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사모회 위로잔치, 팬데믹으로 힘들었던 교계 관계자 초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저지사모회 위로잔치, 팬데믹으로 힘들었던 교계 관계자 초청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7-02 13:16

본문

뉴저지사모회(회장 이언경 사모)는  6월 30일(수) 오전 11시에 허드슨 강이 내려다보이는 허드슨 리버 파크에서 그동안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목사, 사모, 장로들을 초청하여 위로잔치를 열었다. 

 

b07a9615990b8d1c98651758d0698052_1625246168_05.jpg
 

1부 예배는 사회 회장 이언경 사모, 기도 서기 김신길 사모, 성경봉독 증경회장 황명선 사모, 설교 교협 회장 이정환 목사, 광고 총무 김정원 사모, 축도 C&MA 전 감독 백한영 목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푸른 하늘과 숲의 공원에서 “참 아름다워라 주님의 세계는” 찬양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이정환 목사는 이사야 51:12~16을 본문으로 "우리의 위로자"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우리의 위로자이신 하나님을 찬양했다. 

 

2부 축하 및 친교순서는 진행 선교부장 이영란 사모, 환영인사 및 내빈소개 회장 이언경 사모, 축사 교협 부회장  고한승 목사 등이 담당했다.

 

이어 바베큐 점심식사, 찬양 및 레크레이션(담당 이준규 목사), 보물찾기(담당 이용일 목사), 시상 및 선물증정 등 즐거운 위로의 순서가 진행됐으며, 고문 장석진 목사의 폐회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이번 행사의 식사와 선물은 여러 사모들과 성도들의 도네이션으로 준비됐다.   

 

b07a9615990b8d1c98651758d0698052_1625246184_67.jpg
 

b07a9615990b8d1c98651758d0698052_1625246185_03.jpg
 

뉴저지 사모회는 1991년에 소수의 사모들이 모여 창립한 이래 꾸준히 매 주 한 번씩 모여 예배하고 친교하며 성경공부를 해오고 있다. 뉴저지 교계의 크고 작은 일에 협조하며 섬기는 일에 힘쓰고 있으며, 특히 사모합창단을 조직하여 여러 교계 행사에서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있다. 외로운 은퇴목사들과 양로원들을 방문하여 위로하며, 뉴저지교협이 주최하는 어린이 성경암송대회와 어린이 찬양대회를 직접 주관하고 있다.

 

다음은 UMC 은퇴목사 이재덕 목사가 위로잔치후 쓴 시이다.

 

"그대 뜨거운 가슴으로 사랑해 본 적 있는가?"

 

한 여름의 폭염이 쏟아지는 오후

목말라 물 길러 온 수가성의 여인처럼

허드슨 강변에 사모들이 잔치를 벌렸네

 

따끈한 건강식 현미밥에다

똘똘 말은 김밥, 사근사근한 각종 야채들

갓 나온 고추 오이 삼추 쌈, 절여 놓은 나물들

살살 구운 돼지고기 삼겹살과

보글보글 불고기 바비큐

 

우리들만이 통하는 말과 음식

거침없이 함께 부를 수 있는 노래들

깔깔대고 웃고 수다 떠는 어우러짐 속에

어떨 수 없이 우리는 한 우물 안에 사는

한민족임을 알았네

 

눈물 젖은 빵은 배고파서 먹는 빵이 아니듯이

소원한 감정, 사랑의 결핍으로도

우리의 배는 자주 허기지고 배고파지는 것

 

그대, 뜨거운 가슴으로

나 아닌 너를 사랑해 본 적이 있는가?

 

그저 눈물이 나고 가슴 뭉클하고

떨리고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사랑의 샘물을 마셔 본 적이 있는가?

 

이민자의 성소와 같은 허드슨 강가에서

시원한 강바람을 생수처럼 퍼 마시며

수가성 여인처럼

그 사랑 맛보아 알게 되었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23건 2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1년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이렇게 열립니다 2021-09-09
류응렬 목사 “청중을 깨우는 10가지 설교 전달법” 2021-09-09
뉴저지 리빙스톤교회, 드류신학교 유학 미래의 목사들 섬겨 2021-09-09
할렐루야대회 강사 양창근 선교사 “뉴욕이여 일어나라” 2021-09-08
추첨 통해 경품 제공 - 호산나전도대회 참가 회중 대상 2021-09-08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남노회 제21회 정기노회 2021-09-08
뉴저지교협 회장 후보 고한승 목사, 부회장 후보 육민호 목사 2021-09-08
허리케인 같은 성령의 능력이 임하는 호산나전도대회 2021-09-07
뉴저지 한소망교회, 노진준 목사 초청 말씀집회 열린다 2021-09-0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제89회 정기노회 2021-09-07
김용익 목사가 눈물로 호소한 "마지막 때의 목회자상" 2021-09-05
뉴욕크로마하프연주단 “어디든지 가서 찬양을 합니다” 2021-09-04
뉴욕영락교회, 38년 만에 헌당 감사예배 드린다 2021-09-03
김성국 학장 “설교의 영광 회복” 외치며 신학석사 과정 개설 2021-09-03
호산나전도대회 주제가 “팬데믹, 노아에게 묻는다”인 이유 2021-09-01
뉴저지장로연합회, 영적대각성 1일 집회 및 기도회 2021-09-01
예수교미주성결교회 미동부지방회 제19회 정기지방회 2021-08-3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5회 총동문회의 밤 2021-08-31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학(원) 2021 가을학기 개강 예배 2021-08-31
뉴욕실버선교회 선교학교 수료식 및 제32기 개강예배 2021-08-31
49회기 뉴욕목사회 임시총회 - 미납시 2주후 형사 고소키로 댓글(2) 2021-08-30
바이든 대통령 성경 오용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2021-08-30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설립 30주년 예배 현장에서는 2021-08-30
효과적인 회중 기도를 위한 네 가지 원칙 2021-08-29
뉴욕주 정치인들이 대답한 아시안 혐오범죄 예방방법은 2021-08-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