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파송 불가 통보’로 빚어진 UMC 한인 코커스 비상대책회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재파송 불가 통보’로 빚어진 UMC 한인 코커스 비상대책회의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5-06 06:16

본문

UMC 감독의 ‘재파송 불가 통보’로 빚어진 코리언 코커스 비상대책회의

한인교회 단결된 힘 강조하며 재고요청 및 법적 대응 논의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20296172_4.jpg
▲85명이 참석한 가운데 UMC칼팩연회 코리언 코커스 회의가 줌으로 열렸다
 

<CA> 동성애 문제로 교단분리 과정중에 있는 연합감리교 한인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연회 감독의 징벌적 재파송 불가 통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가주태평양연회 소속 한인교회협의회(코리언 코커스)가 소집한 비상대책회의가 5월 4일 오후 7시30분 줌으로 개최되었다.

 

지난 4월 21일 가주태평양연회 그랜트 하기야 감독은 남가주주님의 교회 김낙인 목사, 밸리연합감리교회 류재덕 목사, 샌디에고 연합감리교회 이성현 목사에게 현재 담임하고있는 교회에 재파송이 불가하다고 통보했다.

 

해당 교회 측은 동성애 지지를 반대하며 보수적인 교단으로 분리에 앞장서고 있는 담임목사에 내려진 부당한 처사라며 개체교회 차원에서 재고를 요청하는 항의서한을 보내는 등 감독의 결정에 저항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따라 연회내 한인교회들의 연합체인 코리언 코커스는 이날 대책회의를 열고 3개 교회뿐 아니라 진보적인 UMC를 떠나 보수적인 교단으로 분리해 나가자는 대부분의 한인교회들에게 동일한 ‘징벌적 파송결정’이 내려질 수 있다고 판단하여 대책을 모색하자는 것이었다.

 

이날 줌으로 열린 대책회의에는 85명이 참가하여 민감한 이슈에 비상한 관심을 나타냈다. 일 년에 한번 열리는 총회 참가자보다도 훨씬 많은 숫자였다.

 

정영희 목사(코커스 부회장)의 사회로 열린 대책회의에서는 3개 교회 평신도 대표들에게 개교회 대처방안에 대한 설명을 들었고 이미 분리과정을 총지휘하는 전국협의체인 연합감리교한인교회연합회(한교총)의 대응방안, 평신도전국 연합회의 결의사항 등이 소개 되었다.

 

목회자들보다는 평신도대표들의 발언이 주를 이루었던 대책회의에서는 감독에게 재고를 요청하는 항의서한을 여러 기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보내고 5월 12일까지 만족할 만한 답신이 없을 경우 교단 사법위원회에 고발하자는 주장이 논의되었다. 만약 교단 법정이 안되면 사회 법정에 가서라도 호소하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교단 분리과정중에 사법위원회의 기능이 원만하지 않을 것이고 사회법정으로 갈 경우 발생되는 여러 가지 재정상의 부담 때문에 어렵다는 의견도 개진되었다.

 

다만 코커스 산하 교회들이 연합하여 감독의 통보를 받은 3개 교회들에게 신임 목사 파송을 시도할 경우 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하여 장정에 법으로 규정되어 있는 감독의 파송 상담과정을 교회 인사위원회(SPRC)가 강력하게 거부함으로 부당한 파송 결정에 맞서자는 의견도 나왔다.

 

사회를 본 정영희 목사는 “3개 교회가 시범 케이스다. 여기서 무너지면 그 다음은 둑이 무너진 것처럼 부당한 한인교회 파송이 연이어 계속될 것이다. 목회자와 평신도가 한 몸 되어 이번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의 대책회의 토의내용을 정리하여 연회에 대응하기 위한 태스크 포스를 꾸렸는데 3개 교회 임원회장, 인사위원장, 평신도 대표, 그리고 평신도 전국연합회 임원 2명, 서부지역 연합회 임원 4명으로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줌 미팅은 김낙인 코커스 회장의 인도로 통성기도를 하고 마쳤다.

 

ⓒ 크리스천 위클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886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2024 한국 로잔대회 “행사가 아니라 한국교회 변화의 기회로” 2022-06-17
김명희 선교사, 할렘의 어머니에서 불신자의 어머니로 2022-06-16
뉴욕교협 이사회, 21명의 흑인 학생들에게 성경책과 장학금 전달 2022-06-15
글로벌화 되는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16회 총동문회의 밤 2022-06-15
배재학당 동문들이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린 이유 2022-06-15
2024년 한국 로잔대회 준비 뉴욕대회 “하나님의 인도하심 구해” 2022-06-14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총회장 김정도 목사 2022-06-14
2022 뉴저지호산나대회 열려 “그리스도인답게 살라!” 2022-06-13
뉴욕장로성가단, 3년 만에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한다 2022-06-12
유기성 목사 “정말 예수님이 함께 계시는 것을 믿느냐?” 2022-06-11
훼이스선교회, 선교지 자립경제 및 이슬람권 선교사들 지원 2022-06-10
청소년센터(AYC) 미디어사역, 세대 간의 소통의 역할까지 2022-06-10
3대 담임목사 청빙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효신교회 2022-06-10
미국장로교 한인교회 학원목회 연구회 2022 컨퍼런스 개최 2022-06-09
고 장영춘 목사 웃었다! 요셉장학재단 설립 및 장학생 선발 공고 2022-06-09
정재호 감독 "C&MA, 우리는 누구인가?" 2022-06-08
뉴욕목사회 목사와 사모 등 52명, 랭커스터 뮤지컬 다윗 관람 2022-06-08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제33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22-06-07
'위러브' 예배 및 문화사역 컨퍼런스 열린다 2022-06-07
무너진 곳을 막아서는 ICM 화요 수보자 기도학교 2022-06-07
김동수 바울신학원 원장, 성도의 견인과 배교에 대한 저서 출간 2022-06-07
뉴욕장로회신학대학 37회 학위수여식 “믿음의 거인이 되라” 2022-06-07
뉴욕장로교회 임직식, 교회 허리인 안수집사 21명 세워 2022-06-06
교회 차세대 교육문제, 해외한인장로회의 통 큰 총회차원 투자 2022-06-06
베이사이드장로교회, 남아공 문성준 선교사에 선교후원금 전달 2022-06-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