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영향,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팬데믹 영향,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6-04 07:58

본문

갤럽은 미국 성인들의 팬데믹 전후 종교생활에 대한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종교라 하면 개신교를 포함하며 모든 종교 인구를 말한다. 이 통계는 팬데믹후 종교예배 참석이 회복되고 있음과 미국이 비종교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c4c9ae04b0caf74b983fd2c918939152_1622807883_5.jpg
 

올해 5월 통계에 의하면, 미국인의 20%는 대면 종교 예배에 참석했으며, 10%는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가하여 총 30%가 참가를 했다. 팬데믹이 한참이던 1년 전에 대면예배 참석 3%,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가 16%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이다. 중간 시기인 지난해 12월에 미국인은 대면 예배(13%) 보다 비대면 온라인(16%)으로 참석하는 사람이 약간 더 많았다.

 

그런데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지난해 평균과 올해 5월 통계는 대면과 비대면 비율만 달라졌지 30%이다. 갤럽은 1939년부터 80년 이상 이 항목에 대해 조사를 했다. 첫 조사 결과 41%가 지난주에 종교 예배에 참석했다고 답했으며, 1955년까지 49%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계속 감소한 후 2014년의 36%까지 매년 평균 40% 가까이 맴 돌았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 평균은 34%였다.

 

팬데믹이 한참이던 2020년을 포함하여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종교예배 참석지표는 신앙의 리트머스 용지이다. 여성이 남성보다 종교성이 높은 것이 드러났다. 남성은 33%-26%-24%로 3년간 9%가 떨어졌지만, 여성은 36%-32%-36%으로 팬데믹 기간 중에도 크게 출석률이 떨어지지 않았으며 완전히 회복됐다. 또 개신교인들은 가톨릭 신자들보다 더 신앙적인 모습을 보였다. 개신교인은 46%-42%-41%로 5%가 줄었지만, 캐톨릭은 37%-28%-30%였다.

 

갤럽은 “미국인들의 종교 활동에 대한 팬데믹의 영향은 상당했다. 미국인들이 팬데믹 이전의 삶을 점점 재개함에 따라 종교 예배 참여가 더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추세에서 알 수 있듯이 참석률이 계속 감소하고 있으므로 2년 전과 같은 완전한 반등은 일어나지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32건 4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정병일 목사, 은퇴후 작은 섬에서 사역하다 부르심 받아 2021-08-24
코비드19가 일깨워준 가정과 소그룹의 중요성 2021-08-22
2021 할렐루야대회 앞두고 “9.11 기도운동” 시작 2021-08-21
뉴욕우리교회의 도전, 신학생과 교역자 헌신 및 비전 주일 2021-08-20
이용걸 목사, 두나미스 신학대학교 신학수련회 인도 2021-08-20
축하보다 숙제안고 뉴욕목사회 증경회장단 창립 2021-08-20
AG 한국총회 39차 정기총회-총회장 김웅철 목사, 부총회장 심상은 목사 2021-08-18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7명에게 목사안수 2021-08-17
퀸즈장로교회 “킹덤 미션” - 팬데믹 극복하는 새로운 선교의 장 2021-08-16
장철우 목사 “한민족의 2가지 민족혼 - 애국가와 태극기” 2021-08-16
힘내는 교계, 뉴욕장로연합회 2021 다민족선교대회 개최하기로 2021-08-15
2021 뉴저지 호산나대회 강사, 진유철 목사로 바뀐 이유 2021-08-15
“행동하는 애국” 해애총 76주년 광복절 기념식 2021-08-14
“항상 기뻐하라”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 야외친교예배 2021-08-13
성 윤리를 무력화시키는 다섯 가지 기초 2021-08-13
2021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2차 준비기도회 현장에서는 2021-08-12
호성기 목사 <선교의 제4물결을 타라> 출판 감사 예배 2021-08-12
하나님의성회(AG)는 어떻게 쇠퇴를 피하고 성장했는가? 2021-08-11
ERTS(학장 이규본 목사), 컴벌랜드대학교 학위과정 시작 2021-08-11
뉴저지 교협의 회장과 부회장 후보, 올해는 있을까? 2021-08-11
웨체스터교협 2021 여름 목회자 수련회 2021-08-10
2021 할렐루야뉴욕복음화대회 1달 남았다! 준비상황은? 2021-08-10
GBC 개국 30주년 맞아 “K-가스펠 밴드 경연대회” 2021-08-09
뉴저지 리빙스톤교회 "자유, 평화, 화해"라는 주제로 광복절 예배 2021-08-09
46회기 뉴욕교협 임원들의 만남으로 돌아보는 팬데믹 46회기 2021-08-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