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A, 여성목사 호칭 및 안수에 대한 변화의 물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C&MA, 여성목사 호칭 및 안수에 대한 변화의 물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5-06 09:45

본문

이 시대 교단의 가장 신학적인 이슈는 무엇일까? 아마 동성애와 여성 목회자 안수에 대한 것일 것이다. C&MA 교단은 최근 정재호 한인총회 감독의 인터뷰에서 보듯이 동성애에 대한 이슈는 전통적인 입장이 확실하지만, 여성 목회자 안수에 대해서는 존 스텀보 총재를 중심으로 변화가 물결이 일고 있다. 

 

예를 들어, 어느 목사는 ATS를 졸업했으나 C&MA에서 목사안수 및 담임목회를 하지 못하자 미국장로교로 교단을 옮겨 안수를 받고 목회를 하고 있다. C&MA 일부 남성 목회자들도 “여성목회자를 목사라 부르지 못하거나 장로권을 제한하는 것은 구시대적인 유물이요, 현실적으로 많은 병폐를 낳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308752_07.jpg
▲지난해 3월에 열린 C&MA 목사안수식
 

크리스채너티투데이는 C&MA가 5월말에 내슈빌과 온라인으로 예정된 총회에서 여성목사 호칭과 안수문제 변화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21년 총회는 많은 사람들이 직접 참여가 아니라 온라인으로 참여하기에 투표는 하지 않고 토의를 하며, 2022년 총회에서 최종결정을 위한 투표를 할 예정이다.

 

C&MA 존 스텀보 총재가 여성 목회자 호칭과 안수문제에 대해 “부름 받고 증명된 사역자에 대한 불필요한 제한”이라며 “우리의 헌법이 일관성이 없고 일부 정책에서 부적절하며, 성경이 제시하는 한도를 넘어서는 사역자들을 제한한다”고 말했다고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보도했다.

 

그동안 존 스톰보 총재는 개인 블로그를 통해서 여성목사 호칭과 안수에 대해서 개방된 의견을 추진해 보자고 줄 곧 메시지를 보내왔다. 존 스톰보 총재는 이번 총회 투표에서 3번째로 총재에 당선되면 마지막 임기 중에 확실하게 이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현재 C&MA의 장로권(eldership)은 담임목사와 당회장로 등으로 구성되어 설교권, 성례권, 인사권, 치리권 등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장로권은 남성으로 제한하고 있다. 새로 제안된 안도 여전히 남성으로 제한한다.

 

하지만 이번에 제안되는 안은 여성들이 지역교회, 지역회, 전국 차원의 교단의 주요 리더십 위치에서 일하고, 동시에 목사라고 호칭하고 안수를 받도록 허용한다. 현재는 2년의 훈련 및 심사 과정을 같이 거쳐도 여성은 안수를 받지 못했다. 즉 남성은 안수를 받고(ordained) 여성은 성별하여(consecrated, 한인총회는 해석하지 않고 영어단어를 그대로 사용) 파송했다.

 

C&MA는 2019년부터 여성목사 호칭 및 안수에 대해 의논하며 3,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61%는 여성을 목사로 호칭하는 것을 찬성하고 성별에 따라 안수(ordained)와 성별(consecrated)을 분리하는 것을 반대했다. 하지만 교회의 대다수(58%)는 장로권을 남성으로 제한하는 것을 지지했으며, 10명 중 1명은 C&MA가 현재 여성에게 너무 많은 리더십을 제공한다고 답했다.

 

한 C&MA 한인교회 목사는 “여성 목사 안수는 동성애 인정으로 가는 길목이기에 조심해야 한다. 여성안수 문제를 교단의 정서나 분위기를 보면 C&MA 교단에서 논의하기에는 시기 상조”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C&MA 총회 및 한인총회 관계자와 연락하며 문의한 결과 “여성들의 호칭에 대한 문제이지 안수에 대한 문제는 아닌 것으로 안다”는 답변을 얻었다고 소개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323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사모회 위로잔치, 팬데믹으로 힘들었던 교계 관계자 초청 2021-07-02
2021년 글로벌 리폼드신학교(GRS) 졸업감사 예배 2021-07-02
백승린 목사, 뉴저지 베다니교회 담임목사로 부임 2021-07-01
이용걸 목사 “바른 목회자가 되라” 세미나에서 교회성장 나누어 2021-06-30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예수님의 위로와 기쁨 넘쳐” 2021-06-30
장동신 목사, 남가주에서 지방회 수양회 및 벧엘교회 집회 인도 2021-06-30
GUM선교회, 선교사들 백신 접종 지원 및 선교사대회 추진 2021-06-30
자마(JAMA) 영적대각성 온라인 새벽부흥회가 열린다! 2021-06-29
뉴욕청암교회 임직감사예배 “십자가와 섬김 그리고 희생의 길” 2021-06-29
이윤석 목사 ② 주일인가? 일요일인가? 안식일인가? 댓글(1) 2021-06-29
뉴저지동산교회 창립 36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21-06-29
김정호 목사 “뭘 위해 나가고, 뭘 위해 남으려는가?” 2021-06-29
4개 교회 연합, 이용걸 목사 초청 연합집회 및 세미나 2021-06-28
31년 목회 마친 오태환 목사 은퇴 감사예배 2021-06-28
이제 6월말, 뉴욕나눔의집 쉘터 구입을 위한 CTS 특별방송 2021-06-27
장경동 목사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힐링 축제" 2021-06-26
이윤석 목사 ① 팬데믹의 회집 예배와 영상 예배 2021-06-26
정성만 목사 장례예배 “오직 예수, 마라나타” 가득한 부흥회 2021-06-26
라흥채 목사 성경 세미나 열강, 뉴욕 교협과 목사회 공동 주최 2021-06-25
아시안 인종혐오 대응 NY세미나 “인종혐오 반대 목소리를 크게 내라” 댓글(1) 2021-06-23
정성만 목사, 76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2021-06-23
목회자들이 목회자의 성문제를 보는 시각이 엄격하다 2021-06-23
뉴욕교협 혁신위 3차 회의 “큰 그림을 가지고 진행” 2021-06-23
[철회 결정] 남가주 3인 UMC 한인 목사에 대한 재파송 불가 2021-06-22
“뉴욕에 희망을” 코로나 특별생활수기 공모전 시상식 2021-06-2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