 미국 주 의회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미국의 5개주는 남성으로 태어난 트랜스젠더 소녀가 여자 스포츠 팀에서 뛰는 것을 금지시켰다.

 

3

 

퓨 리서치는 최근 기사에서 동성 결혼자와 이성 결혼자의 차이를 소개하여 주목을 받았다. 2021년 초, 미국 인구조사국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미국에는 568,000명의 동성결혼 커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 결혼자들은 이성 결혼자보다 교육 수준이 높고 연소득이 높다. 학사 학위 이상을 가지고 있는 비율은 50% 대 38%로 동성 결혼 남성이 12% 더 높지만, 여성들의 차이는 2%에 불과하다. 연간 가구소득은 2019년 132,300불 대 90,700불로 동성 결혼 남성이 훨씬 높았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는 101,900불과 91,100불로 차이가 남성이 비해 적었다.

 

취업률은 이성 결혼의 남성이 동성 결혼의 남성보다 취업 가능성이 더 높은 반면 (89% 대 80%) 여성의 경우 그 반대로 동성 결혼 여성 (76%)이 이성 결혼 여성(72%)에 비해 취업률이 더 높다.

 

동성 결혼 남성의 인종적, 민족적 프로필은 이성 결혼 남성과 비슷하지만 여성들 간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동성 결혼 여성은 이성 결혼 여성보다 비히스패닉 백인일 가능성이 더 높으며(69% 대 63%), 아시안이나 히스패닉일 가능성이 낮다. 동성 결혼을 한 남녀 모두 이성 결혼을 한 커플보다 인종이나 민족이 다른 사람과 결혼 할 가능성이 더 높다.

 

동성 결혼과 이성 결혼의 성인 간에는 가족 구성에도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이성 결혼을 한 남성과 여성은 동성 결혼을 한 사람보다 18세 미만의 자녀와 함께 살 가능성이 훨씬 더 높다. 이성 결혼 남성은 약 57%이지만 동성 결혼 남성은 9%에 불과했다. 이성 결혼 여성의 57%은 자녀와 함께 살고 있으며 동성 결혼 여성(28%)의 약 2배에 달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23건 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1년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이렇게 열립니다 2021-09-09
류응렬 목사 “청중을 깨우는 10가지 설교 전달법” 2021-09-09
뉴저지 리빙스톤교회, 드류신학교 유학 미래의 목사들 섬겨 2021-09-09
할렐루야대회 강사 양창근 선교사 “뉴욕이여 일어나라” 2021-09-08
추첨 통해 경품 제공 - 호산나전도대회 참가 회중 대상 2021-09-08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남노회 제21회 정기노회 2021-09-08
뉴저지교협 회장 후보 고한승 목사, 부회장 후보 육민호 목사 2021-09-08
허리케인 같은 성령의 능력이 임하는 호산나전도대회 2021-09-07
뉴저지 한소망교회, 노진준 목사 초청 말씀집회 열린다 2021-09-0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제89회 정기노회 2021-09-07
김용익 목사가 눈물로 호소한 "마지막 때의 목회자상" 2021-09-05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어디든지 가서 찬양을 합니다” 2021-09-04
뉴욕영락교회, 38년 만에 헌당 감사예배 드린다 2021-09-03
김성국 학장 “설교의 영광 회복” 외치며 신학석사 과정 개설 2021-09-03
호산나전도대회 주제가 “팬데믹, 노아에게 묻는다”인 이유 2021-09-01
뉴저지장로연합회, 영적대각성 1일 집회 및 기도회 2021-09-01
예수교미주성결교회 미동부지방회 제19회 정기지방회 2021-08-3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5회 총동문회의 밤 2021-08-31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학(원) 2021 가을학기 개강 예배 2021-08-31
뉴욕실버선교회 선교학교 수료식 및 제32기 개강예배 2021-08-31
49회기 뉴욕목사회 임시총회 - 미납시 2주후 형사 고소키로 댓글(2) 2021-08-30
바이든 대통령 성경 오용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2021-08-30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설립 30주년 예배 현장에서는 2021-08-30
효과적인 회중 기도를 위한 네 가지 원칙 2021-08-29
뉴욕주 정치인들이 대답한 아시안 혐오범죄 예방방법은 2021-08-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