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영향,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뉴스

팬데믹 영향,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

페이지 정보

탑2ㆍ2021-06-04 07:58

본문

갤럽은 미국 성인들의 팬데믹 전후 종교생활에 대한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종교라 하면 개신교를 포함하며 모든 종교 인구를 말한다. 이 통계는 팬데믹후 종교예배 참석이 회복되고 있음과 미국이 비종교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c4c9ae04b0caf74b983fd2c918939152_1622807883_5.jpg
 

올해 5월 통계에 의하면, 미국인의 20%는 대면 종교 예배에 참석했으며, 10%는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가하여 총 30%가 참가를 했다. 팬데믹이 한참이던 1년 전에 대면예배 참석 3%,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가 16%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이다. 중간 시기인 지난해 12월에 미국인은 대면 예배(13%) 보다 비대면 온라인(16%)으로 참석하는 사람이 약간 더 많았다.

 

그런데 종교 예배 참석률이 30%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지난해 평균과 올해 5월 통계는 대면과 비대면 비율만 달라졌지 30%이다. 갤럽은 1939년부터 80년 이상 이 항목에 대해 조사를 했다. 첫 조사 결과 41%가 지난주에 종교 예배에 참석했다고 답했으며, 1955년까지 49%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계속 감소한 후 2014년의 36%까지 매년 평균 40% 가까이 맴 돌았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 평균은 34%였다.

 

팬데믹이 한참이던 2020년을 포함하여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종교예배 참석지표는 신앙의 리트머스 용지이다. 여성이 남성보다 종교성이 높은 것이 드러났다. 남성은 33%-26%-24%로 3년간 9%가 떨어졌지만, 여성은 36%-32%-36%으로 팬데믹 기간 중에도 크게 출석률이 떨어지지 않았으며 완전히 회복됐다. 또 개신교인들은 가톨릭 신자들보다 더 신앙적인 모습을 보였다. 개신교인은 46%-42%-41%로 5%가 줄었지만, 캐톨릭은 37%-28%-30%였다.

 

갤럽은 “미국인들의 종교 활동에 대한 팬데믹의 영향은 상당했다. 미국인들이 팬데믹 이전의 삶을 점점 재개함에 따라 종교 예배 참여가 더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추세에서 알 수 있듯이 참석률이 계속 감소하고 있으므로 2년 전과 같은 완전한 반등은 일어나지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145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혁신위는 불법” 대책위 구성하고 항의 댓글(1) 새글 2021-06-15
국경봉쇄를 뚫고 미국과 캐나다의 여성 목회자 제13차 연합컨퍼런스 새글 2021-06-15
[전환기FOCUS] “혼란과 전환의 시점에 교회들이 집중해야 할 것 3” 새글 2021-06-15
UMC 뉴욕연회, 222차 연회에서 5명 한인목사 정회원 안수 새글 2021-06-14
문형준 목사 “코로나를 이기는 믿음”, 동산교회 36주년 감사부흥회 새글 2021-06-14
[전환기FOCUS] “혼란과 전환의 시점에 교회들이 집중해야 할 것 2” 2021-06-13
뉴저지 기도회, 3가지 현안 놓고 독특한 기도진행 돋보여 2021-06-12
호성기 목사 “팬데믹 이전으로 돌아가지 말고 구조조정 하라” 2021-06-12
바울신학원 여름특강, 백신종 목사 “이슬람 이해와 선교전략” 2021-06-12
뉴저지 국가기도의날 “이제는 영적 백신을 맞아야 할 때” 2021-06-11
[전환기FOCUS] “혼란과 전환의 시점에 교회들이 집중해야 할 것” 2021-06-11
[전환기FOCUS] 이종식 목사 "초대교회 사도들이 가졌던 답을 가져라" 2021-06-11
연세대연신원동문회, 투병중 원로 김정국 목사 자택서 예배와 기도 2021-06-11
이단적 유니테리언 만인구원론에 물든 세상 2021-06-10
뉴욕교협 혁신위, 교협이름 변경과 증경회장 회원권 토의 2021-06-10
고든콘웰신학교 박성현 교수 “한 달란트” 간증예배 및 사인회 2021-06-09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 지지율 기록적인 70% 기록 2021-06-08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2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21-06-08
뉴저지목사회, 팬데믹에 지친 목회자 회복을 위한 위로 모임 2021-06-08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36회 학위수여식 및 졸업예배 2021-06-07
개신교 수도원 수도회 10주년 “주님의 경륜과 섭리가 함께해” 2021-06-07
김정호 목사 “하나님 은혜로 목회 40년이 되었습니다” 2021-06-06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첫 대면 6월 기도회 2021-06-05
아시안 인종혐오 대응 NJ세미나 “연방대법원에도 편견이...” 2021-06-05
36주년 뉴저지 동산교회, 감사부흥회 및 임직예배 열린다 2021-06-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