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금) 다 모이자! “평등법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14일(금) 다 모이자! “평등법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5-10 09:11

본문

뉴욕교협(회장 문석호 목사)은 5월 14일(금) 오전 10시 프라미스교회에서 “평등법(H.R.5 Equality Act)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를 개최한다. 강사는 TVNEXT 다음세대를 위한 가치관 보호 공동대표 김태오 목사와 사라김 사모 부부이다. 오랫동안 관련사역을 해 온 부부는 남가주 세미나에서도 강사로 섰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652240_62.jpg
 

5월 6일 국가기도의날을 맞아 열린 기도회에서 교협 회장 문석호 목사는 목사와 장로 등 교회 지도자들이 평등법의 내용과 문제점을 알아야 교회로 돌아가 성도들에게 설명이 가능하다며 세미나에 많은 참가를 호소했다.

 

문석호 회장은 온라인으로 평등법 반대 서명을 하자 상원의원에게서 편지가 왔는데 그 내용은 평등을 강조한 내용이었다고 소개하며, 성경 및 인륜과 천륜에서 당연히 생각되는 모든 것을 뒤집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문제라고 역설했다.

 

5월 14일(금) 오전 10시 프라미스교회(허연행 목사)에서 세미나가 열리지만, 오후 8시부터는 프라미스교회 금요기도회에서 김태오 목사와 사라김 사모가 강단에 서는 집회도 열린다. 프라미스교회는 9일 주일예배에서 영상광고를 통해 성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652250_83.jpg
 

다음은 영상에 담긴 내용이다.

 

청교도들이 신앙의 자유를 찾아 1620년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대륙 미국에 도착하여 지금까지 미국은 놀라운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다. 하지만 400년간 하나님의 축복 속에 거했던 이 땅이 성경의 진리를 반대하고 거역한 결과 내일을 기약할 수 없게 되었다.

 

특별히 2015년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 한 것은 미국 역사상 치욕적이며 부끄러운 판결이었다. 더 나아가 LGBTQ 즉 성소수자들을 보호한다는 명목아래 평등법이 연방 상원에 상정된 상태이다. 이 평등법은 올해 2월 25일 하원에서 통과되어, 언제 상원에서 통과될지 모르는 위태로운 상황 속에 있다. 

 

이 법안에 통과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먼저 우리의 자녀들이 성정체성의 혼란을 경험하게 되고 직접적으로 피해를 받게 된다. 아이들은 만 4세부터 자신의 성별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고 성정체성을 찾기 위한 실험과 실습이 실시된다. 그리고 의학적으로 이미 위험하다고 검증된 사춘기 차단제와 성 호르몬제, 성전환 수술을 부모님의 의견이나 허락 없이 제공받을 수 있다.

 

이러한 피해는 자녀들을 넘어서 우리들 신앙공동체까지도 적용된다.  공립학교, 회사, 교회, 신학교, 기독교학교까지 성소수자가 지원할 경우 차별없이 고용해야 한다. 또 생물학적 남성이 여성 화장실과 탈의실, 그리고 샤워실까지 이용가능하게 된다. 이로 인해 성범죄가 미전역에 확산되게 될 것이며, 관련 형벌은 점차 줄어 들 것이다. 

 

평등법을 준수하지 않는 교회나 학교, 단체들은 연방과 주정부의 세금면제 혜택을 잃게 되고, 법적으로 심각하게 역차별을 당하게 된다.

 

평등법이 제정된 유럽의 사례를 보더라도 실제로 영국 런던 지하철 밖에서 한 목사님이 성서적인 결혼에 대한 설교를 했다. 군중 속에 있던 성소수자들이 동성애 혐오성 발언을 했다고 신고해 목사님은 경찰에 의해 성경을 빼앗기고 수갑이 채워진 채로 연행되었다.

 

따라서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우리도 유럽인들처럼 성경의 진리를 교회에서 자유롭게 선포할 수 없으며, 이 법안에 순응하지 않을 경우 오히려 우리들이 역차별을 받게 된다. 이 법안은 반생명적, 반신앙적, 반가족이며 기독교 신앙과 가정의 윤리를 심각하게 훼손한다.

 

[관련기사]

남가주가 발 벗고 나선 평등법 저지운동에 뉴욕도 동참해야

https://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0849

효신교회 교사세미나 “평등법 통과가 교회교육에 어떤 영향을 미치나?”

https://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0923

뉴욕교계 평등법 저지 나서 “우리가 왜 평등법을 반대하나”

https://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0929

평등법 통과의 위험성을 보여준 최근 유럽의 2가지 케이스

https://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0945

 

ⓒ 아멘넷 뉴스(USAamen.net)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652262_72.jpg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652263_16.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27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종훈 목사, 뉴욕장신대 학장 취임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2021-07-03
팬데믹 이후 교회로 돌아오지 않는 2가지 심각한 원인 2021-07-03
“팬데믹 이후에도 대면, 온라인 예배 병행되어야” 2021-07-03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6월 월례모임 “거꾸로 사는 지혜 3가지” 2021-07-02
뉴저지사모회 위로잔치, 팬데믹으로 힘들었던 교계 관계자 초청 2021-07-02
2021년 글로벌 리폼드신학교(GRS) 졸업감사 예배 2021-07-02
백승린 목사, 뉴저지 베다니교회 담임목사로 부임 2021-07-01
이용걸 목사 “바른 목회자가 되라” 세미나에서 교회성장 나누어 2021-06-30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예수님의 위로와 기쁨 넘쳐” 2021-06-30
장동신 목사, 남가주에서 지방회 수양회 및 벧엘교회 집회 인도 2021-06-30
GUM선교회, 선교사들 백신 접종 지원 및 선교사대회 추진 2021-06-30
자마(JAMA) 영적대각성 온라인 새벽부흥회가 열린다! 2021-06-29
뉴욕청암교회 임직감사예배 “십자가와 섬김 그리고 희생의 길” 2021-06-29
이윤석 목사 ② 주일인가? 일요일인가? 안식일인가? 댓글(1) 2021-06-29
뉴저지동산교회 창립 36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1-06-29
김정호 목사 “뭘 위해 나가고, 뭘 위해 남으려는가?” 2021-06-29
4개 교회 연합, 이용걸 목사 초청 연합집회 및 세미나 2021-06-28
31년 목회 마친 오태환 목사 은퇴 감사예배 2021-06-28
이제 6월말, 뉴욕나눔의집 쉘터 구입을 위한 CTS 특별방송 2021-06-27
장경동 목사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힐링 축제" 2021-06-26
이윤석 목사 ① 팬데믹의 회집 예배와 영상 예배 2021-06-26
정성만 목사 장례예배 “오직 예수, 마라나타” 가득한 부흥회 2021-06-26
라흥채 목사 성경 세미나 열강, 뉴욕 교협과 목사회 공동 주최 2021-06-25
아시안 인종혐오 대응 NY세미나 “인종혐오 반대 목소리를 크게 내라” 댓글(1) 2021-06-23
정성만 목사, 76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2021-06-2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