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무종교화 및 무소속 가속, 36%가 개신교 무소속 성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뉴스

미국 무종교화 및 무소속 가속, 36%가 개신교 무소속 성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3-30 10:11

본문

미국인에게 신을 믿느냐고 물으면 미국인 대부분이 그렇다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그러나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조직화 된 종교에 속하지 않고 있다. 갤럽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1930년대 후반 이후 처음으로 미국인의 절반 미만이 교회, 회당 또는 모스크 등 종교기관에 회원으로 속한다고 답했다. 

 

371bc051c77c3f5b7f257425147ac1f7_1617113446_11.gif
 

현재 미국인의 47%만이 자신이 특정 종교 기관에 회원으로 속해 있다고 말한다. 갤럽이 첫 조사를 시작한 1940년의 73%이래 대부분의 기간 동안 회원 수는 약 70%에 머물렀지만 1999년 이후 급속도로 감소하기 시작했다. 2010년 61%, 2019년 50%로 계속 종교 회원 수가 감소하고 있다.

 

종교 회원의 감소는 선호하는 종교가 없다는 소위 ‘nones’의 증가와 일치한다. 그들은 “당신의 종교적 전통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nones”이라고 대답하는 그룹이다. RNS가 2019년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nones” 그룹은 23.1%로 개신교 중 복음주의 그룹 22.5%나 가톨릭 23% 보다 비슷한 세력을 가지고 있다.

 

종교적 선호도가 없어도 종교기관에 회원이 되는 비율도 줄어들고 있다. 갤럽의 보고서에 따르면, ‘nones’ 그룹이지만 특정 종교 그룹에 회원으로 속할 가능성이 1998년과 2000년 사이의 10%였으나, 2018~2020년 조사에서 4%로 감소했다.

 

미국인 중 ‘nones’ 그룹은 23%인 반면, 자신이 특정 종교라고 답한 그룹은 약 76%였다. 그런데 ‘nones’에 속한 비종교인이 늘어나고 있는 것도 문제이지만, 자신이 특정 종교라고 했지만 그 특정 종교의 회원이 되지 않는 소위 가나안 성도들이 늘어나는 것도 문제이다.

 

자신이 특정 종교라고 대답한 미국인 중 1998년부터 2000년에는 73%가 어느 종교기관의 회원이었지만 이제 그 숫자가 60%로 떨어졌다. 기독교로만 범위를 줄여서 보면 자신이 개신교인이라고 하고 교회에 회원으로 속하는 비율이 73%에서 64%로 줄었으며, 가톨릭은 더 감소를 보여 76%에서 58%로 줄었다. 즉 개신교인 가나안 성도의 비율이 36%나 되는 것이다. 

 

371bc051c77c3f5b7f257425147ac1f7_1617113457_77.gif
 

갤럽의 보고서에 따르면 젊은 미국인들은 조직화 된 종교와 점점 더 단절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 동안 특정 종교의 회원인 노인 미국인의 수도 감소했다. 2008년부터 2010년까지 1945년 이전에 태어난 미국인의 73%가 특정 교인이었지만 2018년부터 2020년까지 66%로 떨어졌다. 베이비 붐 세대의 회원 수는 같은 기간 동안 63%에서 58%로 떨어졌으며, X세대(57%에서 50%)와 밀레니얼 세대(51%에서 36%)의 멤버십도 마찬가지였다.

 

갤럽은 자신을 특정 종교를 믿는 사람들이 그 종교의 회원이 되지 않는 것은 그 종교에 도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종교기관은 계속 운영을 위한 재정과 봉사를 회원들에게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10,787건 7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UMC 한인총회 임시체제로 운영 “공평한 운동장 마련” 2021-04-17
“온화하고 좋은 성품” 고 임재홍 목사 장례예배 2021-04-16
김정호 목사 “UMC 분열의 시점에 공유와 공동의 선을 주장” 2021-04-15
미주한인여성목, 김남수 목사 초청 “복음의 본질 5가지” 세미나 2021-04-15
나눔의집 쉘터 구입에 16만불 부족, 90세 권사 10만불 기부 2021-04-14
2021년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끝까지 이루실 하나님” 2021-04-13
예장(합동) 해외총회 뉴욕노회 제88회 정기노회 2021-04-13
고든콘웰 신대원 박성현 교수, 화제의 <한 달란트> 출간 2021-04-13
퀸즈장로교회 원로목사 고 장영춘 목사 1주기 추모예배 2021-04-13
이명옥 전도사 “이 사람을 보라! 장영춘 목사님을 그리워하며” 2021-04-13
쥬빌리 복음통일 선교이야기 “탈북사역은 곧 사랑이다” 2021-04-13
이동휘 목사 “삶에서 8가지 선교사로 살라” 2021-04-12
장훈 목사 “아버지 장영춘 목사를 이해못했지만 지금은 이해합니다” 2021-04-11
ATS동문회, 19일에 권혁빈 목사 초청 선교적교회 화상 세미나 2021-04-11
김병삼 목사 "만나교회 사역을 중심으로 본 all-line 시대 목회" 2021-04-11
임재홍 목사, 코로나19로 투병하다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2021-04-10
허연행 목사 “교회 생태계가 변했다. 교회가 변해야 한다” 2021-04-10
웨체스터교협, 인종차별 폭행당한 사모에게 부활절 헌금 전달 2021-04-09
라틴아메리카 교회 지도자를 위한 4/14 포럼이 온라인으로 열려 2021-04-09
이보교 세미나 ② 아시안 혐오범죄를 막기 위한 여러 방법들 2021-04-08
정대성 목사 “팬데믹이 요구한 것은 성도들 믿음의 독립성” 2021-04-08
팬데믹 2기 부활주일에 찬양예배를 드린 교회들 2021-04-08
“백신접종 불신” 대 “믿음위해 악어 앞에 눕지 않을 것” 2021-04-07
줌으로 만나는 “쥬빌리 복음통일 선교이야기” 열린다 2021-04-07
37주년 뉴욕효신장로교회, 장로와 안수집사 9명 임직예배 2021-04-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Flushing, New York, USA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