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로 보는 한인들의 신앙과 이민교회의 역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뉴스

영화 ‘미나리’로 보는 한인들의 신앙과 이민교회의 역할

페이지 정보

이민ㆍ2021-04-29 11:08

본문

한인 이민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미나리에 대해 다양한 시각을 가지고 볼 수 있겠지만, 미국의 기독 매체들은 “신앙 중심의 영화”, “신과 씨름하는 남자에 관한 영화”라고 제목의 기사를 내기도 한다. 

 

최근 미 기독교 매체 RNS는 “오스카상 후보 '미나리', 한인 신앙과 교회의 역할 조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영화를 한인들의 신앙과 한인교회와 연결하여 조명했다.

 

af0b68c5786e1df8c4e3c6de424744ea_1619708879_19.jpg
▲시골 미국교회에 처음 출석하여 소개받는 주인공 가족들(A24 영화 소개 유튜브 영상 캡처)
 

특히 영화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여러 한인들의 한인교회에 대한 의견을 담고 있는데 그 내용은 “많은 한인 이민자들에게 교회는 공동체의 중심 장소였다”라는 기사의 부제목이 잘 나타내고 있다. 어떻게 보면 한인들의 이민생활에서 교회는 빼놓을 수 없음을 말해주고 있다.

 

미국에서 태어난 정이삭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영화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했으며, 그의 부모는 자신과 자매를 친구와 사귀고 영어를 배우게 하기위해 미국의 교회에 보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5여년 전, 뉴욕에 거주할 때 엘머스트의 미국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기도 했다.

 

미나리 주인공 가족은 찬송가도 듣고, 백인회중들이 중심인 시골교회에 처음 출석하여 환영을 받고 헌금하는 장면도 나온다. 주인공의 이웃은 방언도 하며, 주일이면 교회를 가는 대신에 골고다 언덕을 오르는 예수님같이 길에서 큰 십자가를 끌고 가며 “이것이 내 교회”라고 하는 인상적인 장면도 나온다.

 

RNS의 기사에는 여러 한인들이 자신들이 경험한 한인교회를 나누는데, 시카고에 있는 제시카 장은 “영화의 장면들이 비슷한 시대의 거의 모든 한인 이민자 가족들이 공감할 장면과 대화를 보여준다”고 말한다. 그리고 영화에서 나오는 교회관련 장면들에 공감하며 “많은 한인 이민자들에게 교회는 지역사회의 중심 장소였다”고 말한다. 영화에서 아칸소 농장으로 이주한 주인공 가족은 백인 시골 교회에 출석함으로 연결고리를 찾는다.

 

제시카 장은 “교회는 영화 속 주인공 가족뿐만 아니라 여러 세대에 걸친 한인들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한인교회는 지원의 근원이었다. 자원을 찾고, 다른 사람과 연결과 동지애를 경험하는 장소였다”고 했다. 아버지가 목회하는 교회에 출석했던 그녀는 주일예배 후에 함께 식사하며 친교했던 것과 새벽기도 등을 기억하며 “그들은 너무 힘들기 때문에 주님을 찾았으며, 희망에 매달렸다”라고 말했다.

 

풀러신학교 아시아계 미국인 연구소 대니얼 리는 한인교회는 1965년 이후 붐을 일으켰지만 실제로 한인교회의 역사는 19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소개한다. 그리고 이민의 삶에서 생소하고 종종 환영받지 못하는 문화적 상황에 접하는 1세대 이민자들에게 “교회는 생존의 장소였다”고 말한다. 한인들에게 교회는 단지 하나님을 만나는 영적인 장소가 아니라는 것. 대니얼 리는 “한인 이민자에게 한인교회는 한국어를 말할 수 있고, 공동체를 찾고, 그들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낼 수 있는 곳”이라고 소개한다.

 

한인 이민자들의 유입 중단, 그리고 각종 SNS와 미디어의 발달로 한인교회의 이런 역할은 줄어들 수밖에 없겠지만, 아직도 한인교회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이런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140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왜 한인교계가 UMC 한인목사 파송문제에 항의하고 나섰나? 2021-05-17
남가주 교계 발표, UMC 재파송 문제 성명서 전문 2021-05-17
정재호 감독, 가장 어려운 시기에 부흥을 선언한 이유 2021-05-17
UMC 뉴욕연회 한인코커스 정기총회, 회장 정인구 목사 2021-05-17
뉴욕장로교회, 40일 전교인 릴레이 금식 특별 새벽부흥회 2021-05-17
사랑의 공동체를 세워 나가는 ‘크로스웨이 의료상조회’ 2021-05-17
김정호 목사 “제로섬 게임 그만하고 예수 썸타는 교회” 2021-05-17
아름다운교회 조문길 임시목사 부임 1달반만에 사퇴 댓글(1) 2021-05-16
70년간 목회한 분으로부터 배운 세 가지 2021-05-15
제11회 CCV 말씀축제 “시대에 울림을 주는 설교자가 나올 것” 2021-05-15
뉴욕교협 “평등법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 개최 2021-05-15
뉴욕교협, 21세기 희망재단과 MOU 맺고 더 많은 선한 일 2021-05-15
미주한인여성목협, 2021년 여성목회자의날 행사 열어 2021-05-15
UMC 뉴저지연회 존 숄 감독, 이기성 목사 문제에 대해 입장 밝혀 2021-05-14
퍼스팩티브스 온라인 선교훈련 미주 3기 수료식 2021-05-14
복음주의자들이 평등법 저지를 외치느라 놓쳐서는 안될 것들 2021-05-14
“박효성 목사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웨체스터교협 7차 합심기도회 2021-05-13
UMC 한교총 “팬데믹과 나의 믿음” 믿음의글 수상자 발표 2021-05-13
[대상] 박현숙 사모 “네 마음대로 마침표를 찍지 마라” 2021-05-13
개신교인들이 알아야 할 미국 유대인의 특징들 2021-05-13
해외한인장로회 제45회 정기총회, 이번 총회의 쟁점들은? 2021-05-12
해외한인장로회 필라노회, “고인물은 썩는다”며 담임목사 시무연한 청원 2021-05-12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코비드19 위로회 2021-05-12
AG 뉴욕신학대 영성수련회, 현전 총회장들 대거 참여 관심 2021-05-12
이승만 박사 기념사업회 제16차 연차총회 개최 2021-05-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