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백교회의 여성 목사안수가 왜 화제가 되는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새들백교회의 여성 목사안수가 왜 화제가 되는가?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5-10 20:14

본문

릭 워렌 목사의 새들백교회 페이스북이 “역사적인 밤”을 알렸다. 5월 6일에 3명의 여성 목사를 안수했다는 것. 물론 새들백교회로서는 첫 여성 목사안수였지만 그것이 왜 뉴스가 되는가? 그럴 이유가 있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692061_22.jpg
▲새들백교회는 5월 6일에 3명의 여성 목사를 안수했다.(새들백교회 페이스북 캡처)
 

첫째, 새들백교회는 여성을 목사로 안수하지 않는 남침례교(SBC)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이다.

 

미침례교뉴스에 따르면, 보수적인 남침례교에게 여성 목회자 문제는 1979년 교단 분열의 주요 원인 중 하나였으며, 올해 초 유명한 성경 교사인 베스 무어(Beth Moore)가 남침례교를 떠나며 남침례교 소속 교회들의 여성에 대한 지도자로서 제한을 더 일찍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하면서 화제가 되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도 남침례교를 떠나며 여성 목사안수를 언급한 바 있다.

 

남침례교 웹사이트는 여성 목사 문제를 다루며 “남침례교는 목사의 직분을 성경적 언어를 인식하고 있다”라며 침례교 신앙 및 메시지 교리의 한 부분을 소개한다. 그 인용문에는 “남녀 모두 교회에서 봉사 할 수 있는 은사가 있지만, 목사의 직분은 성경에 의해 자격을 갖춘 남성으로 제한된다”는 것이다.

 

남침례교 웹사이트는 “목사직을 남성에게만 허용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남녀의 본질적 평등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역할 분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미침례교뉴스는 “이런 입장은 여성과 남성이 하나님 앞에서 동등한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창조에서 하나님이 그들에게 부여한 다른 역할을 고수해야한다고 가르치는 ‘보완주의’라고 알려진 신학적 견해와 일치한다”고 했다. 반면 ‘평등주의’는 하나님은 남성과 여성이 동등하게 만드셨으며, 여성은 남성과 동일한 리더십 역할을 맡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둘째, 최근 몇 년 동안 남침례교는 동성애 이슈 같은 주요 문제에 대해 교단의 입장에 다른 교회들을 교단에서 추방했다. 그러면 교단의 지침을 어기고 여성목사안수를 한 새들백교회가 남침례교회에서 추방되는가? 하지만 미침례교뉴스에 따르면, 여성 안수에 대해서는 지역 조직들은 문제로 삼고 교회를 추방했지만, 남침례교 교단은 그렇지 않았다.

 

새들백교회 여성 목사안수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남침례교 관계자들이 SNS를 통해 반대하는 글을 올렸다. 남침례교 교단에서 추방을 요구하지 않았지만 불만을 분명히 했다.

 

특히 켄터키주 루이빌 소재 남침례교신학교 알버트 몰러 총장, 미주리주에 있는 미드웨스턴침례신학교 제이슨 알렌 총장, 릭 워렌의 모교인 텍사스에 있는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 아담 그린웨이 총장이 앞장서 새들백교회의 여성 목사안수가 성경에 어긋난다는 불만의 글을 SNS에 올렸다.

 

셋째, 새들백교회를 남침례교에서 추방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도 있다. 새들백교회는 남침례교에서 가장 큰 교회일 뿐만 아니라 상징적인 교회이기 때문이다.

 

릭 워렌 목사와 그의 아내 케이가 1980년에 설립한 새들백교회는 15개 미국 캠퍼스와 4개의 국제 캠퍼스에 24,000명 이상의 교인이 소속되어 있다. 또 릭 웨렌 목사가 1995년 발행한 <목적이 이끄는 삶>은 100만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이며, 20만 명 이상의 교회 지도자들이 교육을 받은 영향력 있는 교회이다.

 

새들백교회 각 캠퍼스 담당 목사 18명은 남성이며, 안수를 받은 세 여성 모두 수십 년 동안 새들백교회에서 사역자로 일했다고 알려졌다.

 

새들백교회는 자세를 낮추었다. 페이스북에 여성 목사안수를 알리고 사진을 게시한 외에는 이 문제에 대한 공개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으며, 안수예배에 대한 영상도 온라인에서 제공되지 않았다. 이것은 비정치적으로 교단활동을 자제하며 교회사역과 선교에 초점을 맞추는 릭 웨렌 목사의 일상과 부합된다고 미침례교뉴스는 보도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27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종훈 목사, 뉴욕장신대 학장 취임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2021-07-03
팬데믹 이후 교회로 돌아오지 않는 2가지 심각한 원인 2021-07-03
“팬데믹 이후에도 대면, 온라인 예배 병행되어야” 2021-07-03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6월 월례모임 “거꾸로 사는 지혜 3가지” 2021-07-02
뉴저지사모회 위로잔치, 팬데믹으로 힘들었던 교계 관계자 초청 2021-07-02
2021년 글로벌 리폼드신학교(GRS) 졸업감사 예배 2021-07-02
백승린 목사, 뉴저지 베다니교회 담임목사로 부임 2021-07-01
이용걸 목사 “바른 목회자가 되라” 세미나에서 교회성장 나누어 2021-06-30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예수님의 위로와 기쁨 넘쳐” 2021-06-30
장동신 목사, 남가주에서 지방회 수양회 및 벧엘교회 집회 인도 2021-06-30
GUM선교회, 선교사들 백신 접종 지원 및 선교사대회 추진 2021-06-30
자마(JAMA) 영적대각성 온라인 새벽부흥회가 열린다! 2021-06-29
뉴욕청암교회 임직감사예배 “십자가와 섬김 그리고 희생의 길” 2021-06-29
이윤석 목사 ② 주일인가? 일요일인가? 안식일인가? 댓글(1) 2021-06-29
뉴저지동산교회 창립 36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1-06-29
김정호 목사 “뭘 위해 나가고, 뭘 위해 남으려는가?” 2021-06-29
4개 교회 연합, 이용걸 목사 초청 연합집회 및 세미나 2021-06-28
31년 목회 마친 오태환 목사 은퇴 감사예배 2021-06-28
이제 6월말, 뉴욕나눔의집 쉘터 구입을 위한 CTS 특별방송 2021-06-27
장경동 목사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힐링 축제" 2021-06-26
이윤석 목사 ① 팬데믹의 회집 예배와 영상 예배 2021-06-26
정성만 목사 장례예배 “오직 예수, 마라나타” 가득한 부흥회 2021-06-26
라흥채 목사 성경 세미나 열강, 뉴욕 교협과 목사회 공동 주최 2021-06-25
아시안 인종혐오 대응 NY세미나 “인종혐오 반대 목소리를 크게 내라” 댓글(1) 2021-06-23
정성만 목사, 76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2021-06-2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